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는 확률을 계산하지만, 승부사는 천재의 판단을 읽는다.

렉서스 2014 IS350 F-Sport: 익스테리어 II. 사이드 & 리어 본문

기타/자동차

렉서스 2014 IS350 F-Sport: 익스테리어 II. 사이드 & 리어

風林火山 2013.01.19 12:30


렉서스 2014 IS350 F-Sport 모델의 익스테리어 두번째 편이다. 이번에는 측면과 후면을 살펴볼텐데 사실 내가 가장 눈여겨 보는 부분은 뒷좌석 공간이 넓어졌다는데 그럼 차체가 커졌다는 소린가라는 점이다. GS 런칭할 때도 차체 프레임 설계를 완전히 달리 하여 예전에 비해서 실내 공간을 훨씬 넓게 확보했다고 하는데 자료를 찾아보면 너비(전폭)와 높이(전고)는 넓어지고 높아졌지만 차체 길이(전장)은 오히려 짧아졌음에도 불구하고 그렇다. 렉서스 IS 오너들이라면 알 것이다. 렉서스 IS에서 불만 사항은 두 가지다. 네비게이션 시스템과 좁은 뒷좌석. 그거 외에는 사실 불만 사항 없다. 네비게이션 시스템이야 작년에 출시된 모델부터는 LG와 합작해서 개발한 신규 네비게이션 시스템으로 교체가 되어서 그런 불만이 없을 듯 하지만 좁은 뒷좌석은 어떻게 바뀌었을지가 정말 궁금했다.


뒷좌석 도어 확실히 넓어졌네~

2014 IS350 F-Sport 사이드

2013 IS350 사이드

2014 IS350 F-Sport 사진만 보면 차이가 느껴지지 않을 듯 싶어서 2013 IS350 사진도 함께 올린다. IS250이나 IS350이나, Standard 모델이나 F-Sport 모델이나 차체 크기는 똑같으니까 뭘 올려도 상관없다. 별 차이 없다고 생각할진 모르겠지만 뒷좌석 도어의 하단부분을 보면 확연히 차이난다. 넓어졌다. 그래서 찾아봤더니 휠베이스(쉽게 얘기하면 앞바퀴 중간에서 뒷바퀴 중간까지의 거리)가 70mm 늘렸다고 한다. 그렇게 해서 뒷좌석 공간을 확보하려고 했다는 거. 물론 뒷좌석 공간을 좀 더 넓히기 위해서 인테리어에서도 바꾼 게 있긴 하지만 그건 인테리어 살피면서 얘기하자. 7cm 늘어났다고 하면 생각보다 많이 늘어난 건데 오~ 괜찮은데?


F-Sport 로고 위치는 그대로

 

2014 IS350 F-Sport 로고

2011 IS250 F-Sport 로고

로고 위치는 변함이 없다. 2014 IS350 F-Sport는 우측이고 2011 IS250 F-Sport는 좌측 사진이긴 하지만 양쪽 모두 붙어있어서 상관없다.


CT200h에서부터 똑같은 디자인의 사이드 미러


이런 스타일의 사이드 미러를 내가 제일 처음 본 게 CT200h 시승할 때였다. 그 때는 맘에 안 들었었다. IS250 F-Sport에 있는 사이드 미러가 좀 더 묵직하고 잘 빠졌다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그 이후로 GS부터 LS, ES까지 풀체인지되는 모델에 적용된 사이드 미러 디자인이 다 이렇다. 2014 IS350 F-Sport도 마찬가지고. 자꾸 보다 보니 그리 나쁘진 않네. 참~ 사람이란... ^^;


얼마나 영향이 있을까 싶은 에어로 스터빌라이저


이거 풀체인지된 LS 구경하면서 본 건데 뭐 이런 게 있다 정도만 알면 되겠다. 혹시나 싶어서 내 2011 IS250 F-Sport 봤더니 이런 에어로 스터빌라이저는 없더라고. 요거 하나 튀어나왔다고 얼마나 영향이 있을까 싶다만 없는 거 보다 있는 게 낫다면야~


측면 익스테리어의 핵심은 휠 아니겠어?

 

2014 IS350 F-Sport 휠

2011 IS250 F-Sport 휠

보면 별 차이 없어 보인다. 아래 2011 IS250 F-Sport는 실사다 보니 휠이 2014 IS350 F-Sport 사진보다 반짝반짝 거리지 않을 뿐이지 재질은 똑같다. 게다가 모양새도 비슷하고. 근데 자세히 보면 조금 다르다.

