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 비전 있는 허니문 여행사 (주)여행가자고 신혼여행 상담사 및 웹 디자이너 채용

아이폰을 사용하다 보면 배터리 때문에 일정 시간 이상 체류하는 곳이라면 항상 충전할 수 있는 커넥터가 필요하다. 지금까지는 사무실이랑 차에 하나씩 놔두고 다녔는데 요즈음 내가 외부에 이리 저리 다니다 보니(차 끌고 다니지 않고) 커넥터가 하나 더 필요해서 정품으로 구매했다. 이런 커넥터 정품으로 구매하기는 처음인 듯. 왜냐면 이런 커넥터 정품으로 사면 뭐하니? 커넥터의 기능만 제대로 된다면 비품이라도 큰 문제 없다는 생각이니까.

사실 정품 케이블 사용해보면 알겠지만 어느 정도 사용하다 보면 피복 벗겨진다. 정품이라 해서 뭐 다 좋은 건 아니라는 거. 보통 내가 커넥터를 가방에 넣고 다닐 때(외부에 이동하면서 충전을 해야할 필요가 있을 때)는 차에 있는 거를 빼서 들고 다녔는데 그렇게 사용해서 그런지는 몰라도 뭐 5mm 정도는 피복이 벗겨진 듯. 뭐 이건 사용해본 사람들은 잘 알 터이고 지적받아 마땅한 점이라 본다. 정품이랍시고 가격이 26,000원이니. 췟~


애플 제품답게 케이스 깔끔하다. 그러면 뭐하누. 개봉하고 나면 어차피 버릴 것을.


26,000원. 참 착한 가격이다. 반어법 알쥐? 이따구 케이블이 무슨 26,000원인지.


내용물. 비닐로 포장되어 있다. 패키징은 잘 되어 있지만 뭐 그만큼 비싸다는 거. 나는 합리적인 소비를 하는 사람인지라(패션 제외)... 절대적인 가격이 중요한 게 아니라 상대적인 가격이 중요하다. 26,000원이야 뭐 큰 돈 아니지만 이런 케이블 하나에 26,000원이라고 하면 그렇지 않나?


이것도 사용하다 보면 피복 벗겨지셌지. 뭐 합선만 안 일어나면야. 그냥 필요해서 지나다가 웨스턴돔에 있는 픽스딕스(LG상사가 사업 철수해서 뭘로 바뀌었더라???) 매장에서 샀는데 쩝. 비싸다. 담에는 안 산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공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미투데이 공유 링크드 공유 텀블러 공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1677 1678 1679 1680 1681 1682 1683 1684 1685  ... 421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