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툴바



[구인] 비전 있는 허니문 여행사 (주)여행가자고 신혼여행 상담사 및 웹 디자이너 채용
지금은 와인 잘 안 마신다. 이유는 와인도 내게는 술이더라는 거. 아 이 놈의 체질은 술은 정말 안 받아~ 술이 평소보다 좀 잘 들어간다 싶으면 어느 순간에 죽겠고. 으~ 나도 술 좀 잘 마셔보고 싶다. 아니 잘 마시는 거는 내가 별로 원하지 않으니 어느 정도 수준으로 술을 먹을 줄 알았으면 좋겠다는 거다. 여튼 술을 좋아하지 않는 나라서 그런지는 몰라도 술 먹고 객기 부리는 년놈은 정말 싫어한다. 싫어하다 못해 증오까지 한단 말이다. 그래서 난 술 먹고 실수라는 말에 별로 동의를 하지 않는다. 맨날 핑계거든. 술 먹어서 그렇다고.


여튼 한 때 술을 못 마시니까 이왕이면 좋은 술이나 조금씩 마셔보자 했던 때가 있었다. 그래서 와인 공부나 할 겸 와인부터 마셔보자 해서 처음 내 돈 주고 사서 마신 게 바로 칼로로시 콩코드다. 물론 와인을 좀 잘 아는 지인들에게 물어보고 산 거다. "좀 달달한 와인 없냐? 맛 있는 거?" 이것 저것 따져보다가 홈플러스에서 저렴하게 팔길래 산 거다. 그 때 <와인의 세계, 세계의 와인>이란 이원복 교수의 만화를 보고 재밌어 했는데 그거 보고 가도 뭐가 뭔지 하나도 모르겠더라는... 정리를 해야돼~ 정리 안 하면 그렇게 돼. ^^; 근데 시험이 아니잖아? 취미니 뭐 정리까지는 오버고~

 


내가 갔던 홈플러스는 라페스타 쪽에 있는 홈플러스다. 롯데 백화점 옆에 있는. 여기서 판매량 10위의 와인이라는 걸 보면 대중화된 와인 중에 하나인 듯 싶다.


칼로로시는 브랜드명, 회사명은 갤로 패밀리 빈야드


회사명이 칼로로시인 줄 알았다. 칼로로시라는 회사에서 만든 와인인가 했는데 아니더라는 거. 칼로로시(Carlo Rossi)브랜드명이고, 이 칼로로시 콩코드를 생산하는 회사갤로 패밀리 빈야드(Gallo Family Vineyard)란다. 이 회사에는 여러 브랜드의 와인이 있는데 그런 브랜드 중에 하나가 칼로로시라는 거. 마치 출판사와 비슷하다. 출판사에서도 임프린트라고 해서 한 출판사에 분야별로 브랜드가 따로 관리되는 것과 매한가지라는 거다.

- 갤로 패밀리 빈야드 홈페이지: http://www.gallo.com/



칼로로시 콩코드에서 콩코드는 포도 품종


칼로로시 콩코드에서 콩코드(Concord)는 와인을 만든 포도 품종이다. 보통 쥬스로 만드는 품종인 콩코드로 만들어서 단 와인인가 보다. 칼로로시 콩코드다른 품종과 섞지 않고 오직 콩코드 품종 하나만을 사용해서 만든 와인이다.


캘리포니아산 와인, 칼로로시 콩코드


칼로로시 콩코드는 세계 4위 와인 생산국미국 와인이고, 미국 와인의 90%를 생산하는 캘리포니아에서 생산되는 와인이란다. 내가 산 건 빈티지가 2008년에 생산된 거고. 750ml에 알코올 도수11도인 레드 와인이다. 소비자가는 12,500원인데 보통 10,000원 정도에 사는 듯 싶고 나는 홈플러스 초특가상품으로 8,000원에 산 거고.


음용 온도 14~16도


음용 온도14~16도인데 냉장고에 보관해서 차갑게 마시면 맛있다고 한다. 참고로 냉장실 평균 온도5도 정도다. 처음에 750ml 한 병을 사놓고 이거 언제 다 마실까 싶었다. 내 주량이 맥주 500ml 인데 이보다 2배는 쎈(!) 술이기 때문에 네 번 정도 나눠서 마시면 되지 않을까 싶었던... ^^; 근데 자기 전에 하루에 조금씩 마시다 보니 어느새 한 병 다 비워버리더라는... 나중에 알고 봤더니 아버지도 마시더라는 거. ^^; 어쩐지... 참고로 아버지도 주량은 나랑 거의 비슷하다. 집안 내력이라...


음식 궁합은 뭐가 맞는지 나도 몰겠다고...


와인21 검색 DB에서 보면 가벼운 스낵이나 치즈와 어울리는 와인이라고 되어 있는데 홈플러스에는 양념 돼지고기, 양념통닭, 과일이랑 어울리는 와인이란다. 음. 어느 게 맞는겨? 뭐 궁합 그런 거 따지고 먹는 스타일이 아닌지라 대충 뭐 맛 좋으면 되는 거고. 내가 미식가는 아니잖아~


너무 달아서 금방 질린다~


맛? 너무 달다. 물론 난 단 걸 좋아한다. 그래서 단 와인을 찾았던 거고. 그래도 와인도 술인지라 첫맛은 달아도 끝맛은 좀 씁쓸하다. 그런데 조금씩 마시다 보니 왜 와인 좋아하는 사람들이 단 와인을 마시지 않는지 알겠더라는 거. 금방 질리더라는... 보통 내가 와인 마실 떄 사진에 있는 저 정도 한 잔 마시면 얼굴이 빨개지고 기분 딱 좋은 상태가 된다. ㅋㅋ 그런 나인지라 술값은 거의 안 들어. 나랑 술 마셔서 손해본 사람 별로 없어~ 내가 내든지 더치페이를 해도 술 많이 마신 당신이 유리해~ ㅋㅋ

아들 진강이한테 포도 쥬스라고 해서 마셔보라고 했더니 한 모금 마시고 이런다. "맛있다" 어~ 그래? 그래서 "또 마실래?" 그랬더니 그러겠단다. 그래서 또 줬다. 오~ 이 녀석은 나보다 술 쎌 거 같다는 생각이. 그래 너무 못 마셔도 때론 답답한 구석이 있다. 그래도 난 남들 마시는 거보다 훨씬 적게 마셔도 술 기운을 느낄 수 있기 때문에 좋을 때가 더 많다. 그러나 문제는 그 술 기운이 빨리 깬다는 거. 빨리 취하고 빨리 깨고.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공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미투데이 공유 링크드 공유 텀블러 공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폭격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와 같은 체질이시궁요^^*
    칼로로시는 저가형으로 마시기 정말좃은것같아여.
    기회되시면 아마티스타 모스카토 한번드셩보세요.
    그리독하지않고 달지만 질리지않고 각종대회에서 5번이나입상한 녀석입니다.
    추천해드리고자 글남깁니다.
    건강하세요

    2012/09/13 23:32
    • Favicon of http://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12/09/14 0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래요? 반갑습니다. 저랑 비슷한 체질이 흔치는 않은데 말이죠. ^^;
      아마티스타 모스카토 조만간 사서 마셔보겠습니다. 모스카토 다스티와 같은 경우는 혼자서 밤새면서 한 병 다 마신 적도 있는데 말입니다. 아마티스타 모스카토는 어떤지 궁금하네요. 저랑 비슷한 체질이시라니 믿고 구매해서 먹어보겠습니다. 감사~

1  ... 1156 1157 1158 1159 1160 1161 1162 1163 1164  ... 39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