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au de toilette

(8)
페라리 우모 오 드 뜨왈렛: 향 때문에 산 거 아니다, 용기 이뻐서 샀다 햇볕에 향수병을 놔두는 바람에 내가 가진 모든 향수를 최근에 다 버렸다. 그 중에는 정말 얼마 쓰지도 않은 돌체 앤 가바나 라이트 블루 뿌르 옴므 오 드 뜨왈렛도 있었는데. ㅠㅠ 그래서 향수 하나 샀다. 향수를 잘 사용하지 않는 나라고 해도 하나 정도는 있어야지 않겠나 싶어서 말이다. 이번에 산 향수는 페라리 우모 오 드 뜨왈렛이다. 페라리 향수를 예전부터 염두에 두고는 있었지만 내가 염두에 뒀던 향수는 페라리 스쿠데리아 블랙 시그니처 오 드 뜨왈렛이었다. 근데 페라리 우모 오 드 뜨왈렛을 산 이유는? 용기가 이뻐서다. 정말 이쁘네. ^^; 나는 30ml 샀다. 가장 작은 용량인가 그럴 거다. 왜? 빨리 쓰고 다른 제품도 써보려고 말이다. 용기 이쁘지 않나? 마치 위스키 미니어처같다. 용기 뚜껑도 고급스..
돌체 앤 가바나 라이트 블루 뿌르 옴므 오 드 뜨왈렛: 최근 자주 사용했던 향수 내 마지막 향수 되겠다. 선물 받은 건데, 향 괜찮아~ 너무 강하지도 않고 해서 불가리 블루 뿌르 옴므 오 드 뜨왈렛 사용 이후에 주로 사용했던 향수가 바로 돌체 앤 가바나 라이트 블루 뿌르 옴므 오 드 뜨왈렛이다. 아 향수 풀네임 길다. 학~ 학~ 여튼 개인적으로 돌체 앤 가바나 브랜드를 좀 선호하는 편이긴 하다. 돌체 앤 가바나를 떠올리면 남성의 이미지가 떠오르잖아? 남성 브랜드다 보니 그런 듯. 돌체 앤 가바나 브랜드 제품으로 스니커즈, 구두, 트레이닝 복이 있는데, 다 괜찮아. 다만 청바지는 디자인이 너무 클래시컬한 느낌이라 땡기지 않더라고. 이 향수도 이 사진 찍고 버렸다. 왜냐? 신나 냄새나. 향이 다 빠졌다고. 근데 이번에 알게된 사실. 유통 기한 때문에 그런 게 아니라 내가 햇볕에 놔둬서 ..
다비도프 쿨 워터 맨 오 드 뜨왈렛: 시원한 향 때문에 여름에 남성들이 자주 뿌리고 다니는 향수 이미지를 찾아보니 요즈음 나오는 거는 병에 DAVIDOFF란 브랜드명이 필기체로 표기가 안 되네. 언제 샀는지 모르겠다. 한 때는 정말 자주 애용하던 향수였는데, 언제부턴가 남자들한테 나는 냄새가 죄다 이거다 보니 안 쓰게 되더라고. 왜 그런 거 있잖아. 엘리베이터에 탔는데 여자한테서는 샤넬 향수 냄새가 나고, 남자한테서는 다비도프 향수 냄새가 나는. 그만큼 남자들이 즐겨 사용했던 향수 중에 다비도프 워터 맨 오 드 뜨왈렛이 있지 않나 싶다. 지금은 이거 사용하는 남자들 생각보다 많이 줄은 거 같긴 하다만. 여튼 이 향수는 내가 가장 처음 사용했던 향수다. 다비도프 워터 맨 오 드 뜨왈렛이 남자들한테 인기가 많았던 건, 일단 냄새가 시원했다. 게다가 남자들이 좋아할 만한 향을 가졌고. 왜 그런 거 있잖아..
불가리 아쿠아 뿌르 옴므 오 드 뜨왈렛: 사놓고 거의 사용하지 않은 향수 향수를 잘 사용하지 않는 나인지라 하나 사면 그거 다 쓸 때까지 향수 살 필요가 없다. 근데 이러다 보니 매번 같은 향수만 사용하게 되어 불가리 블루 뿌르 옴므 오 드 뜨왈렛 사용하다 산 향수다. 불가리 블루 뿌르 옴므 오 드 뜨왈렛이 상당히 맘에 들어(그 이전에는 다비도프 쿨 워터 맨 오 드 뜨왈렛을 주로 사용했었고) 불가리 제품 중에서 케이스가 이쁜 불가리 아쿠아 뿌르 옴므 오 드 뜨왈렛을 산 거였다. 근데 이건 향이 영 아니더라고. 사놓고 몇 번 사용했나? 그리고 그대로 방치. 불가리 블루 뿌르 옴므 오 드 뜨왈렛 향이 질리면 가끔씩 한 번만 사용하고 말았었다. 그러기를 몇 년이 지났는지 이번에 향수 정리하면서 이것도 아마 신나 냄새 나겠지 해서 확인해보니 그렇네. 향수 오래 놔두면 향은 안 나고 ..
