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맛집

(156)
서촌 가성비 좋은 캐쥬얼 이탈리안 레스토랑 @ 라 파리나 크리스마스라 캐치 테이블로 예약하고 서촌 라 파리나 방문. 알고 간 건 아니고, 광화문 근처 어디가 좋을까 캐치테이블에서 검색하다가 크리스마스 런치인데, 가격 괜찮고 해서 예약했다. 원래는 다른 데 예약하려고 했는데, 당일 예약은 전화로만 된다고 해서 당일 예약이 가능한 '라 파리나' 선택. 크리스마스 당일 눈은 안 내렸지만 며칠 전 내린 눈으로 만든 눈사람 귀를 베이글로 만들어뒀네. '라 파리나' 1층이 베이커리 카페라 그리 해 놓은 듯. 1층에서 2층 올라가는 계단 쪽에 있는 전신 거울. 올해 처음 폴로 코트 꺼내 입었다. 몇 년이 되었지만 정말 잘 입고 다니는 코트. 1층은 베이커리 카페, 2층은 캐쥬얼 이탈리안 레스토랑. 보니까 인스타그램도 두 개 따로 운영하더라. 2층은 이미 예약한 이들의 식기..
동네에 새로 생긴 소갈비집 @ 우정소갈비 일산주엽역점 늦은 저녁을 먹는다고 집 근처에 있는 소갈비집을 갔다. 시간이 거의 10시가 다 된 지라 일반 밥집은 다 문을 닫은 상황이고 고기집, 치맥집 아니면 찾기 힘든 시간인지라 혹시나 해서 전화해서 물어보니 라스트 오더가 10시 전이어야 한다고 해서 시간에 맞춰 가서 주문했다. 동네에 새로 생겨서 언제 한 번 가봐야지 했던 곳이었는데, 고기 맛있긴 하더라. 근데 이거 프랜차이즈더라. 처음에 셋팅되는 밑반찬 중에는 육회도 있더라. 시킨 건, 정갈비. 우갈비는 고기만 있는 거고 정갈비는 기름이 좀 있어서 정갈비가 더 고소하고 맛있겠다 해서 정갈비로 3인분 시켰다. 1인분에 170g이라길래 2인분으로는 모자랄 거 같아서. 고기는 맛있더라. 양념 소스가 마늘 베이스라 개인적으로 좋았던 듯. 나는 마늘은 생으로도 먹을 ..
전통주 캐쥬얼 다이닝 @ 리파인 가로수길점 오후 1시에 미팅인데, 시간이 애매해서 혹시 식사 하고 오시냐고 물어보니 아니라고 하길래 그럼 식사하면서 미팅하자고 해서 잡은 데가 리파인 가로수길점이다. 여기를 픽한 건, 여기 메뉴는 좀 다양하다. 그러니까 혹시라도 잘못해서 못 먹는 음식이 있을 경우에 곤란할 수 있으니, 이것 저것 다양한 메뉴가 있는 데를 찾다 보니 여기를 픽했다. 처음 가는 곳이라 몰랐는데, 건물 맞은 편 발렛 부스에다가 발렛 맡기면 된다. 난 몰라서 가로수길 도로변에 있는 공영주차장 이용했다. 점심 때라 그런지 한산했는데, 전반적으로 깔끔하더라. 처음 왔다고 하니 메뉴 설명 한 번 해준다고 하면서 안내해주던데, 여기는 전통주가 전문이란다. 근데 점심부터 술을 먹을 수도 없는 노릇이고, 나는 술을 그리 선호하지 않는 지라 패스. 그..
일산 이자카야 @ 라페스타 야다이 늦은 저녁 먹으려고 방문한 이자카야 야다이. 라페스타에 있다. 저녁 늦은 시각에는 밥집은 문을 닫다 보니 어쩔 수 없이 고깃집을 찾게 되는데, 이 날은 이자카야에 간 것. 서울에 있었다면 아마 성수동 잠수교집에 갔을 듯. 벌써 몇 번을 간 지 모르겠지만, 뭐 먹지 고민하지 말고 그냥 거기로 정하자 해서 늦은 저녁 고기 먹고 싶으면 거기로 간다. 일산에는 추천할 만한 고깃집이 많다. 아무래도 내가 일산 살다보니 여기 저기 다녀봐서. 이자카야는 많이 안 가봤지만, 그래도 조용히 얘기하면서 좀 일본식 분위기가 풍기는 이자카야를 찾는다면, 야다이가 괜찮고, 좀 시끄럽긴 하지만 맥주 한 잔에 음식도 맛있고 가성비 좋은 데를 찾는다면, 건너편 이층에 있는 산카이를 간다. 야다이에 가면 항상 시키는 메뉴는 화로모듬...
