관리 메뉴

천재는 확률을 계산하지만, 승부사는 천재의 판단을 읽는다.

사무실에서 찍은 사진 본문

일상

사무실에서 찍은 사진

風林火山 2008.07.24 01:37
사무실에서 찍은 사진이다. 내가 사무실이라 표현하는 이유는
내가 다니는 회사도 아니고 회사 소속도 아니라서 사무실이라 표현한다.
물론 일적인 부분에서는 공유하는 부분이 있고 회사 내에서는
별도의 호칭도 존재한다. 이름하야~ "실땅님" 실장이 되어 버렸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운동을 안 한 지가 이제 5일만 지나면 한 달이다. 근육 사이즈가 줄었다. T.T
해야지 해야지 하면서도 집에 오면 녹초가 되어 버려서 운동을 거의 못하고 있다.
오늘은 해야지 했는데 비가 와서 그냥 집에 들어와 버렸다. 이러면 안 되는데...

웃긴 사실 하나

내 자리에 들어가는 파티션을 보면 두 개가 포개어져 있다.
파티션과 책상 사이에 있는 별도의 파티션(이건 다른 파티션과 연결이 되어 있지 않다.)의 용도는
미닫이 문 역할이다. 이것을 닫아두면 들어오지 말라는 표시다.

이 미닫이 문에는 이렇게 다음과 같이 적혀 있다.
"개 조심!!! 엄청 사나움!!!"

물론 농담이다. 회사 사람들이랑 얘기하다가 나온 소리였다. ^^
사실 회사 사람들이랑은 매우 친한 관계다. 거의 Family라고 부를 정도니...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