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는 확률을 계산하지만, 승부사는 천재의 판단을 읽는다.

2015 서울 모터쇼 @ 킨텍스 11) 렉서스 NX F Sport: 렉서스 최초의 터보 엔진 탑재 차량 본문

관심/차

2015 서울 모터쇼 @ 킨텍스 11) 렉서스 NX F Sport: 렉서스 최초의 터보 엔진 탑재 차량

風林火山 2015.06.23 12:30

렉서스 오너다 보니 렉서스 차량에 대해서는 이런 저런 정보를 많이 접한다. 정숙함이 특징인 렉서스가 스포티를 지향하더니(디자인은 과격해서 호불호가 갈리고 퍼포먼스는 아직 독일차에 비할 바 안 되지만) 이제는 터보 엔진까지 내놓는다. 그 첫 모델이 바로 렉서스 NX. 이 중에 스포츠형이 F Sport다. 구체적으로 F Sport 모델은 어떤 차이가 있는지 모르겠지만(예전 같으면 조사해서 알려주겠지만 이제 내 블로그에는 내가 가볍게 그리고 빠르게 적는 모드로 바꾸고 차라리 조사할 거 같으면 하드하게라도 해서 스티코 매거진에 올린다. 내가 생각보다 글 쓰는 속도 엄청 빨라.) 2015 서울 모터쇼에는 NX F Sport가 전시되어 있더라고. 사실 F Sport 아니었으면 보지도 않았을 듯.



다소 부담스러운 프론트. 너무 과하다는 느낌이 많이 들긴 하다. 익스테리어만 괜찮았다면 렉서스는 인테리어는 정말 더할 나위 없이 좋은데. 물론 퍼포먼스야 차지하고라도. 아. 렉서스 최초의 터보 엔진을 탑재한 이 렉서스 NX는 2,000cc I4 엔진을 탑재해서 238마력35.7kg.m 토크를 기록한다.


리어. 할 말 없음. 별로 맘에 안 듬.


운전석. 역시. 렉서스. 인테리어는 정말 렉서스가 가장 맘에 든다. 렉서스 NX가 가격을 생각하면 그리 싸다는 생각은 들지 않지만 뭐 이 정도 가격대에 이런 인테리어는 렉서스 밖에 없다. 물론 익스테리어가 좀... 


운전석. 나는 대쉬보드가 흰색이나 푸르스름한 색이 맘에 들어. 빨간색 별로.


센터페시아. 렉서스 다운. 맘에 든다.


램프도 밝네. 게다가 버튼이 아니라 터치 방식. 맘에 들어.


가죽에 빨간색 스티치. F Sport만 이런 거겠지? 확실히 이런 색상의 배합이 포인트를 주고 고급스럽게 느껴지게 만들지. 맘에 든다. 색상.


차체는 그리 커보이지는 않는데 뒷좌석은 뭐 그래도 탈 만하다. 확실히 앞좌석에 비해서 뒷좌석은 빈약해. 뭐 오너 드라이버용이라 그렇다라고 생각할 순 있겠지만. 뭐 언제 내가 뒷좌석을 신경 썼나? 뒷좌석은 사람이 편히 탈 수만 있으면 돼.


2015 서울 모터쇼 관련 글 모아 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