불가리 블루 뿌르 옴므 오 드 뜨왈렛: 지금껏 써본 향수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향 불가리 블루 뿌르 옴므 오 드 뜨왈렛. 지금까지 사용해본 향수 중에서 가장 향이 좋았다. 지극히 개인적으로 말이다. 물론 내가 향수를 많이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다양한 향을 알지는 못하지만 적어도 내가 써본 몇몇 향수들 중에서는 가장 좋았던 듯. 남성용 향수라서 그런지 남자 냄새를 물씬 풍기면서도 은은한 향이어서 이 향수는 가장 빨리 사용했던 것 같다. 그러나 조금 남겨놓고 햇볕이 드는 장소에 뒀더니 향은 사라지고 신나 냄새만 나더라고. 그래서 이번에 베르사체 블루진 맨 오 드 뜨왈렛이랑 같이 버렸다. 그래도 이건 정말 몇 방울 안 남아서 아깝지도 않아~ 이 향을 좋아하긴 하지만 다음 번에 내가 돈 주고 산다면 이거 안 사지. 써보고 싶은 향수가 얼마나 많은데. 향수야 테스팅해보고 사면 되잖아~
베르사체 블루진 맨 오 드 뜨왈렛: 내 생애 두번째 향수 나는 향수를 잘 뿌리지 않는다. 향수 냄새를 그리 좋아하지도 않고. 엘리베이터를 탔는데 진한 향수 냄새를 풍기는 여자가 들어오면 그닥 느낌이 좋지 않다. 마치 화장을 과하게 한 듯이 느껴져서 말이다. 내가 이러다 보니 향수를 사도 거의 사용을 하지 않고 보관만 하는 꼴이다. 내 생애 첫번째 향수는 다비도프다. 아직도 다비도프 향수 갖고 있다. 그렇다고 해서 내 생애 첫번째 향수를 지금껏 갖고 있는 건 아니지만 말이다. 난 다소 외곬 기질이 있어서 쓰던 것만 쓰고 좋아하는 것만 좋아하는 성향이 강한 편이다. 그래서 내 생애 첫번째 향수인 다비도프만 줄곧 사용했었다. 그러다 사용하게 된 내 생애 두번째 향수는 베르사체 블루진 맨 오드뚜왈렛. 선물 받은 거다. 새 걸로 말고 사용한 걸 말이다. 그게 아마 10..
간단정리 010. 향료 농도에 따른 향수 종류 구분 향료 농도 지속시간 및 기타 퍼퓸 Perfume 15~30% 6~7 시간 이상 오 드 퍼퓸 Eau De Perfume 9~12% 오 드 뜨왈렛 Eau De Toilette 6~8% 지속시간 4~5 시간 정도 대부분의 향수가 여기에 속함 오 드 코롱 Eau De Cologne 3~5% 지속시간 2~3시간 정도 목욕 후 가볍게 전신에 사용 샤워 코롱 Shower Cologne 2~3% 샤워 후 가볍게 전신에 사용 개인적으로 퍼퓸도 사용해본 적 있다. 샤넬 제품으로 퍼퓸은 비싸~ 조그만 게 얼마였더라? 선물 받아서 망정이지 내 돈 주고는 못 사겠더라고. 향수도 잘 쓰지도 않긴 하지만. 근데 중요한 거는 선물 받은 퍼퓸은 잃어버렸다는. 하루도 사용하지 못하고. ㅋㅋ
샤넬 알뤼르 옴므 오드 뚜왈렛(CHANEL ALLURE HOMME EAU DE TOILETTE): 내가 썼던 최초의 향수 난 향수를 잘 사용하지 않는다. 그렇다고 해서 향수를 모으는 취미가 있는 것도 아니다. 그런 나라고해도 사무실 한 켠에는 5개의 향수가 있다. 거의 사용하지도 않는데 말이다. 왜 그렇게 많이 갖고 있으냐? 다 사용한 거라고 해도 버리지 않아서 그렇다. ^^; 그러다 이번에 책상 정리하면서 다 쓴 거 하나를 버렸다. 내가 태어나서 최초로 썼던 향수로 샤넬 알뤼르 옴므 오 드 뚜왈렛(CHANEL ALLURE HOMME EAU DE TOILETTE)이다. 샤넬 알뤼르 옴므 오드 뚜왈렛의 뜻 샤넬이 프랑스 회사이니 allure를 미국식 발음으로 얼루어라고 읽지 않고 알뤼르라고 표기했는데 영어로는 매력이란 뜻이고 프랑스어로는 외모란 뜻이 되겠다. homme(옴므)는 영어나 프랑스어나 같은 뜻으로 남자를 지칭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