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는 확률을 계산하지만, 승부사는 천재의 판단을 읽는다.

이승만은 건국 대통령이 아니라 초대 대통령일 뿐 본문

지식

이승만은 건국 대통령이 아니라 초대 대통령일 뿐

風林火山 2016.02.29 12:00

#0

한겨레 신문 2011년 8월 21일자. '이승만 고종 밀사설' 깨졌다. 


#1

왜 일부는 이승만을 건국 대통령이라고 하려 하는지 모르겠다. 이승만의 행적들을 보면, 결코 그는 대한민국을 위해서라기 보다는 자신의 입신양명을 위해서 기회주의적인 면모를 보였는데 말이다. 물론 내가 이렇게 얘기한다고 하여 그가 대한민국을 전혀 생각치 않고 오직 자신의 안위만 생각했다고 하는 얘기가 아니다. 때려죽일 사람이라고 하더라도 그 사람의 좋은 점이 있듯이 한 사람에게는 여러 다양한 면이 있는 법. 그러나 총체적으로 봤을 때 그렇다는 얘기다. 


#2

이승만이 초대 대통령이라는 데에는 이의를 달 수가 없다. 초대라는 건 1대라는 의미고 그건 사실이니까. 그러나 건국 대통령이라고 하는 데에는 어떠한 의미가 부여되기 때문에 더 많은 논의를 해봐야한다. 나는 이승만을 그리 대단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시대적 운을 탔던 사람이었고 그는 그런 기회를 잡고자 노력을 했던 인물이긴 하나, 이리 붙고 저리 붙어가면서 자신의 입신양명을 주로 생각했던 인물이라 생각하기에 그렇다.


#3

세상을 살다 보면 기회주의적인 사람들 정말 많다. 그런 기회주의자들을 옆에서 지켜본 사람이라면 그가 어떤 사람인지 알겠지만 그렇게 약삭빠르게 움직여서 일단 유명해지고 나면 그에 대해서 잘 모르는 수많은 사람들은 유명해지게 된 이후의 이미지만을 떠올리기 때문에 그를 잘 아는 이들이 기회주의자다라고 떠들어봤자 오히려 욕만 먹는다. 세상이라는 게 그렇다. 그래서 그렇게라도 하는 건지도 모르겠다. 근데 그게 되는 사람이 있고 안 되는 사람이 있다. 무슨 말이냐면 나도 이제 기회주의자처럼 살아야지 해도 그게 되는 사람이 있고 안 되는 사람이 있다는 것.


#4

기회가 왔으면 기회를 잡는 게 당연한 거 아니냐고 반문할 수도 있겠지만, 이승만의 경우 자신의 입신양명을 위해서 이리 붙고 저리 붙는다. 그렇기에 신뢰를 할 수가 없는 양반이다. 언제 자신에게 득이 되면 돌아설 줄 알고. 그런 이승만을 건국 대통령이라고 하려는 이유가 뭘까? 그 후속 작업 그리고 그들이 그러는 이유 모르는 바 아니나 얘기해봤자 아니라고 하겠지. 말만 그렇게 하고 그렇게 되고 나면 또 그 다음 작업을 시작할테고. 어찌 사람이 그럴 수 있을까 싶다. 나랑은 사고 방식 자체가 틀린 듯.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