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들과 함께 제주도여행

(32)
제주도 여행 DAY 3: 비행기 타는 걸 무서워하는 아들 그래도 제주도 올 때 한 번 경험해봤으니 두번째는 나아질까 싶었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 가만히 있으면 될 것을 이륙할 때 나는 소리와 흔들림 때문에 무서워하는 건 여전. 그래도 무서워하는 강도가 제주도 올 때보다는 약해진 듯 싶다. 앞으로 몇 번 더 타면 나아지겠거니... 근데 집으로 돌아와서 비행기 또 타러 갈래? 그랬더니 진강이 왈, "비행기 안 타~ 무서워~" 이런다. 무섭긴 무서웠나 보다. 아직 어려서 그런 건가? 에혀~ 올 때는 작은 비행기 제주도 올 때는 그래도 큰 비행기였는데, 김포로 갈 때는 비행기가 작다. 3명 좌석 2열 밖에 없다는. 이번에도 밖에 보라고 창가쪽 자리에 진강이 앉혔다. 근데 밖에 안 본다. 아~ 선글라스를 끼고 찍은 사진이랑 안 끼고 찍은 사진이랑 참 많이 다르네. 못..
제주도 여행 DAY 3: 제주산 흑돼지 맛보러 갔으나 @ 늘봄흑돼지 그래도 제주도에 왔는데 흑돼지는 먹어봐야 하지 않겠나 싶어서 들렀던 곳이다. 원래는 흑돈가 가려고 했었는데(바로 여기 늘봄 흑돼지 맞은 편에 흑돈가 본점이 있다) 혹돈가보다 여기가 사람이 더 많은 거 같고 큰 거 같아서 늘봄흑돼지로 갔다는. 제주도에 자주 가는 지인의 말을 빌면, 이렇게 프랜차이즈화된 대형 고기집은 흑돼지 맛이 나쁘다거나 좋다거나 하지 않고 쏘쏘라고. 진짜 흑돼지 맛있는 집을 가려면 현지인들 사이에 유명한 데를 가야 한다고 하던데 알려달라고 하니 갑자기 생각나지 않는다고 그러시네 그려. 그래서 그냥 원래 가기로 했던 데를 가려고 흑돈가 본점으로 향했다가 이 쪽으로 가게 된 거다. 2층으로 나뉘어져 있는데 1층은 단쳬 에약 손님만 받는 듯 싶었고, 2층이 일반 손님 받는 듯 싶더라고. 2층..
제주도 여행 DAY 3: 아이들의 교통 체험장은 굿! @ 세계자동차제주박물관 원래는 들리려고 했던 데가 아니다. 소인국 테마파크 가는 길에 보니까 자동차박물관이 가까이에 있는 걸 봐서 시간도 여의치 않고 하니 자동차박물관 들렀다가 공항으로 가자는 생각에 들렀는데, 진강이가 제주도 여행에서 두번째로 손꼽는 곳이 되었다는 거. 이유? 탈 것(자동차, 버스, 지하철 가리지 않는다. 비행기는 무서워하더라. ^^)을 좋아하는 진강이 녀석은 게임도 레이싱 게임을 주로 즐긴다. 그런 진강이였기에 자동차박물관에서 마지막 코스인 아이들의 교통 체험장에서 직접 운전을 해본 게 너무 재밌었던 듯. 아이들과 함께 간다면 정말 좋은 시간 보낼 수 있는 곳이라 생각한다. 매표소. 블로그 이벤트를 한다. 응모기간: 2015/1/1 ~ 2015/3/31응모방법: 본인 블로그에 후기 작성 후, 홈페이지 이벤트..
제주도 여행 DAY 3: 세계 각종 유명 건축물 구경 @ 소인국 테마파크 소인국 테마파크는 예전부터 들어서 알고 있었다. 일산 근처의 부천에도 아인스월드란 데가 있긴 하지만 안 가봐서 어떤지는 모르겠다. 아무래도 제주도에 있는 소인국 테마파크가 크겠지? 다음에 진강이 데리고 부천 아인스월드 가서 보고 비교해줘야할 듯. 소인국 테마파크는 날씨 때문에 갈 수 있을까 생각했던 곳이다. 실내가 아닌 실외인지라 비가 오면 비 맞으면서 구경하기가 그래서 말이다. 소인국 테마파크 도착했을 때 좀 있으면 비오겠구나 싶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구경하는데 비 오더라고. 우산도 없이 들어갔는데. 그래도 비 맞으면서 다 봤다. 거의 다 둘러봤을 때 비가 와서 그나마 다행. 소인국 테마파크 입구다. 마치 놀이동산 입구 같은 느낌. 내부 상당히 넓다. 각 건축물 앞에서 진강이를 세워두고 인증샷 찍기는 그..
