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he Equalizer

(2)
더 이퀄라이저:딱 덴젤 워싱턴의 액션 영화 에서 호흡을 맞췄던 덴젤 워싱턴과 안톤 후쿠아 감독의 작품이다. 우리가 액션 영화를 떠올리면 그 영화의 주연이 누군지를 먼저 보기 마련이다. 왜? 주연 배우의 액션 스타일이 저마다 틀리니까. 의 제이슨 스타뎀 액션과 의 맷 데이먼 액션이 같지 않은 것처럼. 는 딱 덴젤 워싱턴의 액션 영화라는 생각이 든다. 액션 배우라고 하기에는 좀 그렇긴 하지만 마치 의 리암 니슨이 액션 배우라고 하기는 그렇지만 그만의 액션 연기 스타일이 있는 것처럼. 에서의 덴젤 워싱턴을 떠올려보라. 이와 비슷한 느낌일 거다. 를 재밌게 봤다면 이 영화 또한 재밌게 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 클레이 모레츠 주인공 맥콜(덴젤 워싱턴 분)이 러시아 마피아를 홀로 소탕하게 된 계기가 된 소녀. 에서는 창녀로 나오는데 귀엽다. 아직 20살이..
[신작 미리보기] 더 이퀄라이저: 덴젤 워싱턴의 <맨 온 파이어>를 떠오르게 만든 영화 로 호흡을 맞춘 덴젤 워싱턴과 안톤 후쿠아 감독의 신작이다. 안톤 후쿠아 감독. 원래 M/V 감독으로 '갱스터스 파라다이스' 뮤직 비디오로 유명하다. 최근 그가 감독한 영화는 (개인 평점 6점의 영화). 그닥 임팩트도 없고 그닥 재밌다고 할 수도 없는 타임 킬러 영화였다. 에서 멋진 복근으로 뭇 여성들을 설레게 했던 제라드 버틀러, 모건 프리먼, 아론 에크하트를 출연시키고도 말이지. 그래서 그의 연출력은 들쑥날쑥하다. 게다가 덴젤 워싱턴. 언제부터인가 그의 연기도 정형화되었다. 내가 우리나라 배우들의 연기를 보면서 그런 거 많이 지적하곤 했는데 덴젤 워싱턴도 그렇다는. 이렇게 연기가 정형화된 배우의 경우에는 이런 역, 저런 역을 맡기 보다는 자신에게 맞는 역만 즉 자신이 가장 멋지게 보여줬던 그 이미지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