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즈

그렇게 많은 카페베네, 차리면 과연 돈이 될까?


내가 주로 서식하는 웨스턴돔. 웨스턴돔타워 주차장에 들어가는데 보니까 카페베네가 또 들어선다. 웨스턴돔 인근에만 벌써 두 군데 있는데 말이다. 카페베네에서는 영업권 이런 거 고려하지 않는 거 같다. 뭐 고려할 필요가 없나? 요즈음과 같이 커피숍이 넘쳐나는 때에는 말이다. 카페베네 입장에서는 이렇게 얘기할 수도 있겠다. 어차피 우리 브랜드가 들어서지 않으면 다른 브랜드 들어설 거고 매한가지 아니냐. 이왕이면 우리 브랜드로 하는 게 우리 입장에서는 더 낫지 않겠느냐. 내가 카페베네 입장이라면 그럴 거 같다. 내가 좋아하는 거리인 삼청동만 가봐도 이제는 뭐 죄다 커피숍인 것처럼 요즈음 동네에 커피숍 찾는 거는 일도 아니다. 마치 편의점 마냥. 상황이 이런데 과연 프랜차이즈 커피숍인 카페베네를 하면 돈을 벌 수 있을까?


카페베네는 1급 브랜드라 프랜차이즈 피가 비싸다


프랜차이즈에도 급이 있다. 카페베네와 같은 경우는 1급 브랜드다. 그만큼 대중적으로 인기가 좋고 널리 알려진 브랜드라는 얘기다. 프랜차이즈를 하려고 하는 이유는 브랜드 때문이다. 내가 개인 커피숍을 여는 경우라고 하면 나름 커피 맛으로 승부를 내려고 한다거나 아기자기한 인테리어로 승부를 하려고 하겠지만 사실 그렇게 해서 성공하는 게 그리 만만치 않은 일이다. 왜냐? 그게 다가 아니거든. 입소문이 나기 위해서는 그만큼 시간이 걸리는데 그 시간을 건뎌낼 수 있으면(뭐 생업이 아니라 취미로 커피숍 운영하는 거라면) 몰라도 그렇지 않으면 만만치 않다. 그래서 브랜드에 대한 대가를 주면서 프랜차이즈를 하는 거고. 일단 알려진 브랜드니까.

그 브랜드 피가 초기에 얼마의 보증금을 걸고, 매출에서 얼마를 가져가는 식인데 카페베네와 같이 1급 브랜드의 경우에는 그게 비싸다는 거다. 싸고 맛있는 커피로 승부하는 프랜차이즈인 이디야 커피와 같은 경우(주변에서는 싸긴 하지만 커피 맛은 별로라고 하는데 난 커피 맛을 모르는지라 모르겠다. 많은 경우에 그렇게 얘기하더라고.)는 보증금도 저렴하고 매출에서 가져가는 부분도 적다. 그래서 카페베네를 운영하려면 기본적으로 어느 정도 돈이 있어야만 가능하다. 게다가 입지가 좋으면 그만큼 임대보증금이며, 임대료가 만만치 않으니 그걸 감안해야 하고 말이다.


오토로 돌리는 데에는 프랜차이즈 커피숍이 제격

프랜차이즈 커피숍을 하는 데에는 이유가 있다. 우선 신경을 안 써도 된다. 즉 아르바이트생 구해서 일 시키고 나는 놀다가 나중에 수금하러 가면 된다는 거다. 이걸 오토 운영이라고 한다. 돈 투자 해놓고 나면 신경쓸 게 별로 없다. 그만큼 브랜드 파워가 있어서 찾아오는 사람들이 있어서 그런 건데, 급이 높은 브랜드일수록 오토 운영이 수월하다. 그래서 나는 카페베네와 같은 경우는 돈 놓고 돈 먹기 식의 이자 놀이라 생각한다. 중요한 건 입지고, 입지에 걸맞는 임대 보증금과 임대료냐를 따져야 한다. 같은 카페베네라 하더라도 입지에 따라 매출은 달라지니까.

