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자동차

렉서스 GS250: 스티어링 휠과 센터페시아

사람 심리가 참 묘한 게 처음에 봤을 때 맘에 안 들었던 거라도 계속 보다 보면 조금 괜찮아 보이는 경우가 있다. 렉서스 뉴 GS의 스티어링 휠이 내게는 그런 듯. 첫인상은 별로였다. 이런 식의 스티어링 휠은 CT200h 시승할 때 봤었고 그 때도 그 느낌은 비슷했다. CT200h라는 엔트리 모델에 적용된 스티어링 휠과 비스무리해서 그런 것인지도... ^^;

그런데 이번에 풀체인지된 뉴 GS의 스티어링 휠이랑 기존 GS의 스티어링 휠이랑 비교해보면 이번 게 더 낫긴 하다. 게다가 계속 봐서 그런지 몰라도 이제는 나쁘지는 않다는 느낌이 든다. 어찌보면 시승해보고 난 후에 그렇게 느끼는 것인지도 모르겠지만. 일산 전시장에 전시된 GS250를 꼼꼼이 살펴볼 때만 해도 난 스티어링 휠이 그리 맘에 들지 않았었는데...


렉서스 GS250 스티어링 휠


렉서스 GS250의 스티어링 휠이다. 다른 건 맘에 든다. 다만 중간 부분이 좀 맘에 안 들어서 그렇지. 색상이 투 톤으로 되어 있는 건 괜찮다. 게다가 기존 GS가 우드로 장식된 데 반해 이번에는 다소 메탈틱한 느낌이다. 전체적으로 뉴 GS가 기존 GS보다 스포티한 면이 없지 않은데 그거와 콘셉트가 같다는 그런 느낌.
  

 

스티어링 휠 모양만 바뀐 게 아니라 스티어링 휠 뒤쪽에 있는 등 조작 버튼도 디자인과 기능이 좀 바뀌었다. 오른쪽에 있는 표시는 안개등을 On, Off 하는 기능이고, 왼쪽에 있는 표시는 위에서부터 헤드 라이트, 데이 라이트, 오토, Off 표시다.


스티어링 휠에 있는 조작 버튼들. 뭐 디자인만 바뀐 듯하고 기능적으로 더 추가해서 얘기할 건 없다. 특이한 면은 없었다는 거. 아 GS250은 스티어링 휠에 열선 기능이 지원되지 않는다는 거. ^^; GS350 Standard 부터 지원된다. GS350 Standard라고 부르기도 하지만 Supreme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카탈로그마다 부르는 명칭이 조금씩 다른데 통일되는 게 좋을 듯.


패들 시프트. 뉴 GS는 GS250에 패들 시프트가 있는 거 보니 모든 뉴 GS에 다 적용되는 듯. 기존과 달라진 점이라고 한다면 스티어링 휠쪽으로 찰싹 달라붙어서 패들 시프트로 콘트롤 하기가 좀 더 쉬워졌다는 거. 내 IS250 F-Sport의 패들 시프트와 비교해봤을 때 그렇다.


크루즈 콘트롤. 스티어링 휠 오른쪽 아래에 있다. 내 IS250 F-Sport와 똑같은 위치에 모양도 똑같다. 개인적으로 크루즈 콘트롤은 예전에 타보았던 벤츠 C63 AMG의 크루즈 콘트롤이 맘에 들던데. 물론 벤츠 C63 AMG에 크루즈 콘트롤 쓸 일은 없다만...


렉서스 GS250 센터페시아


센터페시아는 많이 바뀌었다. 아무래도 센터페시아가 실내의 얼굴이다 보니 그런 듯. 첫 느낌은 독일차와 같은 그런 느낌이었다. 원래 기존 GS는 센터페시아가 세로형이었는데 뉴 GS는 가로형이다. 기존 GS 센터페시아를 봤다면 내 말이 무슨 말인지 알 듯. 센터페시아도 다소 메탈틱한 느낌을 준다.

 

특이한 건 아날로그 시계가 중앙에 있다는 거. 실내 가죽에 스티치를 애스턴 마틴 보고 했다더니 이것도 애스턴 마틴을 보고 한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한 떄는 애스턴 마틴이 내게는 드림카였는데. 물론 지금도 내게는 드림카이지만 유지비가 만만치 않다는 얘기에 그리 인기가 없는 것으로 안다. 적어도 국내에서는 A/S 센터도 없고 해서 말이다.

 

중앙에 임베팅된 LCD. 나는 뭐 내 IS250 F-Sport LCD만 항상 봐서 그런지 몰라도 그리 불편함은 모르겠던데 LCD8인치라 아쉽다는 이들이 있다. 게다가 해외 뉴 GS 모델에는 12.3인치 LCD인데 국내에서는 8인치가 적용된 걸 보면 아마 2013년형에는 12.3인치 와이드 LCD가 장착될 가능성이 높을 듯. 나는 뭐 잘 모르겠던데...

