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즈

독서경영 컨설턴트: 風林火山 1인기업의 나아갈 방향

1인 기업

오늘 블로그명을 바꿨습니다. 기존 '승부사의 이야기'에서 '독서경영 컨설턴트'로 바꿨습니다. 나름 바꿀까 바꾸지 말까 많은 생각을 했습니다만 바꾸기로 했습니다. 블로그명까지 바꿀 필요는 없다는 생각도 해봤지만 이렇게 바꾼 것은 저의 강력한 의지 표명입니다.

사실 2009년이 되면서 1인기업을 표방하고 뭔가 좀 달라진 부분들이 있다는 것을 느끼셨을 겁니다. 포스팅의 대부분이 존댓말로 바뀐 것도 사소한 변화 중의 하나겠지요. 어떤 이들은 제가 1인기업을 외치면서 하는 것들을 보면 책 홍보하고 이익을 취하려는 것이 아닌가 보였을 수도 있습니다.

만약 제가 블로그를 통해서 책 홍보하고 거기서 이익을 취한다면 거창하게 1인기업이라고 얘기할 필요까지도 없었을 겁니다. 그냥 풀타임 블로거라고 얘기해도 충분했을 겁니다. 또한 프리랜서도 아니고 1인기업이라고 한 것은 나름 그 의미가 분명 차이가 있기에 1인기업이라고 한 것입니다.


독서 경영

1인기업에 대해서도 많은 얘기를 드릴 수 있겠지만 이에 대해서는 차차 하기로 하고, 만만치 않은 1인기업을 꾸려나가기 위해서 제 나름대로 집중하는 곳은 바로 '독서경영'이라는 겁니다. 적어도 이것만큼은 누구에게 뒤지지 않겠다는 즉 국내 최고가 되겠다는 의지의 표명입니다.

같은 지향점을 둔 다른 곳들은 이미 파악이 끝난 상태이고 나름대로의 차별화된 경쟁력은 이미 갖고 있다고 자부하는 바입니다. 그것만으로도 지금 당장 뭔가를 해보이고 싶지만 현재 상태의 저는 약점(약한 브랜드 인지도)이 있기에 그것을 보강하는 준비 작업을 하고 있는 중입니다.

제가 왜 독서경영에 자신 있는가 하면, 지금까지의 다양한 경험 덕분입니다. 경영자로서 경영자의 입장을 잘 이해하고, 독서가로서 독서의 맥을 잘 이해하고 있으며, 교육 설계자의 경험으로서 기업 담당자들의 딜레마 아닌 딜레마 또한 잘 이해하고 있습니다. 여러 다양한 관점과 이해관계를 잘 이해하고 있기에 현실에 맞는 뭔가 새로운 것을 제시할 수 있다는 것이지요.

어쨌든 앞으로 선보이는 일들 중에는 제가 '독서경영'이라는 것을 하기 위해서 사전에 준비한 것들이 대부분일 겁니다. 뭔가를 하면서 또 기획이 되어 들어가는 부분도 있겠지만 아직까지는 기설계된 것들만 시행하는 데에도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With 블로그

현재는 제가 가고자 하는 방향에 필요한 것들을 하나씩 하나씩 준비하고 있는 와중에 있습니다. 아직 비즈니스라고 할 만한 꺼리가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지요. 그만큼 또 준비하는 것이 많다보니 바쁘게 살면서 시간 관리하고 있습니다. 어제부터는 좀 더 계획적인 관리를 위해서 다이어리도 사용합니다.

뜻하는 바를 이루어 나가기 위한 과정을 하나씩 하나씩 밟아나가려고 하는 와중에 블로거분들이나 제 지인들 그리고 제가 운영하는 독서클럽에 필요하면서도 저도 도움이 되는 것들을 하나씩 해나가고 있는 것이 지금의 상태입니다. 

저는 1인기업을 외친 시점부터 제 일들을 블로그에 공개해서 하고 있으니 물러설 곳이 없습니다. 원래 남들 일에는 말하기 쉬워도 자신의 것을 공개하기는 힘든 법이잖습니까? 자존심 강한 제가 뭘 하겠다는 것을 공개하는 것은 그만큼 나름대로의 생각이 있어섭니다.

