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즈/패션

클래씨 TV를 보다가... 노커스 대표가 테일러였어?

#0

즐겨보는 채널 아니다. 내 관심 분야를 다루긴 하지만, 내가 얻을 정보는 없어서다. 아마 이 채널의 주연령층이 다소 젊은 층이라서 그런 건지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40대인 나에게는 도움되는 얘기 없더라. 

 

그럴 수 밖에 없는 게, 내가 가진 정보의 원천은 제작자들이다. 공방, 공장 직접 옷을 만드는 데서 그것도 한 군데가 아닌 여러 군데 크로스 체크하면서 얻은 정보다. 나는 유통업자의 얘기보다는 제작자들의 얘기가 우선이다. 그게 더 정확하니까. 그래서 내게는 별로 도움이 안 된다는 얘기다. 그런데 이번에는 두 편을 내가 처음부터 끝까지 봤다. 이유? 내가 얻을 정보가 있을까 싶어서.

 

#1
어떤 영상이냐면, 정장 브랜드 서열 정리. 기성복에 대한 얘기인데, 대중들이 바라보는 관점이 어떨까 싶어서 봤던 거다. 근데 거기에 노커스 대표가 나오는데, 클래씨 TV 운영자가 노커스 대표를 보고 테일러라고 명명하는 건 내가 이해한다. 왜냐면 일반인들은 테일러를 잘 구분하지 못하니까. 근데 본인 스스로를 테일러라 명명하는데, 테일러였어? 내가 잘못 알고 있었나?

 

#2
테일러

 

테일러라고 하면, 본인이 패턴을 만들어야 한다. 디자인이나 스타일링을 해준다고, 가봉을 본다고 해서 테일러가 아니다. 본인이 직접 패턴을 만들 줄 알아야 한다. 그 패턴을 만들기 위한 노하우가 바로 테일러의 실력이고. 그게 아니면 테일러가 아니다. 이게 내가 생각하는 기준이다. 최근 영상에서도 언급했지만 이 업계는 기준이 없다. 그러다 보니 저마다 이런 저런 얘기를 하곤 하지.

 

내가 얘기한 게 기준이 아니라고 한다면 어떤 일이 벌어지냐? 디자이너도 테일러요, 샵 매니저도 테일러가 되고 그렇다면 나도 테일러가 되는 셈이다. 그러나 나는 테일러가 아니다. 더 오해할 수 있는 게 생기는데 그건 비스포크가 아닌데 비스포크라고 하게 되는 문제가 생긴다. 무슨 말이냐고? 아래 영상 참고하길 바란다. 결국 소비자 입장에서는 비스포크 아닌데 비스포크 가격을 지불하게 되는 셈이다.

 

그래서 내가 최근에 영상으로 찍은 게 비스포크를 판별하는 가이드다.

 

 

#3

저마다 다른 기준?

 

내가 저렇게 기준을 세운 거는 테일러의 역할 중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기 때문이다. 패턴사도 패턴 만든다 그러나 패턴사가 아무리 패턴을 잘 만들어도 테일러와 같이 1:1 패턴 즉 그 사람에게 맞는 패턴 즉 체형 보정한 패턴을 잘 만들지는 못한다. 반대로 테일러가 아무리 패턴을 잘 만들어도 유명 기성복의 좋은 패턴을 만들지 못한다. 좋은 패턴을 만들어낼 가능성이 높을 뿐이지 포커싱을 두는 영역이 다르다 보니 본인이 하던 걸 더 잘 하게 되어 구분이 된다는 얘기다. 

 

게다가 내가 알기로는 테일러는 봉제(바느질)부터 배우기 시작한다.(뭐 봉제부터 안 배울 수 있을 지도 모르겠다만) 그러나 봉제사라고 봉제만 전문적으로 하는 분들이 따로 있다. 그래서 두루뭉수리하게 표현하는 게 아니라 정확하게 표현하는 게 필요하고, 단순히 용어의 정의 이런 게 중요한 게 아니라 그 역할의 중요성과 그것으로 구분할 수 있는(수미주라냐? 비스포크냐?) 게 생기다 보니 그렇게 기준을 만들고 얘기한 거였다. 테일러링을 배웠다고 해도 본인이 하는 일이 테일러가 아니면 테일러라고 할 수 없는 이유도 같은 맥락이다.

