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영화

다시 돌아온 영웅 록키 <록키 발보아>

록키 발보아 포토
감독 실베스터 스탤론
개봉일 2006,미국
별점
2007년 4월 8일 본 영화다. 록키 시리즈를 보는 사람이면 다들 분명 뻔한 내용이겠지 하면서 이 영화를 봤을 꺼라 생각한다. 나도 마찬가지다. 그런데 괜찮았다. 그리 나쁘지 않았다. 별 기대를 하지 않아서 그런지 몰라도.

아마도 평론가들은 이 영화를 두고서 별로 좋은 평을 내리지는 않았을 꺼라 생각한다. 그들은 '삼나무에 내리는 눈'이라든지 외국 평론가 중에서 그럴 듯하게 쓴 내용이 눈에 띄어야 좀 인정하는 그들 아닌가?

퇴물이 된 록키의 그 이후 생활과 함께 늙었지만 가슴에 그냥 고스란히 담아두기에는 너무나 강렬한 정렬로 인해 현실에서는 있을 법하지 않은 경기를 하게 되는데, 결론이야 영화를 보기 바란다. 내가 각본을 써도 그렇게 밖에 결론을 못 내릴 듯 하다.

영웅 록키를 볼 수 있었다기 보다는 인간적인 록키가 된(아마 5편에서 그런 컨셉이었던 것으로 아는데 실패했었지 아마?) 모습을 볼 수 있었고 그런 모습에 기존의 여러 영웅적인 이미지가 겹치면서 영웅이 되기를 바라는 시선이 된 듯 하다.

항상 록키 시리즈를 보면서 아쉬운 점이 하나 있다면 경기 진행이 너무 어색하다는 거다. 그렇게 상체를 이리 저리 흔들면서 경기하면 카운터 펀치 맞기 쉽상이고 허점을 그렇게 노출 시키면서 하는 경기가 어디있을꼬. 좀 영화라고 해도 경기 장면은 경기 답게 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예전도 그렇고 지금도 여전히 그 부분은 아쉽다.

한가지 이 영화에서 현챔피언에 대한 대중들의 시선은 이해가 안 간다. 왜냐면 사람들은 그런 모습이 보기 좋지 않다 하여도 단정적이고 확실한 것을 선호하게 마련이며, 적어도 헤비급 세계 챔피언이라고 한다면 그의 사생활이 어떠하든지 간에 충분히 실력으로서 보여주는 부분들로 인해 팬층이 두터울 수 밖에 없는데 영화 속에서는 정반대라 이해할 수가 없는 부분이다.

원래 사람들은 영웅을 좋아하는데 여기서는 모순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는 점이 설정에 어거지가 좀 있지 않나 하는 생각도 든다. 그래도 볼 만했다. 재미있게 봤다. 최근 영화를 너무 안 봐서 그런지 볼 만했던 영화였다.
  • Favicon of http://kingjesus.co.kr/seong/blog/ BlogIcon 바람노래 2007.04.22 01:04

    저는 록키가 경기하는 모습 보다는 트레이닝 하는 모습이 더 인상적이었습니다.
    언제나 심금을 울리는 그 트레이닝 전용 BGM 이 전 좋더군요 ^^
    이번 편은 굉장히 인간적이고, 아마도 록키의 마지막 편이 아닐까 합니다.

    • Favicon of http://lsk.pe.kr BlogIcon Seung-Keon, Lee 2007.04.22 14:40

      가만 생각해보니 그렇네요. 감상을 그 때 보고 바로 올리지 못해서 그랬는지 트레이닝 하는 멋진 장면들(전편도 항상 그랬고)은 참 인상적이었지요. 마지막 엔딩에서 록키가 항상 연습할 때 밟던 그 계단을 사람들이 밟았던 그 모습들도 인상 깊었던 듯 싶습니다.

      이번 편 마지막이라고 생각됩니다. 더이상 시나리오 쓰기도 힘들듯. 록키5인가요? 이제 선수를 양성하는 사람으로서의 록키의 모습도 보여줬겠다 더이상 나올 시나리오가 없을 듯 싶습니다. ^^

      P.S : 블로그 첫화면의 부드러운 커피와 인상. 인상 죽입니다. ^^

  • Favicon of http://kingjesus.co.kr/seong/blog/ BlogIcon 바람노래 2007.04.22 15:41

    아...거기 필라델피아죠...ㅡㅜ
    거기 록키1 에서 먹던 필라 치즈버그 그거 꽤나 맛있습니다.
    샌드위치 가운데 그냥 소고기를 무작위로 넣은 것지만 말입니다.
    계단도 밟아보고...예전 필라델피아 기억이 물씬 나네요.ㅋ

    • Favicon of http://lsk.pe.kr BlogIcon Seung-Keon, Lee 2007.04.23 02:22

      아 그렇군요. 제가 미국땅은 한 번도 밟아보지를 못해서... T.T 그런 곳에 추억을 남길 수 있다는 게 부럽습니다. 전 언제 미국 한 번 가보남... T.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