1인 기업가로서 성장하는 과정 중에는 실패하는 경험도 하겠지요. 그러나 실패는 있을 지언정 포기는 없습니다. 과정 중의 실패는 당연하게 받아들여야 하는 겁니다. 다만 포기를 하지 않기 위해서 저는 저만의 배수진으로 블로그에 공개를 한 것입니다.

적어도 이 글을 읽으신 분들, 그리고 지인들은 風林火山이라는 사람이 1인 기업가로서 커가는 그 시초부터 보고 계신 겁니다. 그것이 훗날 어떻게 평가가 되든 간에 그 과정을 지켜본다는 것도 하나의 재미가 될 수 있겠지요. 그게 저에게는 오히려 부담이 아니라 자극이 되기도 하고 말입니다.

항상 스스로를 전략가라고 자부하고 살아왔던 접니다. 비록 전략적인 부분들을 일일이 언급하거나 공개를 할 수는 없겠습니다만 아무리 전략을 잘 짠다 하여도 이 세상이 그리 녹녹치 않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에 제가 걸어가려는 그 길이 쉽지 않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조급해 하지 않고 여유를 가지면서도 꾸준히 최선을 다하겠다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습니다. 어쨌든 지켜봐주시면서 잘못된 부분이 있으면 지적이나 비판도 마다않는 역할을 지인분들께서 해주시기를 바라겠습니다. 어쨌든 저의 집중 분야는 '독서경영'입니다. 이걸로는 국내 최고가 될 수 있을 거 같습니다.(물론 제 생각에... ^^)
  • Favicon of http://amorfati.tistory.com BlogIcon 맑은독백 2009.01.19 17:16

    책에 관심이 많다보니. 흘러흘러. 풍림화산님 블로그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다짐하신 일들 잘 되길 바라구요..
    더불어 저 역시나 옆에서 잘 지켜보겠습니다...
    건투를 빕니다.

    • 예. 맑은독백님 말씀 감사합니다. 열심히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제 능력을 계속 업그레이드 해야하는 것도 필요하기에 나름 각오하고 열심히 해보려고 합니다.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 ^^

  • Favicon of http://realfactory.net BlogIcon 이승환 2009.01.20 15:28

    아직까지 청사진은 잘 그려지지 않지만 꼭 성공하시리라 믿습니다. 독서경영이라니, 뭔가 기대도 되네요 :)

    • ㅋㅋㅋ 나중에 얘기하려고 했는데 미리 얘기하는 것은 명함을 파야하기도 하고, 내가 책쓰기 과정이나 이후 진행하는 것을 보면 마치 책 홍보, 마케팅이나 하면서 이문을 챙기려는 듯한 시선도 분명 있을 꺼라 생각해서(물론 과정을 보면 얘기가 달라지겠지만) 미리 얘기하는 것일뿐. 밑그림은 나름 생각해 두고 있을 뿐. 굳이 그것을 공개할 필요성은 못 느껴서 그런 것이지... 어쨌든 열심히 해봐야지~

  • Favicon of http://futureshaper.tistory.com BlogIcon 쉐아르 2009.01.20 19:20

    독서경영이라는 분야가 생소하게 다가오네요. 컨설팅의 고객이 기업이 되는건가요? 그래야 할 것 같은데... 어떤 그림을 그리시는지 100% 알 수는 없지만 어떤 일을 하시든지 잘 하실 거라는 믿음은 있습니다. 앞으로의 발전을 기대하겠습니다 ^^

    그런데 이승환님이랑도 아는 사이신가 보네요 ^^

    • 맞습니다. 제 고객은 기업이 되겠지요. 그리고 독서경영이라는 말은 유심히 생각하다보면 교육과 컨설팅이 병행될 수 밖에 없는데 제 핵심적인 부분은 갖고 있으되 아직 본격적으로 할 때는 아니라고 보기에 그 밑바탕을 하나씩 만들어가고 있는 중입니다.
      한국에 계신다면 커피나 한 잔 하면서 이런 저런 얘기 나누실 수 있을 듯 한데, 먼 곳에 계신 것이 사뭇 아쉽습니다. 어쩄든 잘 할 수 있을 지는 몰라도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승환님은 오프에서 뵙고 형,동생하기로 한 사이죠. ^^ 최근에 독서클럽 가입하고 오늘 첫 글을 올렸더군요. ㅋㅋㅋ
      아 그리고 오늘 촬영해서 강좌 찍어뒀으니 내일부터 하나씩 공개하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