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식

(688)
商道 2 : 폭풍전야 商道 2 최인호 지음/여백 1. 어느 분야건 자기 분야에서 도를 이룬 사람의 특징은 남이 간 길을 가지 않고 자기만의 길, 즉 '길없는 길'을 만들어 간 사람들인 것이다. 2. 현실주의적 경영철학 박종일의 상술 제1조 '개미와 꿀' 개미는 권력. 구슬을 꿰기 위해서 개미 허리에 실을 매달아 권력의 힘에 잠시만 매달리면 된다. 나머지는 개미가 알아서 구멍을 뚫고 나갈 것이다. 다만 그 개미를 유혹할 강력한 미끼가 필요한데 그것이 바로 꿀이다.(나오는 구멍에 발라둘) 이 꿀이 바로 돈이다. 3. 상업이란 이익을 추구하는 것이고, 권력이란 힘을 추구하는 것입니다. 상업이 힘을 얻기 위해서는 이익을 보장해 주어야 합니다. 이를 이권이라 합니다. 또한 상업과 권력이 합치며 상권이 생겨나기 마련입니다. 남의 물건을..
商道 1 : 천하제일상 商道 1 최인호 지음/여백 재밌게 읽은 소설이긴 하다. 그러나 재미를 넘어서 아래 내용의 정리를 보면 알겠지만 깊은 깨달음이 있는 구절들이 꽤나 있다. 내가 불교를 종교로서 보는 것이 아니라 철학으로서 보면서 공부해볼 만하다고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1. 의 이인(理仁)편에 나오는 구절 "사람이 이익대로 한다면 원망이 많다. 이익이란 결국 나 자신을 위하는 것이니 필히 상대방에게 손해를 주는 결과가 된다. 그래서 이익을 쫓으면 원망을 부르기 쉬우니 결국 '의를 따라야 한다.' 따라서 '군자가 밝히는 것은 의로운 일이요, 소인이 밝히는 것은 이익인 것이다." 理 : 다스릴 이 仁 : 어질 인 결국 어떤 형태의 '옳은 일'은 크건 작건 그냥 사라지는 법이 없이 반드시 좋은 열매를 맺게 되어 있다. 그와는..
바보들은 항상 결심만 한다 바보들은 항상 결심만 한다 팻 맥라건 지음, 윤희기 옮김/예문 책을 읽는 시점의 가치관이나 지식등에 따라 책에 대한 평가는 달라질 것 같다. 당시에 책을 읽고 적은 혹평을 보고서 그런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그것 자체로서도 의미가 있는 일이라 생각하여 과한 표현은 유하게 바꾸고 옮긴다. 지금 다시 읽으면 좋다고 생각될 지는 모르겠으나 항상 보면 무슨 책이 뜨고 난 다음에 나오는 출판사 기획물들은 이런 경우가 많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다음은 예전에 2003년도 1월 1일에 적은 감상평을 옮긴 것이다.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라는 것을 통해서 어찌보면 나도 한 번 떠볼까 하는 듯한 책이다. 진정 이 책은 내용보다 마케팅으로 승부한 책이다. 지은이가 어느 회사 CEO 이건 회장이건 그가 외국..
행복한 이기주의자 행복한 이기주의자 웨인 W. 다이어 지음, 오현정 옮김/21세기북스(북이십일) 요즈음 Trend 인 자기경영, 자기계발서이긴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맘에 드는 자기계발서를 찾기는 힘들다. 리뷰들을 보고 몇몇 구문들이 괜찮아 보이긴 했지만, 역시나 내 체질과는 영 맞지가 않다. 보는 관점에 따라 좋은 책일 수도 아닐 수도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뭔가를 알게해주는 책, 뭔가를 깨닫게 해주는 책이 아닌 이상 좋은 점수를 줄 수가 없다. 이 책은 웨인 다이어의 책을 재출간한 것으로 알고 있다. 예전에 적은 책이라도 시대에 맞게 다시 재출간해서 베스트셀러 되는 일이 비일비재하다. 역사는 반복되듯이 유행이나 Trend도 반복되는 듯.
