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천재는 확률을 계산하지만, 승부사는 천재의 판단을 읽는다.

나이트크롤러: 재미는 그럭저럭, 생각해볼 만한 부분이 있는 영화 본문

문화/영화

나이트크롤러: 재미는 그럭저럭, 생각해볼 만한 부분이 있는 영화

風林火山 2015.04.27 07:30


예고편을 봤을 때, 나는 결말이 루이스 블룸(제이크 질렌할)이 사건,사고 특종을 잡아내려고 자신이 직접 살인을 하면서 특종을 잡는 식이 되지 않을까 했지만 짧은 생각이었다. 영화 내용 전혀 그렇지는 않다. <나이트크롤러> 보면서 문득 어떤 생각이 들었냐면, 성공한 사람들이 종종 얘기하는 말. 돈을 쫓으려고 하지 마라. <나이트크롤러>를 보면 루이스 블룸은 돈을 쫓아서 성공했다. 그리고 내 주변에 가만히 보면 가치보다는 돈을 쫓아 돈을 많이 번 사람들이 더 많다. 그게 현실이란 생각.


지금까지 나는 세상에는 더 중요한 게 있다고 생각하고 가치 지향적이었는데, 나이가 드니까 어떤 생각이 드냐면, 결국 사람들은 능력이 좋으면 돈을 많이 벌겠지. 뭐 그런 결과론적인 생각을 하더란 게지. 그래서 나도 변했다. 돈도 중요하다고. 그렇구나. 아무리 뭐라 얘기를 해봤자 의식 수준이 이 정도 밖에 안 되는 사람들에게는 돈이 최고구나. 뭐 그런 생각. 현실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기로 했던 거다. 영화 내용과는 전혀 상관없지만 그런 생각을 했었다. 


히트수 많이 나오는 파워블로거들의 글을 봐바. 그게 글인가? 활자지? 걔네들은 돈 안 받으면 안 써줘. 글이라도 잘 쓰면 내가 이해하지. 깊이라도 있으면 이해하지. 돈 주면 다 좋게 적어주는 소울 없는 내용들. 그래도 트래픽 많이 나오잖아. 돈만 벌면 된다는 게지. 그게 세상이라고. 그냥 세상에 휘둘리면서도 자신이 뭐가 되는 양 착각하는 이들 많더라고. 우리나라에는 똑똑한 애들 몇은 보이는데 위대한 사고를 하는 사람이 없어. 물론 힘들지. 그 과정이. 그래서 쉽게 돈 벌려고 하는지 모르겠지만 왜 위대한 생각을 하지 못하는지 모르겠단 말이지.


실패를 하든 성공을 하든 글쎄 나는 도전하는 쪽에 베팅하는 걸로. 성공하게 된다면 그런 똑똑한 애들이랑은 차원이 틀리겠지. 모든 건 결과가 얘기해주리라 본다. 영화 얘기하다 삼천포로 빠지네 그려. 뭐 영화는 볼 만하다 하겠다. 엄청 재밌고 그렇지는 않지만 재미도 선사하고 생각해볼 만한 부분도 있고. 



제이크 질렌할 Jake Gyllenhaal



제이크 질렌할은 <나이트크롤러>를 위해서 13kg이나 감량했다고 한다. 위 사진의 왼쪽이 <나이트크롤러>의 제이크 질렌할. 오른쪽은 올해 개봉될 영화 <사우스포>의 제이크 질렌할. <사우스포>에서는 오히려 평소보다 7kg을 찌워서 출연했다. 그러니까 20kg을 왔다 갔다 하는 고무줄 체중이란 얘기. 그러나 이런 모습이 헐리우드에서는 낯설지가 않다. <달라스 바이어스 클럽>에서 매튜 맥커너히는 14kg을, 자레드 레토는 17kg을 감량하고 출연했고, 크리스찬 베일은 <머니시스트>에서 무려 28kg이나 감량했다. 



르네 루소 Rene Russo



정말 오랜만에 스크린으로 보는 르네 루소. 많이 늙었네. 나이가 뭐 이제 환갑이 넘었으니 그럴 만도 하지만. <나이트크롤러>에서 루이스 블룸(제이크 질렌할)의 취재를 구매하는 지역 채널 보도국장 니나 역을 맡았는데, 영화 속에서 루이스 블룸과 뭔 관계를 형성할 듯 보이더니만 그런 거 없네. 루이스 블룸은 철저히 돈만 쫓는 캐릭터인 듯. 예전에는 참 매력적이었는데 나이 드니까 별 수 없구나. 어쩔 수 없는 듯.



예고편 Trailer



나의 3,461번째 영화. 개인 평점은 7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