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격투기

효도르 스페셜: 이해할 수 없는 효도르

효도르 vs 마크헌트: 암락


[ 동영상 7분 10초 ] 효도르가 암락이 걸렸음에도 불구하고 아무렇지 않은 듯한 효도르. 너무 신기했다. 저런 각도에서 마크 헌트가 힘을 줬다면 어깨에 꽤 무리가 갔을 듯 싶은데 참고 있는 것인지 연습을 많이 해서 정말 아무렇지 않은 것인지... 그래서 직접 실험해 보니 참지 못할 정도로 너무 아팠다. 정말 효도르는 아무렇지도 않았던 것일까? 정말 궁금하다.


효도르 vs 케빈 랜들맨: 슈플렉스


[ 동영상 2분 45초 ] 어떻게 저렇게 당하고도 아무렇지가 않을 수 있는지. 내 기억으로 누군가가(김대환 해설위원이 그랬나?) 이렇게 얘기했었다. 효도르가 순간적으로 떨어질 때 낙법처럼 어깨부터 먼저 떨어지게 했다. 그런데 동영상을 보면 그 짧은 순간에 그런 판단을 한다는 것은 거의 본능적으로 그렇게 한다는 소리 밖에 안 된다.

그리고 아무리 그렇게 떨어진다고 해도 케빈 랜들맨의 슈플렉스를 보면 완전히 체중 실어서 내리 꽂는데 그 순간에 충격이 이만 저만이 아니었을 듯 싶다. 그런데도 아무렇지 않은 듯이 경기를 진행하는 효도르. 정말로 아무렇지 않았던 것인지...


효도르 vs 후지타 카즈유키: 카운터


[ 동영상 3분 30초 ] 카운터 펀치로 제대로 맞았다. 여기를 관자놀이라고 하던가? 여기에 제대로 맞으면 그냥 쓰러지는데... 보통의 입식 타격의 경우에 여기에 맞아서 넉다운 되는 모습을 많이 볼 수 있었다. 효도르도 사람이니 맞을 수도 있겠다. 근데 문제는 그렇게 맞고 다리를 휘청거리면서 상대를 잡는 그 모습은 너무나도 인상적이다.

얼마나 운동을 하면 저런 순간에도 저럴 수가 있을까? 지지 않겠다는 그런 집념이 사람을 저렇게 만들까? 저런 순간에는 이성적인 판단으로 행동하기 보다는 거의 본능에 가까운 행동 밖에 못할 듯 한데... 환호하는 관중 소리, 죽일 듯이 달려드는 상대, 효도르는 과연 무슨 소리를 듣고 무엇을 보면서 어떤 생각으로 저렇게 했을까?

오직 상대를 잡아야겠다는 생각에 그런 것 같아 보이는데 정말 인상깊은 장면이었다. 사실 이 경기 이후에 내가 효도르의 팬이 되기도 했었다. 그 전까지는 나는 힉슨 그레이시 팬이었다.
  • Favicon of http://mepay.co.kr BlogIcon mepay 2008.07.20 05:56

    책상앞에서 라면 먹으면서 봤는데..넋을 놓고 보다가 라면이 다 불어터졌습니다.ㅋㅋ
    효도르.. 정말 무시 무시 하군요..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08.07.20 13:09 신고

      하하하... 라면 먹으면서... 재밌습니다. 정말 대단한 선수입니다. 정말로... 단순히 강하다는 표현만으로는 부족한 선수지요. ^^

  • Favicon of https://yasu.tistory.com BlogIcon Yasu 2008.07.20 16:01 신고

    감상 잘 했습니다. 대단한 효도르...

  • Favicon of http://agony00.tistory.com BlogIcon 까칠맨 2008.07.20 22:58

    오랜만에 왔습니다 ^^ 위에 세 경기 모두 정말 대단했던 경기였죠...
    오늘 美 M-1 글로벌이라는 신흥 격투 단체의 경기에서 전 UFC 챔피온 팀 실비아를
    37초만에 초살하는 것을 보고 정말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그래도 최고의 무대라는 곳의 전 챔피온이었는데... 효도르의 훅은 거의 불가능한
    각도에서 휘어져 들어가는데 그 정확도도 아주 높습니다.
    승리 이후 인터뷰에서는 또 어찌 그리 순진하게 웃는지...풉...
    아마도 나이들어 은퇴하기 전에는 그를 꺾을 선수가 나오기 어렵지 않을까 합니다.
    아...우리의 홍만이가 있었군요....ㅡ,.ㅡ

    그나저나...까칠맨의 신체사이즈는 효도르와 똑 같은데...전 왜 이모양인지...ㅠ,.ㅠ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08.07.20 23:50 신고

      ㅋㅋㅋ 신체사이즈는 같은데 운동을 안 하셔서 그런 듯. 최홍만이 효도르를 이기려면 시간이 조금 많이 필요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 전에 효도르가 은퇴할 수도...

  • Favicon of http://seomindang.com BlogIcon 서민당총재 2008.07.20 23:00

    첫번째는 헌트전 이후 많은 관심이었는데 헌트가 확실하게 기술을 걸지 못했다는 걸로 대부분 결론이 난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헌트가 조금만더 몸을 압박하면서 공간을 주지 않았다면 위험했다고 하더군요.
    하지만 저 상태에서는 기술이 완전히 안들어간 것이라고 합니다.

    그때 효필이 횽아가 이야기했죠. 저 상태때에 무슨 기술을 걸것인가를 생각했다고.