 

센터페시아. CD는 몇 개까지 넣을 수 있는지 확인 못 해봤고 조작버튼들 중에 특이한 기능이 있는지만 살펴봤다.


비상등 아래 아래쪽에 있는 버튼 중에 기존에는 못 보던 버튼이 있다.


On을 하면 LCD 화면에 이렇게 표시가 되고,


Off를 하면 LCD 화면에 이렇게 표시가 되는 걸로 봐서 On하면 바람이 앞쪽에만 나오고, Off하면 앞쪽 뒤쪽 모두 나오는 기능인 듯 싶다. 이게 왜 필요하지? 뒷좌석에 아무도 없을 때는 앞쪽만 바람 나오게 하라는 건가?


열선, 통풍 시트 조절 기능 버튼은 센터페시아 하단, 컵 홀더 앞쪽에 있다. 기존과 달라진 점은 돌려서 조절하는 게 아니라 버튼을 클릭하면서 조작한다는 거. 내 IS250 F-Sport도 돌려서 조절한다. 게다가 F-Sport 모델은 통풍 기능이 없다. 스포츠 버킷 시트인지라.


버튼을 한 번 누르면 1단계, 두 번 누르면 2단계, 세 번 누르면 3단계, 한 번 더 누르면 Off. 열선이나 통풍이나 매한가지.

 

센터페시아와 기어 박스 사이에 있는 컵 홀더.

 


기어 박스와 리모트 터치 인터페이스. 그리고 렉서스 뉴 GS 모델에 따라 달리 적용되는 주행 모드. GS250이랑 GS350 Standard는 ECO, Normal, Sport 모드만 있지만 GS350 Luxury(Supreme+, Executive라고도 부름)와 F-Sport Sport+ 모드가 추가로 있다.


기어봉은 가죽과 스티치의 조합으로 멋스럽다. 디자인 괜찮은 듯. 게다가 기어봉도 조그맣고.

 

기어 박스 앞에 보면 뭔 홈이 있길래 렉서스 박영운 팀장님께 물어보니 주차장에 자리 없어서 기어를 N으로 놓을 때 사용하는 버튼이란다. 손가락 넣어 보니 눌러지더라는... 내 IS250 F-Sport는 툭 튀어나온 버튼으로 되어 있다.


리모트 터치 인터페이스(Remote Touch Interface). 마우스 같이 생긴 것으로 LCD를 조작하는 건데 이거 편하다. 개인적으로 BMW의 i-drive보다 이게 더 나은 듯. 예전에 BMW 335i 컨버터블 이틀 타보면서 i-drive 이용해봤는데 뭐 그것도 익숙해지면 불편함은 없다. 어쩌면 i-drive에 익숙한 사람의 경우 리모트 터치 인터페이스가 불편할 수도 있겠지만 컴퓨터 마우스나 노트북 터치패드와 비슷한 조작법이라 렉서스의 리모트 터치 인터페이스가 좀 더 쉽긴 하다. 둘 다 첨 사용하는 거라면 말이다.


이 리모트 터치 인터페이스도 2세대가 장착되었는데 기존과 달라진 점은 엄지손가락으로 클릭하여 해당 메뉴를 선택할 수 있는 버튼이 없어졌다는 거다. 2세대는 커서 움직이는 거(이걸 뭐라 부르지?)를 그냥 누르면 된다.


그리고 콘솔 박스. 2단으로 되어 있다. LS460 AWD도 이렇다. 그런데 LS460 AWD는 오토 슬라이딩 커버라 덮개를 아래로 내리면 지가 저절로 닫힌다. 뉴 GS도 혹시나 그럴까 싶어서 해봤더니 그렇진 않더라는...


콘솔 박스 안에 있는 잭. USB 단자가 앞쪽에 있어서 좀 편해졌다. 내 IS250 F-Sport의 경우 USB 단자가 콘솔 박스 뒤쪽에 있어서 USB 연결선을 꽂는 게 불편했었다. 이건 이용해본 사람이면 다들 공감할 듯. 앞쪽에 있으니 인터페이스가 훨씬 나아진 듯.

도움을 주신 분: 렉서스 천우 모터스 박영운 팀장


+ 렉서스 뉴 제너레이션 모델에 대한 더 읽을거리 → 시승 후 적는 렉서스

+ 모르겠거나 궁금한 부분 있으면 박영운 팀장님한테 콜~ 017-255-6254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풍산동 | 천우모터스주식회사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