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행 중에 타이어가 날라갔던 황당했던 경험

작년에 있었던 황당한 일이다. 생일 파티를 하러 약속 장소에 가는 도중이었다. 올림픽 대로의 성산대교를 지난 즈음에서 갑자기 오른쪽 바퀴 부분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린다고 생각했다. 그러더니 순식간에 뭐가 막 튀면서 소리가 나더니만 타이어가 튀어 나가는 거다. 상상을 해보라. 주행중인 차 안에서 차에 달려서 돌아가는 타이어가 내 차보다 더 빨리 튀어나가는 모습을. 헐~ 정말 황당했다. 그래서 급하게 4차선에 비상등을 켜놓고 정차를 해놓고 나가서 오른쪽 바퀴를 봤다. 허거걱~


어떻게 요 모양으로 찢어지냐? 아주 이쁘게 그냥 휠 주변 빼놓고는 홀라당 찢어졌네 그랴. 그나마 다행인 거는 휠은 나가지 않았다는 거다. 휠까지 나갔다면 돈 꽤나 나왔을 건데 말이다. 근데 사실 그 날은 그게 중요한 게 아니었다. 생일 파티 가는 도중인데 빨리 가야지 하는 생각 밖에 없었거든. 20대 중반에도 그런 일이 있었다. 그 때는 더 황당했지. 올림픽 대로 타고 가다 보면 구리 빠지는 방면에서 음주 측정 자주 한다. 다녀본 사람은 잘 알 듯. 지금도 그런지 모르겠지만.

거기가 코스가 참 좋거든. 언덕에서 내려오는 코스에다가 구리로 빠지는 갈림길인지라. 나는 그 날 차동호회 MT 가는 중이었고. 후발대로 혼자서 시간 맞는 다른 동호회 회원이랑 같이 가고 있었던 중이었다. 음주 측정을 하고 있는데 갑자기 포텐샤가 꽝 하고 내 차 뒤를 박는 거였다. 음주 단속하는 경찰 앞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으니. 야~ 이거 돈 벌었다 생각할 만 하겠지만 나는 관심 없었다. 오직 차동호회 MT 빨리 가야지 하는 생각 밖에는.

술이 만땅 된 녀석이 아버지 차(포텐샤로 기억한다) 몰고 친구들이랑 신나게 달리다가 언덕에서 내려오면서 음주 측정하는 걸 본 게지. 그래서 급브레이크를 밟았는데 이미 늦었고 제동거리가 길다 보니 내 차 후미를 박은 거거든. 난 그 때 그랬다. 나 전혀 다친데 없고, 차 수리는 보험으로 처리할 거 아니냐고. 난 가보겠다고. 근데 안 된단다. 왜? 경찰이 사고 현장에서 있었기 때문에 같이 가서 조서를 써줘야 겠다는 거다. 아~! 짜증~ 그래서 송파경찰서에 동호회 형들 나 사고 났다고 다 달려오고. 뭐 다들 한 레이싱하는 형들인지라. 그랬던 황당한 경험이 있다.


이 때도 마찬가지였다. 난 단지 내 생일 파티에 가고 싶었을 뿐이라고. 그게 짜증났을 뿐이고. 여튼 그래서 생일 파티에 모인 사람들에게 올림픽 대로에 사고가 나서 좀 늦을테니 먹고 싶은 거 먹고 있어라고 했다. 타이어는 내가 정차한 곳에서 30m 정도 지 혼자 잘도 굴러가더니 올림픽 대로변에 쳐박혀 있고. 나는 렉서스 긴급 출동 서비스(Roadside Assistance)를 받으려고 딜러에게 연락처 알려달라고 했다. 그리고 연락하고서는 렉카를 기다렸다. 근데 왜 이런 일이 생겼을까? 렉서스 순정 타이어가 문제가 있어서? 그건 아니다.


타이어 펑크 잘못 때웠더니

 

이 사고 2일 전에 스티어링 휠이 자꾸 오른쪽으로 돌아가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뭔가 이상하다 싶어서 일단 차를 세우고 타이어 상태를 체크해봤는데 오른쪽 앞 타이어가 펑크가 났는지 바람이 많이 빠져있는 거다. 그래서 그 다음날 공업사 가서 타이어를 때웠다. 즉 사고 전날 타이어를 때운 거였다. 타이어 펑크를 때우고 나면 보통 타이어에 공기 주입해서 빵빵하게 만들어준다. 그렇게 했는데도 불구하고 타이어가 빵빵하지 않은 거다. 그래서 공기 주입 좀 더 해달라고 했다. 근데 무슨 게이지보면서 정량 넣었다고 하는 거다. 음. 내가 전문가가 아니니 그런가 부다 했다.

분명 공기 주입 후에도 타이어가 좀 주저 앉아 있다는 거 지는 못 느끼나? 나는 딱 보니까 느끼겠던데. 되긴 뭐가 돼? 아~ 여기 사진 찍어서 올려서 공개해야되는데. 쩝. 뭐 타이어 펑크 하나 때울라고 좋은 공업사 갈 필요는 없다 생각해서 집 가까이에 있는 공업사에 간 건데 조심해야겠다. 타이어 펑크 하나 때울 때도 내가 가는 보성 공업사와 같이 제대로 된 시설 갖추고 마인드 있는 1급 공업사를 가야지. 원~ 타이어 펑크 하나 제대로 때우지 않는 공업사에서 뭘 고친다고!!!

 


나중에 수리할 때 물어봤다. 어떻게 하면 요렇게 이쁘장하게 타이어가 찢어지냐고. 펑크도 펑크지만 타이어가 찢어진 부분이 있었던 거 같단다. 그러니. 내 말이. 펑크 때우고도 타이어가 이상하면 좀 제대로 점검을 해야할 거 아니냐고. 쩝. 그래도 다행인 거는 사고가 나지는 않았다는 거. 내가 정차해뒀던 올림픽 대로변이 2차 사고나기 쉬운 지역이었다. 앞에서 사고가 났다는 걸 인지하고 브레이크를 밟아도 2차 사고날 위험이 있는 지역이란 말이다.


내가 사고가 난 지점에서 2차 사고도 많아


나중에 렉카 아저씨한테 들었는데 이 지역이 특히나 2차 사고가 많이 나는 지역이란다. 그럴 만 했다. 비상등 켜두고 서 있는데 차들 왜 이리 빨리 달리니. 저 쪽에서 막 달리다가 사고 차량 보이니까 급제동. 헐~ 그래서 나는 내 차에서 좀 떨어진 곳에 있었다. 괜히 옆에 서 있다가 다칠 수도 있겠다 싶은 생각에. 그래도 휠은 안 나갔다는 거. 휠까지 나갔으면 돈이 얼마냐고. 다행으로 생각해야지. 이 사고 당하면서 얻은 교훈. 타이어 중요하다. 펑크 나면 제대로 때워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2동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2동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