제주도 여행 DAY 3: 트릭 아트 + 미디어 아트 @ 박물관은 살아있다 사실 여기는 들리려고 했던 곳은 아니다. 왜? '박물관은 살아있다' 제주도에만 있는 거 아니거든. 이거 전국에 프랜차이즈화된 곳인지라 서울에서도 가볼 수 있고, 이와 비슷한 류의 전시관은 많으니까 굳이 여기를 갈 필요가 있을까 싶은 생각에서다. 그러나 일정을 조금 변경하면서 가보자 해서 갔던 곳인데, 트릭 아트 전시회 등을 가본 사람이라면 굳이 가볼 필요는 없다고 본다. 굳이 제주도까지 가서 트릭 아트 전시회를 볼 이유가 뭐냔 게지. 박물관은 살아있다 vs 트릭 아트 뮤지엄 내가 사는 일산 근처에는 파주 헤이리에 트릭 아트 뮤지엄 상설 전시관이 있다. 그 외에 롯데월드 가면 트릭 아트 전시된 데가 있다. 지금은 있는지 모르겠지만 말이다. 한 때 유행처럼 번졌던 트릭 아트. 한물 갈 만도 한데 '박물관은 ..
제주도 여행 DAY 3: 사암층 암벽 구경 @ 용머리해안 마지막 날은 그래도 해라도 볼 수 있었다. 그러나 날씨가 변덕이라 좋았다 나빴다를 반복. 그래도 살롱 드 소자 38에서 점심 먹고 난 다음에 날씨가 괜찮아지는 기미가 보이길래 가까이에 있는 용머리해안으로 향했다. 근데 용머리해안을 거닐다 보니 빗방울이 조금씩 내리기 시작. 하~ 참. 진짜. 너무하네. 날씨는 내가 어찌할 수 없는 거라 운에 맡길 수 밖에 없지만 모처럼 아들이랑 시간 내서 놀러왔는데 이러니 짜증. 그래도 우산없이도 맞고 다닐 수 있는 정도라 다행이라 생각했다. 하멜 상설전시관 하멜 상설전시관. 내 기억에 여수에도 하멜 전시관이 있는 걸로 안다. 내가 여수 갔을 때는 완공된 게 아니라 막 짓고 있는 시기여서 관람은 못 했지만 말이다. 네델란드인인 하멜은 '하멜표류기'로 우리에게 잘 알려진 인..
제주도 여행 DAY 3: 이탈리아식 샌드위치 파니니가 참 맛나던 곳 @ 살롱 드 소자 38 마라도 잠수함을 탄 후에 점심 때가 되어 이동한 곳이 살롱 드 소자 38이라는 곳이다. 카페? 음식점? 몰라~ 여튼 마라도 잠수함에서 네비 찍어보니 바로 옆에 있더라고. 마라도 잠수함 이용하는 사람은 여기 한 번 들러보는 것도 괜찮을 듯 싶다. 커피 한 잔을 하거나 출출하면 파니니 먹어봐. 맛나. 파니니는 이탈리아식 샌드위치. 길 모퉁이에 위치한 살롱 드 소자 38. 입구에서 한 컷. 일단 음식부터 주문하자. 달달해보이는 허니 까망베르 파니니 1개랑, 소자 돈까스 1개. 그리고 딸기 쉐이크(?) 1개 주문. 인상 왜 이래? 창가 쪽에 자리를 잡았다. 앤틱한 분위기의 소품들. 여기가 카운터. 물은 셀프더라는. 물 속에 담긴 레몬. 여자들은 좋아하겠지만 난 그닥~ 입구. 벽에 걸려 있던 소품. 전반적인 분위..
제주도 여행 DAY 3: 아들이 처음 본 바닷속 탐험 @ 마라도 잠수함 전날 11시까지 수영하고 씻고 돌아와서 TV 틀어놓고 잠자리에 들었다. 잠이 안 온다던 진강이는 TV 보는 척하더니 이내 잠이 들고, 나는 TV 안 보기 때문에 끄고 나서 맥북 꺼내서 인터넷 하다가 피곤해서 금방 잤다. 내 기억으로는 12시 30분 전에 잠이 든 듯. 근데 일어나보니 10시 30분이여. 헐~ 마라도 잠수함 내려올 때 김포국제공항에서 전화해서 예약을 해뒀는데 그게 11시였거든. 씻고, 짐 챙기고, 체크아웃하고 마라도 잠수함까지 가서 예약해둔 표 사는 데까지 30분 정도 밖에 안 남은 거다. 허겁지겁 씻고 출발. 출발하기 전에 밖을 봤다. 음. 마찬가지로 해가 읍써. ㅠㅠ 비도 조금씩 오고. 에라이. 마라도 잠수함 늦어도 10시 50분까지는 와야 한다고 했다. 물론 시간을 최대한 맞추려고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