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즈/패션

클래씨 TV를 보다가... 노커스 대표가 테일러였어?

#0

즐겨보는 채널 아니다. 내 관심 분야를 다루긴 하지만, 내가 얻을 정보는 없어서다. 아마 이 채널의 주연령층이 다소 젊은 층이라서 그런 건지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40대인 나에게는 도움되는 얘기 없더라. 

 

그럴 수 밖에 없는 게, 내가 가진 정보의 원천은 제작자들이다. 공방, 공장 직접 옷을 만드는 데서 그것도 한 군데가 아닌 여러 군데 크로스 체크하면서 얻은 정보다. 나는 유통업자의 얘기보다는 제작자들의 얘기가 우선이다. 그게 더 정확하니까. 그래서 내게는 별로 도움이 안 된다는 얘기다. 그런데 이번에는 두 편을 내가 처음부터 끝까지 봤다. 이유? 내가 얻을 정보가 있을까 싶어서.

 

#1
어떤 영상이냐면, 정장 브랜드 서열 정리. 기성복에 대한 얘기인데, 대중들이 바라보는 관점이 어떨까 싶어서 봤던 거다. 근데 거기에 노커스 대표가 나오는데, 클래씨 TV 운영자가 노커스 대표를 보고 테일러라고 명명하는 건 내가 이해한다. 왜냐면 일반인들은 테일러를 잘 구분하지 못하니까. 근데 본인 스스로를 테일러라 명명하는데, 테일러였어? 내가 잘못 알고 있었나?

 

#2
테일러

 

테일러라고 하면, 본인이 패턴을 만들어야 한다. 디자인이나 스타일링을 해준다고, 가봉을 본다고 해서 테일러가 아니다. 본인이 직접 패턴을 만들 줄 알아야 한다. 그 패턴을 만들기 위한 노하우가 바로 테일러의 실력이고. 그게 아니면 테일러가 아니다. 이게 내가 생각하는 기준이다. 최근 영상에서도 언급했지만 이 업계는 기준이 없다. 그러다 보니 저마다 이런 저런 얘기를 하곤 하지.

 

내가 얘기한 게 기준이 아니라고 한다면 어떤 일이 벌어지냐? 디자이너도 테일러요, 샵 매니저도 테일러가 되고 그렇다면 나도 테일러가 되는 셈이다. 그러나 나는 테일러가 아니다. 더 오해할 수 있는 게 생기는데 그건 비스포크가 아닌데 비스포크라고 하게 되는 문제가 생긴다. 무슨 말이냐고? 아래 영상 참고하길 바란다. 결국 소비자 입장에서는 비스포크 아닌데 비스포크 가격을 지불하게 되는 셈이다.

 

그래서 내가 최근에 영상으로 찍은 게 비스포크를 판별하는 가이드다.

 

 

#3

저마다 다른 기준?

 

내가 저렇게 기준을 세운 거는 테일러의 역할 중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기 때문이다. 패턴사도 패턴 만든다 그러나 패턴사가 아무리 패턴을 잘 만들어도 테일러와 같이 1:1 패턴 즉 그 사람에게 맞는 패턴 즉 체형 보정한 패턴을 잘 만들지는 못한다. 반대로 테일러가 아무리 패턴을 잘 만들어도 유명 기성복의 좋은 패턴을 만들지 못한다. 좋은 패턴을 만들어낼 가능성이 높을 뿐이지 포커싱을 두는 영역이 다르다 보니 본인이 하던 걸 더 잘 하게 되어 구분이 된다는 얘기다. 

 

게다가 내가 알기로는 테일러는 봉제(바느질)부터 배우기 시작한다.(뭐 봉제부터 안 배울 수 있을 지도 모르겠다만) 그러나 봉제사라고 봉제만 전문적으로 하는 분들이 따로 있다. 그래서 두루뭉수리하게 표현하는 게 아니라 정확하게 표현하는 게 필요하고, 단순히 용어의 정의 이런 게 중요한 게 아니라 그 역할의 중요성과 그것으로 구분할 수 있는(수미주라냐? 비스포크냐?) 게 생기다 보니 그렇게 기준을 만들고 얘기한 거였다. 테일러링을 배웠다고 해도 본인이 하는 일이 테일러가 아니면 테일러라고 할 수 없는 이유도 같은 맥락이다.

 

어떤 의미에서 본인 스스로를 테일러라 칭했는 지는 모른다. 또한 저마다 다른 기준이 있을 수 있다는 점도 있겠다. 그러나 저마다 다른 기준이 있다고 한다면, 그럼 어떤 기준으로 테일러를 명명해야지 더 나은 즉 테일러의 역할을 잘 설명하는 기준이 될 수 있느냐란 문제가 남는다.

 

#4

내가 노커스 대표를 싫어해서 이런 얘기를 하는 거 아니다. 그런 거 없다. 열심히 하고 제대로 하는 사람은 난 응원하는 편이지 괜히 딴지 걸고 그러지 않는다. 다만 나는 아닌 건 아닌 거다. 그래서 내가 알고 있는 바와 달라서 지적하는 거다. 본인이 채촌을 통해 1:1 패턴을 직접 만드는 테일러인지 아닌지 나는 궁금하다. 

 

그 결과물을 고객이 만족을 하든 안 하든 그건 별개의 문제다. 1:1 패턴을 본인이 직접 만드는 재단사냐 아니냐를 얘기하는 거니까. 혹여라도 내가 틀린 부분이 있다면 얼마든지 지적 바란다. 틀린 부분은 지적 받아 마땅하니까. 그러나 논점에 어긋난 쓰잘데기 없는 딴지에 대해서는 상종 자체를 안 한다. 내가 왜 이런 얘기를 하느냐? 이 업계가 그런 게 심하기도 하지만, 요즈음에는 인터넷에서 그런 게 마치 문화인 양 여겨지는 거 같아서 그런다. 논점을 흐리지 말길.