내가 왜 이런 걸 잘 아느냐. 올해 초반에 헤어진 여자친구가 원래 하던 일이 있었는데(시즌 장사였다. 모피 장사) 아무래도 평생할 직업은 아니고 해서 안정적인 수익을 얻기 위해서 뭘 할까를 생각하다가 커피숍을 떠올렸던 거다. 그래서 바리스타 자격증도 취득하고 이리 저리 많은 사람들 만나면서 어디에 어떤 점포를 얻을까를 고려하고 있었는데, 내가 이리 저리 조사하고 자료 만들어서 분석한 결과를 정리해줬었다. 그 때 내가 선정했던 곳을 헤어진 이후에 하고 있고, 지인들의 얘기로는 돈 자알 번다고. 그럴 수 밖에 없는 구조를 가진 곳을 선정했으니 그럴 수 밖에. 투자 대비 수익률까지 다 따져가면서 분석한 건데. 참고로 커피숍은 아니었다. ^^;


대안이 있다고 한다면 카페베네를 선택할 필요는 없다

돈이 많아서 여기 저기 투자한 데에서 캐쉬 플로우는 확보하고 있고 그래도 돈이 남아서 커피숍이나 하나 운영해야겠다 하는데 신경 쓰기는 싫다 한다면 카페베네도 좋은 선택이 될 수는 있다. 그러나 같은 돈 투자해서 투자 대비 수익률을 따져보면 카페베네 그리 좋은 수익률을 내지 못한다. 왜냐면 그만큼 프랜차이즈 비용이 비싸서 그렇다. 매출에서 가져가는 것도 많고. 그래서 상황에 맞게 선택해야할 필요가 있는 거다. 내 전 여자친구의 경우에는 얼마의 돈으로 운영하려고 했는지, 여자친구는 어떤 강점이 있는지를 알고 있었기 때문에 여자친구가 생각치 못한 전혀 다른 각도에서 접근해서 점포를 얻어줬던 거다. 지금 당장의 수익, 투자 대비 수익률, 향후의 비전, 다른 장사를 하게 될 시의 연계성 등등을 고려해서 말이다.

그런 거 따지다 보면 굳이 카페베네를 선택할 필요가 없었다. 왜? 더 나은 게 있는데 왜 선택을 안 해? 보통의 경우는 이 사람 말 들으면 이 사람 얘기가 맞는 거 같고, 저 사람 말 들으면 저 사람 얘기가 맞는 거 같으니 선택을 못 하는 거지. 자신의 기준이 명확하고 판단을 제대로 할 줄 아는 사람이라면 주변에 이런 저런 얘기를 들어도 참조를 할 뿐이지 그걸 맹신하진 않는다고. 중개인 만나서 얘기해보면 어이없는 얘기하는 경우도 많다. 내가 성격이 그냥 고이고이 넘어가는 성격이 아닌지라 대응을 하면 중개인도 그리 호락호락하게 날 보지 않고 실질적인 얘기를 하게 되더라는.

전 여자친구의 경우는 처음 장사를 하는 건데 몇 억의 돈을 다 쏟아붓는 거는 아니라고 생각했고, 그 돈의 3/4 정도를 맥시멈으로 생각하고 하되, 일단 돈을 벌어가면서 경험을 하는 게 중요하니 단순히 커피숍이라고 단정하지 말고 확장해서 생각하라고 했다. 경험을 쌓는 게 중요한데 리스크를 가지면서 경험을 하는 게 아니라 돈을 벌면서 경험을 쌓는 게 중요하다고 봤다. 그런데 그게 되는 사람이 있고 안 되는 사람이 있다고. 알아~ 그래서 혼자 조사해서 알아보면서 자료 만들어서 줬던 거고. 2년 이내에 원금 다 뽑는다. 물론 그 원금이라는 거는 가게 팔 때 고스란히 받게 되는 돈이고. 누울 자리 보고 누운 거거든.