강원도 원주 맛집 @ 대추나무 막국수 여기는 양평 놀러 갔다가 원주의 뮤지엄 산 가는 길에 들렀던 곳이다. 뮤지엄 산 가는 길 반대편이지만 원주 내에 있으니 뭐 얼마 되겠어 하고 갔는데, 원주가 큰가봐. 초행길이라 그렇게 느껴졌는지는 모르겠지만 말이다. 다만 여기는 여기 아니면 갈 데가 없다. 인근에 뭐 음식점이 여러 개 있는 것도 아니고 그냥 촌구석에 이거 달랑 하나 있어. 그래서 작정하고 가는 거 아니면 갈 일은 없을 거 같은데, 가보면 그래도 손님들 많은 거 보면 맛집은 맛집인 거 같더라. 보통 나는 국수 시키면 비빔국수를 시키는데 여기선 물막국수 시켰다. 왜? 더워서 시원하게 먹으려고. 맛있더라. 게다가 감자전 시켰는데 바로 해서 그런지 맛있었다.
칼국수에 떡갈비 조합 추천 @ 역삼 명동칼국수 명동칼국수. 나는 명동에서 먹어봤는데, 지금은 뭐 프랜차이즈 때문에 워낙 곳곳에 있어서 흔하게 접할 수 있는 음식점 아닌가 싶다. 명동칼국수 보다는 소호정이 좀 더 고퀄인 거 같고. 여튼 역삼동만 하더라도 명동칼국수 엄청 많다. 그 중에 어딘지 정확하게는 모르겠는데, 2층이었거든? 강남에서 밥 먹으려고 할 때 뭐 어디갈까 하다가 밥은 먹기 싫고 그래서 무난한 데 찾던 중에 명동칼국수 눈에 띄어 들어갔지. 지인은 수제비 시키고, 나는 칼국수 시키고. 근데 칼국수 집에 떡갈비도 있더라. 떡갈비? 칼국수를 먹는데 왠 떡갈비? 했지. 근데 궁금해서 시켜서 먹어보니 오~ 궁합이 좋아. 이런 조합으로는 나도 안 먹어봤거든. 근데 괜찮더라고. 밋밋함을 꽉 채워주는 맛이라고 할까? 칼국수와 함께 떡갈비 같이 먹는 거 ..
특이하네 @ 성수 테이스트 앤 테이스트 셔츠 공방에 갔다가 셔츠 공방 대표님이 뭐 먹자고 해서 셔츠 공방 바로 옆에 있는 테이스트 앤 테이스트에 갔다. 원래 여기 이거 아니었는데 새로 생겼더라고. 포스팅이야 지금 올리는 거지만 내가 갔을 때가 막 생겼을 때여서 아마 입구에 있는 두상 모형이 다른 거 같다. 최근에 가봤을 때 이거 아니었던 거 같은데. 피자, 파스타 등을 파는데 뭐라 규정해야할 지 참 애매해. 익스테리어도 그렇고 인테리어도 그렇고 뭔가 느낌이 미국스럽다. 게다가 와인이랑 맥주, 과자, 기타 잡동사니들도 팔더라. 특이하대. 뭔 피자를 시키긴 했는데, 제목은 몰라. 씬피자였는데, 맛은 있더라. 내 취향에 잘 맞았던. 셔츠 공방 대표님 왈, 여기 핫 플레이스 될 거라고. 성수동에는 핫 플레이스가 한 두군데여야지. 여튼 그래도 그냥 셔..
키 조개 삼합 먹어봤어? 영동시장 추천 맛집 @ 영동소금구이 여기 친구네 스튜디오에서 프로필 사진 찍고 난 다음에 거기 실장님이랑 친구랑 같이 해서 저녁 먹으러 간 곳인데, 맛있다. 아는 사람들은 다 아는 곳이라고 하는 거 보니 영동시장 쪽에서는 유명한 맛집인 모양이다. 다른 데서는 맛볼 수 없는 특이한 메뉴가 있다는 점, 그리고 그게 맛있다는 점 때문에 강추한다. 맛있게 먹는 방법을 현수막으로 만들어서 벽에다가 붙여뒀으니 보고 따라서 먹어봐라. 맛있다. 영동소금구이, 키조개관자, 묵은지. 이거 한꺼번에 싸서 먹는 거다. 안 맛있을래야 안 맛있을 수 없겠지. 요거 이렇게 먹는 거다. 쌈 위에다가 묵은지, 차돌박이, 키조개관자 올려서 간장소스에 살짝 찍어 먹어보면 정말 맛있어. 마지막 마무리는 언제나 그렇듯 볶음밥. 이것도 맛나게 잘 먹었네. 키조개삼합 먹으러 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