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거짓말

(4)
응답하라 1994 19화 추억 거리들 음. 19화를 보면서 중간 즈음에서는 이제 소재 거리가 떨어지다 보니 이런 식으로 몰아가는구나 싶었다. 현실감 없는 사랑 이야기 말이다. 메이저리그 진출할 정도로 유명해진 칠봉이가 그 동안 여자 없이 지냈을 리 만무하고(현실 속에서 얘기해보자면 말이다.) 아무리 자기가 어린 시절에 좋아했던 나정이라 하더라도 한국에 돌아와서 나정이와 함께 시간 보내는 게 참 얼토당토 않게 느껴지지만 그래 드라마니까 좋아 하고 봐도 왜 쓰레기랑 헤어지게 만드는 지 이유를 모르겠더란 거다. 관계가 소원해질 수는 있겠지. 근데 한국 들어올 때 쓰레기한테 나정이가 연락 안 했나? 아무리 관계가 소원해져도 그렇지. 한국 들어오는데 연락을 안 해? 말이 돼? 그런데 마지막 장면을 보니 아직 그렇다고 해서 누가 어떻게 될 지는 모르는..
더 헌트: 한 아이의 거짓말에서 비롯된 군중 심리로 인해 파괴된 한 남자의 삶 나의 3,211번째 영화. 스토리를 알고 봤는데도 몰입이 되는 영화다. 그건 주인공을 맡은 매즈 미켈슨이 연기를 잘 한 덕분도 있지만 그가 맡은 캐릭터가 사실 나는 이해가 되지 않아 어떻게 할지 궁금한 부분도 많아서다. 실제 현실 속에서 저런 상황에 놓이는 데도 자신은 잘못이 없으니 의연하게 저럴 수 있을까 싶은 생각에 속 터지기도 하고, 군중 심리에 휩싸인 친구들의 행동들을 보면서 "저걸 그냥~ 썅" 하며 울분을 삭히기도 했던 영화다. 매즈 미켈슨의 내면 연기가 돋보였던 작품이고 스토리가 나쁘지는 않지만 나는 이렇게 보고 열 많이 받는 영화는 그닥 선호하지 않는 편이다. 그래서 개인 평점은 8점 준다. 그래도 볼 만한 영화라는 얘기. 누구나 보다 보면 주인공이 답답하고 주인공의 친구들 뒤지게 패고 싶을..
겜블: 세계 최대 민간은행 베링스를 파산시킨 사람, 닉 리슨 나의 2,790번째 영화. 원제인 Rogue Trader가 뜻하듯이 악덕 거래인을 다룬 영화다. 230년 전통의 영국 세계 최대 민간은행인 베링스를 파산시킨 사람이 닉 리슨이라는 한 사람이라는 사실(이 영화는 실화다.)이 놀라웠다. 해킹을 기술의 문제라고 보기 보다는 사람의 문제라고 일깨워주었던 케빈 미트닉의 을 금융에서 보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해킹, 속임수의 예술 케빈 미트닉 외 지음, 최윤희 옮김/사이텍미디어(희중당) 리뷰: 해킹은 기술이 아니라 사람으로 부터 뭐든지 밸런스가 중요하다. 아무리 금융에서 리스크 관리를 한다고 해도 이 영화에서 보여주듯이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이다. 한 사람에게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았던 맹신이 결국 그런 결과를 초래한 것을 보면 Risk Hedge는 사람을 다루..
인도인들은 거짓말을 잘 해요 갑자기 외국에 있는 지인들이랑 대화를 하다 보니 떠오르는 기억이 있었다. 한 때 어떤 시스템 개발을 위해서 인도 개발자들 5명이랑 일을 한 적이 있다. 당시 내가 PM을 맡아서 일을 진행시켰는데, 그 때 참 영어회화 빨리 늘더만... 뭐 쪽이고 뭐고 없이 일단 여자 얘기로 자연스럽게 접근하니 그네들도 좋아하고 나는 영어로 얘기하는데 손짓 발짓 써가며 해대니 재미있었나 보다. 근데 참 웃긴 것이 인도 개발자들이 뭐 실력이 좋다라는 것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는 거. 사람마다 차이가 있겠고 또 우리나라에 들어오는 인도 IT 인력들은 그다지 높은 수준이 아닐 수도 있겠지만 어쨌든 나는 실력이 좋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워낙 내가 어지간해서는 상대의 능력(?), 실력(?)을 인정하지 않는 스타일이긴 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