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사동

(6)
인사동: 여기는 데이트 코스지 아들과 갈 만한 곳이 아냐 요즈음은 매주 주말이 되면 고민 거리가 하나씩 생긴다. 진강이랑 어디 가서 노느냐는 거다. 이미 일산/파주 지역은 다 훑어서 어디를 가려면 좀 멀리 가야할 판국인지라. 아. 부천도 있구나. 여튼 어디를 갈까 하다가 생각나서 간 곳이 인사동이다. 정말 인사동은 오랜만에 가본다. 보통은 가도 평일에 갔었지 주말에 가본 적은 없었는데 주말에는 사람 많대~ 게다가 정말 커플들 많더라. 데이트 코스로는 몰라도 아들과 갈 만한 동네(?)는 아닌 듯. ^^; 이미 쌈지길이나 조계사는 올렸고, 그 날 먹은 북촌손만두도 올렸으니 나머지 사진들 정리하면서 올린다. 쌈지길 입구 쪽에 무슨 애니메이션 홍보하러 나왔나 보다. 진강이 사진 찍어주기 좋겠다 싶어서 기다렸다 한 컷. 그래도 이제는 안 무서워하네. 예전에는 이런 거 ..
조계사 @ 인사동: 인사동에도 절이 있었는지 몰랐네, 근데 좀 상업적인 냄새가 가던 날이 장날이라고 했던가 아들 진강이랑 인사동 놀러간 날이 부처님 오신 날이었다. 주차 장소를 찾다가 인사동 쪽에 조계사란 절이 있다는 걸 처음 알았다. 조계사 인근의 도로가에는 주말의 경우, 차를 주차시켜도 상관없다고 되어 있더라고. 이런 구역이 많이 늘어났으면 하는 바람. 그래도 운 좋게 자리가 남아서 주차시켜두고 뭔 행사를 하는지 사람들이 북적대길래 가봤다. 아무래도 부처님 오신 날이었기 때문에 더더욱 사람들이 많았던 듯. 수많은 전등에 적힌 네임 카드들 돈 주고 사는 거더라 들어가는 입구에 죽 들어선 오색 전등. 근데 전등을 자세히 보니 이름이 적힌 네임 카드가 있었다. 나중에 보니까 뭔가를 기리면서 돈을 주고 이름을 달아놓는 거라는. 허허~ 참. 이건 좀 더 비싼 듯. 근데 도대체 이런 전등..
쌈지길 @ 인사동: 지나가다 보기만 했지 구경한 건 이번이 처음 인사동을 자주 가는 건 아니지만 가도 쌈지길은 가본 적이 없다. 지나가다 보긴 했어도 말이다. 요즈음은 일산, 파주 지역은 진강이랑 가볼 만한 데가 별로 없다보니 서울로 나가게 되는데 인사동 간 김에 쌈지길이나 가보자해서 갔다. 근데 진강이랑 인사동 다니면서 드는 생각은 여기는 애들과 같이 오는 게 아니라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라는 생각이 많이 들더라고. 근데 그리 부러운 커플 별로 없었심. 다만 이제는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애들 보면 참 귀엽다는 생각이 많이 들더라고. 나도 나이를 먹는가벼~ ㅠ.ㅠ 4층 짜리 건물에 빼곡히 들어선 가게들 쌈지길은 4층이다. 지하까지 포함하면 5층 정도 되겠네. 근데 구조가 참 특이하다. 일방통행은 아니지만 거의 일방통행처럼 계속 올라가면 대부분의 가게는 한 번씩 다 스치..
최근에 다녀왔던 삼청동, 인사동 모습 항상 삼청동을 방문할 때에 내가 내리는 역은 안국역이다. 안국역에서 풍문여자고등학교 길로 올라가는데 정독도서관 조금 못 미쳐서 민들레 영토가 있다. 이번에 새로 생긴 듯. 삼청동 주변 건물들과 어울리게 꾸며뒀다. 한 때 이 동네를 일주일에 한 번씩 드나들었던 시절이 있었는데 그 때도 여기 주차장은 있었던 걸로 기억한다. 그런데 주차장명이 대화주차장인 줄은 몰랐었다. 내가 사는 곳 인근 지하철역이 대화역이고 내가 사는 동네에도 대화주차장이 있는데... ^^ 카페 네스카페. 네스카페하면 캔커피만 떠오르는데 삼청동에도 카페 네스카페가 들어섰다. 들어가보지는 않았지만 외관은 네스카페 캔커피 분위기와 잘 어울리는 듯? 응? 게다가 실내에는 그림도 전시되어 있다. 다른 카페 네스카페에도 실내에 그림이 전시되어 있나..
저번주 인사동에서 본 앙드레 김 지난주에 경수형의 후배(?)인 여해 유해동 교수님의 팝아트서예전에 갔었는데, 앙드레 김이 이쪽으로 오고 있다는 소리에 둘러봤더니 많은 대중들의 시선과 사진 세례를 한 몸에 받으면서 오고 있었다. 앙드레 김이 지나가는 자리에는 많은 사람들이 디카를 들고서 앙드레 김의 모습을 담고 있었다. 그래도 초상권이나 그런 것을 전혀 따지지는 않은 듯 그냥 여유있게 둘러보면서 오고 있었다. 항상 뒤에서 신변 보호를 위해서 따라다니는 보디가드. 아직 나이가 어려서 그런지 곱상하게 생겼다. 이렇게 가까이 찍을 수 있었던 이유는 개인작품전을 하는 여해 유해동 교수님이 작품 구경하고 가시라고 말을 붙여서 얘기를 듣고 있을 때 찍어서 그렇다. 얘기를 들으면서도 항상 웃는 모습. 왼쪽에 얼굴 한 면만 나온 분이 바로 여해 유해동..
주말에 놀러 간 인사동에서 주말에 심심해서 놀러간 인사동에서 저녁 때 한 음식점에 들려서... 그 음식점 뜰에서 종로의 김두한을 기다리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