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자동차

(147)
에센셜 오일 디퓨저 (차량용 디퓨저) + 라벤더 에센셜 오일 @ 테무(TEMU) 좋은 차량용 디퓨저를 쓰고 있었다. 내가 쓰는 향수 브랜드, 다니엘 트루스에서 만든 제품으로. 근데 왜 이걸 구매했나? 집에서 사용하려고? 아니. 다니엘 트루스 조슈아 디퓨저가 좋긴 한데, 향이 너무 안 나는 거 같아서. 그런 아쉬움 때문에 다른 디퓨저가 있어야겠다 했다. 다니엘 트루스 조슈아 디퓨저는 당근으로 팔고 말이지. 이거 디퓨저치고는 가격 비싼 편인데. 대신 이쁘고 고급지긴 하지만. 에센셜 오일 디퓨저 Essential Oil Diffuser 이번엔 디지털 디퓨저다. 그래도 만듦새가 중국산 같지가 않네. 그렇다고 해서 샤오미 같은 대륙 브랜드도 아닌데. 중국 제품들은 브랜드로 질 좋게 만드는 것도 가성비 좋고, 듣보잡 브랜드인데 제품이 괜찮은 것들은 가성비 짱이고. 물론 자칫하면 불량품이 배달되..
차량용 선글라스 홀더 @ 테무(TEMU) 아쉽게도 내 차에는 선글라스 보관 박스가 없다. 선글라스 보관 박스하니까 폐차 시켰던 기존 차 선글라스 보관 박스에 선글라스 놔두고 폐차시킨 게 생각나네. 그만큼 선글라스를 자주 안 쓰다 보니 폐차 시키기 전에 물건 챙기면서 누락했던 듯. 아까비. 이번에 집에 있는 물건들 정리하면서 느끼는 거지만 눈에 보여야 자주 쓰던가 한다. 예를 들자면, 이리 저리 선물 받은 홍삼이 있다. 근데 보관만 해두고 먹지를 않아. 스틱형이라 까서 먹기도 쉬운데 말이지. 그래서 이걸 차에다가 뒀더니 매일 차 탈 때 하나씩 먹게 되더라. 그래서 반 이상이나 먹었어. 이런 거랑 비슷하다. 그래서 이렇게 선글라스 홀더를 이용하면 잊어버릴 염려는 없을 듯. 카본 느낌의 폴리우레탄(PU)다. ㅎ 카본이면 이 가격이 나올 수가 없지. ..
차량 먼지 제거 브러쉬 @ 테무(TEMU) 차에 먼지 쌓이면, 물티슈로 닦아 내곤 하는데 내 차 내부 재질상 물티슈로 닦으면 물 흔적이 남아 있어서 마른 수건이나 티슈로 한 번 닦아줘야 한다. 게다가 틈새 같은 경우는 치우기 쉽지 않고. 그래서 브러쉬 하나 샀다. 작고 이뻐서. 직접 사용해보니 장단점은 있더라. 장점은 작아서 공간 차지 별로 안 한다는 점.(나는 이런 거는 센터콘솔에 그냥 다 때려박아 보관한다. 여기에 온갖 잡동사니 다 있어.) 단점은 이걸로 먼지 제거해도 브러쉬로 쓸고 간 흔적이 남더라는 거. 이건 뭐 내 차 실내 마감 재질 문제라서 어쩔 수 없는 모양이다. 왜 유광일까? 쩝. 그래서 나는 무광이 좋아.
차량용 디퓨저, 다니엘 트루스 조슈아 다니엘 트루스. 내 향수 브랜드다. 이미 블로그에 언급했었고. 거기서 나온 디퓨저라 구매했다. 나는 어떤 제품이 좋으면 해당 브랜드의 제품은 믿고 사는 편인지라. 좀 가격이 비싼 편이긴 하지만 말이다. 디퓨저인데 좀 특이하게 생겼다. 다 이유가 있어. 왜 이렇게 생겼는지. 안에는 너도밤나무 목화솜 필터가 있다. 여기에다가 오일을 뿌려주는 거임. 오일도 종류가 몇 가지 있지만, 밤쉘로 샀다. 내가 쓰는 향수도 밤쉘인데, 이 향이 좋아. 은은하고 고급진 향. 아마 둘의 성분 똑같겠지? 급할 때는 차에 둔 오일 손목에 뿌리면 향수 대용으로 사용할 수 있을 듯. 스포이드로 이렇게 여러 방울 떨어뜨려서 목화솜이랑 목화솜 주변의 너도밤나무에 흡수시켜주면 된다. 차에 부착한 디퓨저. 편평한 데다가 부착 안 하고 비스..