 

어떤 의미에서 본인 스스로를 테일러라 칭했는 지는 모른다. 또한 저마다 다른 기준이 있을 수 있다는 점도 있겠다. 그러나 저마다 다른 기준이 있다고 한다면, 그럼 어떤 기준으로 테일러를 명명해야지 더 나은 즉 테일러의 역할을 잘 설명하는 기준이 될 수 있느냐란 문제가 남는다.

 

#4

내가 노커스 대표를 싫어해서 이런 얘기를 하는 거 아니다. 그런 거 없다. 열심히 하고 제대로 하는 사람은 난 응원하는 편이지 괜히 딴지 걸고 그러지 않는다. 다만 나는 아닌 건 아닌 거다. 그래서 내가 알고 있는 바와 달라서 지적하는 거다. 본인이 채촌을 통해 1:1 패턴을 직접 만드는 테일러인지 아닌지 나는 궁금하다. 

 

그 결과물을 고객이 만족을 하든 안 하든 그건 별개의 문제다. 1:1 패턴을 본인이 직접 만드는 재단사냐 아니냐를 얘기하는 거니까. 혹여라도 내가 틀린 부분이 있다면 얼마든지 지적 바란다. 틀린 부분은 지적 받아 마땅하니까. 그러나 논점에 어긋난 쓰잘데기 없는 딴지에 대해서는 상종 자체를 안 한다. 내가 왜 이런 얘기를 하느냐? 이 업계가 그런 게 심하기도 하지만, 요즈음에는 인터넷에서 그런 게 마치 문화인 양 여겨지는 거 같아서 그런다. 논점을 흐리지 말길.

  • Dkdmdj 2021.04.05 15:31

    노커스 1:1 패턴 직접 만듬ㅋㅋㅋㅋㅋㅋㅋ 괜한 딴지 거는건 본인인거같은데요..

    글의 주제가 테일러의 정의라고 해도 노커스에 대한 의심을 소재로 한다니 너무 네거티브한 글로 보이네요

    • 업계에 있다 보면 어느 공방에서 어떻게 제작한다는 거까지 다 알게 됩니다. 그렇게 제작하는 게 1:1 패턴이라면, 유어오운핏 초창기 비스포크라 했던 것도 1:1 패턴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비스포크라 할 수 없기에 업그레이드를 했던 거지요.

      이 글을 네거티브로만 본다는 건 개인의 자유입니다만, 님과 같이 진실을 왜곡하는 이들이 있기에 적은 글이고, 그 주체가 현직에 있다면 그건 상술 아닐까요?

    • 오늘 공방 가서 확인한 사실이라 언급합니다. 노커스 재단사 있습니다. 구한 지 2달 정도 되었다고 하더군요. 어떻게 알게 되었느냐? 비스포크 공방에 노커스 물량이 있길래 물어본 겁니다.

      이렇듯 업계에 있으면 자연스럽게 알게 되는 것들이 있습니다. 게다가 저희쪽 재단사 선생님도 발이 넓으시구요. 그래서 왠만한 분들 다 알고 계시더군요. 제가 이 글을 적었을 때는 그렇지 않았는데, 지금은 해당 부분이 보완이 된 거 같습니다.

      바람직한 현상입니다. 가격이 상향 조정되었을 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그렇게 해야 비스포크라고 할 수가 있는 것이니 말입니다. 다만 그 전에는 비스포크라고 하기는 무리가 있다는 점 또한 맞는 얘기죠.

      이제 공방은 같으니 재단사 선생님의 실력과 가격이 관건이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