 


기존 F-Sport에 적용되는 18인치 알로이 휠과 같은 경우에는 그냥 살이 밋밋하게 뻗어있는데, 2014 IS350 F-Sport의 살은 두 개의 살이 서로 연결되어 양각처리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약간의 포인트를 준 것인데 기존보다 낫긴 하지만 난 사실 이 휠보다도 F-Sport 액세서리 패키지에 있는(별도 옵션인) 19인치 알로이 휠이 더 낫고, 그것보다는 IS-F에 기본적으로 장착된 19인치 알로이 휠이 더 멋지던데... 다소 아쉽~


보는 각도에 따라 느낌이 다른 리어 램프


이제 후면이다. 리어 램프의 변화가 눈에 띈다. 약간 GS 모델의 리어 램프 비스무리하다. 이번에 렉서스 풀체인지 되는 패밀리룩을 보면서 느끼는 거지만 가장 맘에 안 드는 게 리어 램프다. 각이 져서 스포티하긴 하지만 왠지 모르게 좀 아쉬운 감이 있어~


그래도 45도 각도에서 바라봤을 때는 날씬하고 길게 떨어지는 라인이 꽤 멋스럽다.


기존 IS 모델의 리어 램프와 비교를 해보면, 기존 IS 모델은 힙업된 듯한 느낌을 주는 반면 최신 IS 모델에 비해서 디자인이 얌전한 편이다. 그에 반해 최신 IS 모델의 리어 램프는 너무 날이 선 거 같고 길게 떨어져서 뭔가 변화를 주려고 한 노력의 흔적이 많이 보이긴 한데 딱 맘에 든다는 얘기는 못 하겠다. 다만 전체적으로 봤을 때 얼마나 잘 어울리느냐는 부분에서는 뭐 그럭저럭 나쁘지 않은 듯 싶다.


근데 뒷범퍼는 IS300h가 가장 멋스러운 거 같다. 그게 하이브리드는 머플러가 없어서 그런 게 아닌가 싶다. 즉 머플러가 없으니까 범퍼에 포인트를 좀 주자 그런 의미에서 말이다. 어? 하이브리드는 머플러가 없어? 렉서스 박영운 팀장님께 여쭤보니 렉서스 하이브리드 모델 머플러를 범퍼 내부에 숨겼다는 거다. 음. 처음 알았네. 왜 예전에는 머플러가 없다는 게 눈에 안 띄었을까? ^^;


IS에도 사운드 머플러가 적용되었겠지?


풀체인지된 GS를 몰고 다니면 달리는 재미를 어느 정도 느끼게 해주는 차다. 퍼포먼스도 퍼포먼스지만 소리가 좋아~ 야마하에서 튜닝해서 일부로 그런 소리를 만들어내는데 꽤 듣기 좋다. 너무 시끄럽지도 않고 말이다. 과연 IS에서도 좋은 소리를 들을 수 있을까? 사실 기존 IS 모델에서도 4,000rpm 이상 넘어가면 그윽한 중저음의 배기음을 들을 수 있다. 반면 풀체인지된 GS는 rpm 범위에 따라 단계적으로 배기음이 달라지지만 가장 듣기 좋은 배기음은 3,500rpm에서 5,500rpm 사이다. 게다가 배기음 또한 기존 IS 모델의 중저음 배기음보다 훨씬 좋고 말이다.

듣고 싶어서 이리 저리 동영상을 찾아봐도 일부러 그런 건지 왜 배경에 음악을 깔아놔서 배기음을 들을 수가 없냐고~ 그러다 하나 찾았다. 2014 IS350 F-Sport 배기음을 들을 수 있는 주행 동영상. 이거 보니까 GS에서 적용되었던 것과 같이 흡기에는 사운드 크리에이터를, 배기에는 사운드 머플러를 적용한 게 아닌가 싶다. 배기음이 비스무리하다는. 한 번 들어보길.


야마하에서 튜닝한 배기음?



자. 다음에는 인테리어를 살펴볼 차례다. 뭐 이미 공개가 다 되어 있으니 알겠지만 인테리어에는 많은 변화가 있었다. 너어~무 맘에 들어~ 어제도 선배랑 차 얘기하다가 나온 거지만 선배의 드림카는 마세라티고 내 드림카는 애스턴 마틴이었다. 마세라티 배기음 아주 쥑이지~ 게다가 이뻐~ 엄청~ 근데 왜 나는 애스턴 마틴이 드림카냐? 마세라티는 인테리어가 구려~ 난 그런 인테리어 정말 싫어한다고. 내가 왜 아우디를 싫어하느냐? 인테리어가 맘에 안 들어~ 그만큼 난 인테리어를 중요시하게 본다. 그런 내가 봐도 이번 2014 IS350 F-Sport 인테리어는 정말 맘에 드네. 정말~ 인테리어는 다음 편에... ^^;

도움을 주신 분: 렉서스 천우 모터스 박영운 팀장


+ 렉서스 뉴 제너레이션 모델에 대한 더 읽을거리 → 시승 후 적는 렉서스
+ 모르겠거나 궁금한 부분 있으면 박영운 팀장님한테 콜~ 017-255-6254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