차량용 쓰레기 봉투, 차싹봉 그래도 차에 있는 시간이 꽤 되는 편인데, 차에 있다 보면 쓰레기통이 없어서 좀 지저분해지는 느낌이라 차량용 쓰레기통을 하나 사려다가 발견한 차량용 쓰레기 봉투, 차싹봉. 윗부분에 양면 스티커가 있어서 어디에다가도 부착 가능하다. 첨엔 앞좌석 시트 뒷면에 이렇게 붙이고 다녔는데, 운전하면서 쓰레기 버리기 불편한 위치라 지금은 운전석 옆에 붙여놓고 쓴다. 다 쓰면 떼서 묶어서 버리면 그만. 근데 자칫 양면 테이프가 단단하게 붙어 있으면 그거 뜯는 수고로움이 들긴 하지만 이것도 한 두번 해보면 요령이 생겨서 금방 뗀다. 추천.
AMG GLA45 4matic+ 순간 연비 기록 갱신 물론 달리고 싶을 때는 이런 거 신경 안 쓰긴 하지마 데일리카를 AMG로 이용하다 보면, 운전하기 싫을 때가 반자율주행으로 셋팅해서 달릴 때가 있다. 그런다 해도 연비가 이렇게 나오기는 쉽지 않은데, 비록 1시간 11분 동안 70km를 주행하면서 낸 순간 연비이지만 기록인 듯 싶어서 흔적 남긴다. 14.9km/l. 복합연비가 9.1km/l이고, 고속연비가 10.4km/l인데 고속도로를 달린 것도 아닌데 그렇다. 그러다 보니 만땅 주유했을 때 주행 가능 거리가 보통은 500km도 안 나오고 그래도 연비 운행하다 보면 550km 정도 나오기도 하는데, 633km로 나오네. 첨 보는 수치. ㅎ 연비 좋게 타면 왜 기분이 좋지? 돈 굳은 거 같고? ㅎ 그러다 달리고 싶을 때 엄청 험하게 밟으면 그 땐 연비 신경..
오랜만의 세차 @ JY블링존 정말 오랜만에 세차했다. 지난 번에 이용했던 JY블링존에서. 지난 번 이용할 때 충전해둔 카드로. 세차용품 가져와서 구석구석 세차했다. 지난 번에는 자동세차 모드를 이용했는데, 이번에는 모두 다 수동으로 각 단계 단계 설정하면서 했다는. 근데 일산 풍성한 교회에 세차가 취미인 동갑내기 집사님이 계신데, 마침 내가 세차하러 간 날 마주쳤다는. 정말 세차 자주 하시는 듯. 한동안 휠 닦아주지 못해서 철분 가루 때문에 엄청 더러웠는데, 닦고 나니 속이 다 시원하네. 비록 몸은 더워서 땀 흘리면서 세차했지만. 확실히 세차는 이 맛에 하는 거 같다. 더 내 차에 애착을 갖게 되는 듯. 다음 날 햇볕 쨍쨍한 때에 보니 새 차 같다. 아 뿌듯.
퍼붓는 비에 센서 사용 불가 고장은 아니고, 일시적인 현상인데, 아마도 하늘이 뚫린 듯 너무 비가 많이 내리니 자율주행 관련된 보조 기능은 죄다 안 되더라. 사람이 봐도 와이퍼 지나갈 때 잠깐 외에는 시야 확보가 안 되어 서행할 정도다 보니 센서가 파악하기에는 위험하다 싶어서 그런 듯. 그렇다고 그 정도 된다고 바로 이렇게 되는 건 아닌데, 계속 그런 상황이 지속되다 보면 이렇게 되더라. 그러다 괜찮아지면 하나 둘씩 지가 알아서 작동되기 시작하고. 요즈음은 우리나라 날씨가 예전과 같진 않은 거 같다. 열대성 기후로 바뀐 듯. 덥고 습하고, 스콜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