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천재는 확률을 계산하지만, 승부사는 천재의 판단을 읽는다.

불금 나도 즐겁게 본문

일상

불금 나도 즐겁게

風林火山 2018.03.09 21:28

#0
요즈음은 불금이라는 걸 쉽게 느낀다. 왜냐면 저녁 먹으러 나가면 사람들이 많아. 확실히 금요일은 틀려. 슬럼프였던 때는 오늘이 무슨 요일인지조차 인식하지 못했었는데 요즈음은 그래도 일정이라는 게 있다 보니 요일을 챙길 수 밖에 없다. 월요일에는 유투브 영상 촬영, 화요일에는 투자자 미팅, 수요일에는 독서 모임.

#1
오늘은 불금. 불금에 오늘 낮에 날씨가 좀 좋다 보니 놀러 가고 싶다는 생각이 불현듯 들기는 했다만, 오늘도 나는 사무실에 앉아서 일하고 있다. 그 누구도 대신해줄 수 없는 영역인지라. 바로 개발. 너무 늦었어. 슬럼프 극복한 지가 한 2주 되어 가고, 속도도 이제 붙기 시작했는데 할 게 너무 많네. 물론 유저 입장에서는 간단하게 보여도 나는 이것 저것 생각해서 그렇게 간단하게 만든 거니까. 어쩔 수 없이 해야되는 거라면 즐겁게 해야지.

#2
그래서 불금이지만 나는 개발하면서 즐겁게 놀란다. 개발하다가 책 읽다가. 뭐 그러면 시간 금방 가. 요즈음은 시간이 너무 빨리 가는 거 같다.

#3
보통 주말에는 잠을 많이 자는데, 이번 주부터는 일해야할 듯. 너무 늦은 감이 있어서 시간을 더 투자해야한다는 생각에서. 사람들이 내가 잠이 많다고 느끼는 모양인데 사실 잠자는 시간을 그리 많지 않다. 다만 나는 새벽 6시 정도에 자서 12시 30분에 일어나서 나온다. 그러니까 6시간 30분 정도를 자는 셈. 근데 이번 주에는 특이하게도 피곤해서 3시 정도에 잔 적이 있다. 확실히 또 빨리 자니까 빨리 일어나지더라. 요즈음은 그래도 깨어 있는 시간에 허송세월 안 하는 게 어디야. 슬럼프 때는 진짜 뭐 세상에 이런 한량도 없다시피 살았는데. 아 정말 다시 생각해도 최근 3년의 슬럼프는 내 인생에서 최악이었던 듯 싶다. 멘탈까지 무너졌었으니. 내 인생 처음인 듯. 슬럼프라는 게 살다보면 겪기도 하는 거지만 최근의 슬럼프는 멘탈이 무너져서 상당히 힘들었었다. 세상에서 가장 이기기 힘든 상대는 바로 남이 아닌 나 자신이니까. 여튼 열심히 즐겁게 일이나 하자.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