내가 전 여자친구 커피숍 한다고 해서 처음에 커피숍도 알아봤었고 그러면서 프랜차이즈 커피숍들도 알아봤었기 때문에 하는 소리다. 그 중에 카페베네도 있었고. 물론 내가 돈이 있다면 난 장사 안 한다. 다른 걸 하지. 단지 전 여자친구가 하겠다고 하니까 도움을 줬을 뿐이다. 돈은 있는 친구였거든. 그러나 고여있는 돈은 무슨 소용이 있냐고. 굴릴 줄 모르면 소용이 없지. 그럼 나는? 나는 목돈을 못 만들어내고 있다고. 고마고마 하거든. 목돈 만드는 게 내 스타일과는 안 맞아서 말이지. ^^; 목돈만 있다면 굴리는 거는 머리 쓰면 되는 건데 말이야. 비록 목돈이 없어서(있다 해도 커피숍 운영은 안 하지) 이러고 있지만 같은 돈이면 그걸 활용하는 데에는 누구한테 뒤질 자신은 없다. ^^;

여튼 이런 저런 얘기했는데 카페베네의 장점이 없는 건 아니다. 분명 있다. 다만 단점도 염두에 두길 바라고 요즈음과 같이 커피숍 경쟁이 치열한 때에는 예전과 같지는 않을 꺼라는 걸 염두에 두길 바란다. 뭐 누구는 어디에 카페베네 차려서 돈 많이 벌었대? 누구는 어디에 노스페이스 매장 열어서 대박 쳤대? 뭐 그런 얘기에 혹하지 말라고. 시간이 흐르면 또 세상은 바뀌게 되어 있고 그거 평생할 수도 없는 노릇인지라 또 새로운 걸 찾아야 하는데 다음번에 실패할 지 어떻게 알겠냐고. 그래서 그런 거 부러워해서 따라하지 말고 내 갈 길이 무엇인지 그리고 내게 맞는 게 무엇인지 고민하는 게 더 우선이라고 본다. 카페베네와 같은 경우는 그런 의미에서 돈 놓고 돈 먹기에나 적합하다. 단, 입지와 입지에 걸맞는 임대보증금, 임대료에 대한 고려를 잘 해야 한다는 전제를 깔고 말이다. 
  • 길가다가 2012.10.16 15:04

    정작 중요한 이야기는 하나도 없넹..전여자친구한테 좋은 가게자리 소개시켜줘서 장사잘되고 있음.먼지는 말못함.그러나 카페베네 조심해야함. 줄이면 이말이자나요.괜히 읽었음 ㅡㅜ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12.10.16 15:43 신고

      ㅋㅋ 그랬나요? 그럼 지송~ 카페베네 조심해야 한다는 얘기는 아니고 일장일단이 있는데 같은 돈이면 굳이 카페베네할 필요는 없다는 얘기고, 전 여친 얘기는 그 때 카페베네 매물도 봤었기 때문에 잘 안다는 걸 얘기한 거였습니다. 괜히 읽게 해서 시간만 낭비한 꼴이네요. 지송~ ^^; 근데 제가 미안해야할 이유가 좀 거시기하네요. ^^;

  • 인간욕구를경영하라 2013.03.19 22:02

    이렇게쓰면되는건가요?
    가입없이?

    되는구나 ㅋㅋ

    아주 흥미로운 글이었습니다! 데헷
    커피숍 전여자친구분과 대안 내갈길 이라는
    흐름으로 읽었습니다!

    가끔 오면서 읽고있는데 자주오도록 노력할게요!^^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13.03.21 05:08 신고

      커피숍 전여자친구분과 대안 내갈길 <- 이게 뭔 말인가 싶어서 잠깐 읽다가 멈췄네요. 여튼 흥미롭게 읽었다면 뭐 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