  • Dkdmdj 2021.04.05 15:31

    노커스 1:1 패턴 직접 만듬ㅋㅋㅋㅋㅋㅋㅋ 괜한 딴지 거는건 본인인거같은데요..

    글의 주제가 테일러의 정의라고 해도 노커스에 대한 의심을 소재로 한다니 너무 네거티브한 글로 보이네요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21.04.05 15:36 신고

      업계에 있다 보면 어느 공방에서 어떻게 제작한다는 거까지 다 알게 됩니다. 그렇게 제작하는 게 1:1 패턴이라면, 유어오운핏 초창기 비스포크라 했던 것도 1:1 패턴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비스포크라 할 수 없기에 업그레이드를 했던 거지요.

      이 글을 네거티브로만 본다는 건 개인의 자유입니다만, 님과 같이 진실을 왜곡하는 이들이 있기에 적은 글이고, 그 주체가 현직에 있다면 그건 상술 아닐까요?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21.04.24 12:02 신고

      오늘 공방 가서 확인한 사실이라 언급합니다. 노커스 재단사 있습니다. 구한 지 2달 정도 되었다고 하더군요. 어떻게 알게 되었느냐? 비스포크 공방에 노커스 물량이 있길래 물어본 겁니다.

      이렇듯 업계에 있으면 자연스럽게 알게 되는 것들이 있습니다. 게다가 저희쪽 재단사 선생님도 발이 넓으시구요. 그래서 왠만한 분들 다 알고 계시더군요. 제가 이 글을 적었을 때는 그렇지 않았는데, 지금은 해당 부분이 보완이 된 거 같습니다.

      바람직한 현상입니다. 가격이 상향 조정되었을 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그렇게 해야 비스포크라고 할 수가 있는 것이니 말입니다. 다만 그 전에는 비스포크라고 하기는 무리가 있다는 점 또한 맞는 얘기죠.

      이제 공방은 같으니 재단사 선생님의 실력과 가격이 관건이겠네요.

  • Wzza 2021.11.02 12:46

    노커스에서 인생에 한 번 뿐인 예복 맞췄다가 후회했네요..무슨 바지를 한복바지처럼 만들어놔서 걸을 때마다 내려가서 다리는 짧아보이고 품은 펄렁펄렁..후.. 고객으로서 직접 맞춰 입어보니 테일러라기엔 기본기는 부족한데 겉멋만 잔뜩 든 느낌입니다.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21.11.04 13:51 신고

      맞춤이라는 게 100% 라는 게 없기도 하고 어떤 이는 그 샵에 만족해도 어떤 이는 만족하지 못하고 그런 경우가 많습니다. 그건 저도 마찬가지구요. 그런 일이 생기면 해당 업체에 가셔서 그런 부분을 얘기해서 보완하시면 될 듯 합니다. 기성품이 아니라서 그런 경우 종종 생기니 소통하면서 니즈를 잘 파악해야 되는데 그런다 해도 주관적인 만족도를 100% 만족시켜드리기는 쉽지 않지요.

  • 박태우 2021.11.08 18:02

    노커스 바지가 문제가 되는거 같네요 노커스 유재석씨가 정장을 맞췄다고 자랑스럽게 광고하더라고요 비비 테일러가 훨씬 난거 같기도 하고 .. 노커스 바지는 정말 입는것이 불편해요. 거기에 테일러 대표 노다주 분인가 정말 고집도 강하시고..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21.11.12 17:26 신고

      업체 입장에서 셀럽을 활용하는 건 뭐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이며, 그걸 두고 뭐라하기는 그렇습니다. 무료로 해주는 게 아니라 그 셀럽이 직접 돈을 주고 했다면 자랑할 만 하죠. 다만 그 셀럽이 만족했다 하여 내가 만족한다는 논리가 성립하기는 쉽지 않은 게 맞춤입니다. 맞춤은 동명사로 과정에 포커싱을 둔 것이지 한 번에 100% 맞춤이라는 건 존재하기 힘들다 봅니다.

      비비 테일러라는 데는 전 들어본 적이 없는 데라서 뭐라 말씀 드리지 못하겠구요. 거기 기존에는 1:1 패턴의 비스포크로 진행되는 게 아니었기에 그쪽 바지 패턴이 본인과 잘 맞지 않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

      대표가 고집이 강한 거는 뭐 보기에 따라서 장점이 될 수도 있고 단점이 될 수도 있지만 어떤 거에 고집이 강한 지에 따라 저는 달리 보는 편이죠. 이 업계는 글쎄요. 제가 겪어보기에 일반적인 여타의 업계와는 다른 면이 꽤 있어서 별로 섞이고 싶은 이들이 그닥 많지는 않더라구요.

  • 박태우 2021.11.08 18:09

    노커스가 저렴한 가격은 아닙니다.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21.11.12 17:28 신고

      어느 정도 가격대인지를 몰라서, 뭐라 말씀드리기는 그렇네요. 어떤 원단으로 했는지 알면 대충 답이 나오거든요. 거기 기존에 쓰던 공방 공임비를 아니까. 제 기준에서는 50%면 그래도 업계 관례가 그러하니 비싸다고 생각하진 않을 거 같습니다만, 원단 갖고 장난질 하는 건 국내 최상위라 불리는 데도 마찬가지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