오다 노부나가 카리스마 경영 오다 노부나가 카리스마 경영 도몬 후유지 지음, 이정환 옮김/작가정신 마찬가지로 예전에 적은 리뷰를 옮긴다. 내가 읽었던 책 표지 또한 바뀌었다. 세월의 덧없음을 느낀다. ^^ 아래 내용을 다시 한 번 읽어보면서 적을 말도 참 많지만 차차 적어보도록 한다. 사실 도쿠가와나 히데요시보다는 개인적으로 노부나가를 최고로 꼽는 데는 나름대로의 이유가 있다. 정리된 내용을 읽어보면서 분명 얻는 것이 있으리라 생각한다. 도쿠가와 : 인내심이 강한 인물 히데요시 : 임기 응변이 뛰어난 인물 노부나가 : 독단적이며 냉정한 카리스마를 갖춘 인물 경영자가 기업을 경영하는 데 있어서 중요한 문제와 난관에 부딪혔을 때 가장 필요한 점은 결단력이다. 자신을 한번 배신한 인물에게는 반드시 복수를 한다는 무서운 집착은 다른 점에는..
부자 아빠의 자녀 교육법 당시의 정리나 생각을 옮겨둔 것이라 지금과 다른 부분이 있긴 하다. 책을 읽을 당시에는 애가 없었지만 지금은 있다. 뭐 그런 부분. 그러나 책을 읽고 난 다음에 바로 적은 것이 가장 옳다고 생각해서 그대로 옮긴다. 부자 아빠 가난한 아빠 4편이다. 부자 아빠의 자녀 교육법 로버트 기요사키+샤론 레흐트 지음, 형선호 옮김/황금가지 사실 부자 아빠 가난한 아빠 시리즈 중에서 내게 가장 도움이 안 되는 책이였다. 이유는 자녀 교육법에 대해서 다룬 책이기 때문이다. 나에게는 자녀가 없으므로 큰 도움은 되지 못했다. 부자 아빠 가난한 아빠 시리즈는 역시 1편이 가장 많은 부분을 느끼게 하고, 2편에서는 그러한 느낌을 좀 더 구체적으로 어떻게 접목시킬 지를 보여주고, 3편에서는 기법들에 대해서 소개했기에 1~3편까..
무소유 무소유 법정스님 지음/범우사 이 책을 알게된 것은 오래전이다. 내가 아는 사람 중에서 내가 좋아했던 형이 있었다. 이름은 허태령! 그 형이 예전에 이 책을 읽어보라고 했던 기억이 생각난다. 무소유. 무소유라... 그 형은 이 책에 적힌 것처럼 살고 싶단다. 그 형을 생각하면서 읽었다. 이 책은 수필이다. 법정 스님이 쓴 수필이다. 그렇다고 불경에 대해서 얘기를 하는 책이 아니다. 그렇다고 가볍게 읽을 책이 아니다. 뭔가를 느낄 수 있는 책이다. 자신이 걸어오면서 겪었던 일화들을 토대로 생각을 적은 책이다. 사실 이 정도의 책이라면 나도 적을 수 있을 건데 하는 생각을 많이 한다. 허나, 아직 나는 내 자신을 남들에게 드러낼만큼의 객관적인 기준에서의 위치에 오르지 않았다. 그래서 못 적는다. 단지 조금씩 ..
코리아닷컴 내가 읽은 두 권의 소설 코리아닷컴은 당시 읽을 때는 아래와 같은 표지가 아니었다. 그렇다고 내용이 바뀐 것은 아니니 예전의 정리를 옮겨둔다. 코리아닷컴 1 김진명 지음/해냄(네오북) 1) 이 세상을 지배하고 있는(경제적으로) 사람들이 유대인이라는 사실에 대한 것들에 대해서 알 수 있었다. 2) 내가 존경하는 사람 중에 히틀러가 있는데, 왜 내가 존경하는 지 이 책을 통하면 아마도 조금은 느낄 것이다. 3) 정말 박진감 넘치고, 재밌다. 어떠한 소설이든지 어떠한 사실적인 것들 위에 허구를 가미한다. 소설 삼국지처럼. 등장 인물들 중에는 현존하는 인물들이 많아서 소설의 재미를 더한 거 같다. 1부를 읽고 난 다음에는 정말 2부가 기대되었다. 재미도 있었거니와, 내가 알고 있는 것들(유대인과 정신 세계)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