    그런데 저도 2번째 영상은 후덜덜이죠. 뭐 잘 아시는 분들이 목을 집어넣어서 낙법을 했다지만.. 제가 보기에는 그냥 냅다 꼳힌것에 불과한데.. 사람이 아닙니다.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08.07.20 23:55 신고

      그렇군요. 전문가들이 그렇게 얘기하면 그게 맞겠지요. 나름 그라운딩 기술이 부족한 마크 헌트인지라 2% 부족한 기술이었네요. 그래도 저런 각도면 어깨에 무리가 갈텐데 아무렇지도 않은 것 보면 그라운딩 기술을 연마하는 선수들은 그런 상황도 연습을 해둔 듯 합니다. 노게이라도 그렇고 예전에 호이시 그레이시도 그렇고. 탭 아웃을 안 하는 것을 보면 말이죠... 어쨌든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foog.com BlogIcon foog 2008.07.21 06:37

    특히 케빈렌들맨과의 그 만화같은 매치에서는 정말 경악을 금치 못했죠. 거의 웬만한 친구들은 그 1/4높이에서만 떨어져도 기절하곤 하는데 이건 원 몸이 미쉘린타이어로 된 것도 아니고 그 탄력성이란!!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08.07.21 09:57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 정말 놀라운 모습을 보여줬었죠. 실제 그 경기를 보고 있으면서 효도르 충격 많이 먹었겠다 했는데 전혀 그렇게 보이지 않았다는... ^^

  • 영장류최강 2008.07.21 17:49

    랜들맨과의 경기 같은 경우 만약 맨바닥이었다면 효도르아닌 효도르 할아버지라도 바로 실신이었을 겁니다. 후지타의 경기나 랜들맨의 경기나 효도르의 회복력에 경악을 금치 못하게 만듭니다. 제가 보기에 후지타 경기의 경우 효도르가 경기 이기고 손을 번쩍 들어올릴 때까지도 카운터에 받은 데미지를 회복하지 못한걸로 보이는데도 악마를 능가하는 눈빛.. 살아있구요 특유의 미소까지.. 바로 실신직전상태였는데도 엄청난 카리스마 또한 지녔습니다. 그리고 카운터 정타에 서있는 것 자체가 마크헌트 저리가라는 회복력입니다.. 뭐라고 해야할까 헌트나 크로캅 경기에서도 마찮가지지만 효도르 그 자체가 완벽하기도 합니다만 반대로 오히려 상대의 필살기나 상대의 능력이 나에게 미치지못한다 그래서 너는 나의 앞에서 불완전한 상태다!
    라고 무언의 암시를 주는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한마디로 효드르가 완벽하다가 아니라 상대가 효도르를 제압할 수 없다. 라고 말하는 것 같습니다. 약간은 다른 느낌이죠.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08.07.21 18:45 신고

      재밌는 덧글 잘 읽었습니다. 닉네임을 영장류최강으로 표기하셨네요. 마크 커가 생각난다는... 한 때는 영장류최강이라는 소리를 들었는데... 효도르 정말 대단한 파이터임에는 틀림없는 것 같습니다. ^^

  • 노컷 2008.07.22 02:38

    도장 언저리에서 찌질대던 가락으로 보면
    암락: 방향이 약한 방향 + 팔을 좀 뻗게 해야 하는데 안 그런 거 같구요(기술 부족)
    슈플렉스: ㄷㄷㄷ;;; 일단 머리를 잘 숙여서 괜찮았다고는 해도 완전 위험해 보이네요
    카운터: 그나마 정타는 아니라서...
    그건 그렇고 완전히 잡힌 상태에서도 잘 빠져나오네요.
    기술이 발달하면서 과거에는 기브업하는 자세에서도 요새는 잘 빠져나오죠(예> 헤드락)

  • 하하하 2008.07.23 19:38

    그냥 들려서 보고가는사람인데요.
    뭐 방송에서 해설자분이 효도르가 그순간 낙법을했따뭐라하셧는데
    그건 아닌것같구요.. 확실히 효도르선수 제대로 머리부터 떨어졌습니다. 그런데 그순간 낙법정도는 아니고, 그냥 머리를 좀 숙여서 피하는 정도의 본능을 발휘하긴했었죠.. 그리고 효도르를 꺾읈 ㅜ있는 방법을 마크헌트와 후지타가 잘말해주네요, 효도르를 꺾기위해선 카운터형 스트라이커,내지 역으로 태클걸고 들어가서 파운딩+서브미션기술로 들어가는 그래플러가 가장 유력하죠.... 확실히 올라운드스타일의 파이터는 어딘가 하나의 약점이 있습니다. 완벽할순없거든요..
    그런데 그곳을 잘 꿰뚫지 못하죠 웬만한 하류파이터들은...
    그래서 저 위의 두가지스타일중의 하나라도 가진파이터가,
    랜디커투어,척리델,비토, 세명인데... 이 셋다 불안불안하죠..;;
    그중의 유력시되는 커투어는 나이들어가고있고...;
    척리델은 체급이 틀려서 붙을일도 없고... 비토는 막장된지오래됐구요.
    그나마 한명있다면 또 조쉬바넷인데.. 조쉬바넷은; 상대하기엔
    스피드가 너무 느리고, 역시 유력하다면 커투어 내지 동생인 알렉산더
    두명으로 꼽을수있겠네요.. 근데 동생하고 싸울일은 없구요 ㅋㅋ
    확실히 효도르가 지금 가장 완벽한 MMA파이터인게 맞네요.;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08.07.24 00:49 신고

      맞는 말씀을 하셨습니다. 약점은 있게 마련이겠지요. 근데 문제는 역으로 상대가 효도르의 약점을 공격하면 효도르는 상대의 약점을 공격한다는 거지요.
      상대가 그렇게 생각하듯이 효도르도 그렇게 응수하니 그게 어지간해서는 통하기가 쉽지 않은 듯 합니다. 올라운드 플레이어면서도 어느 면에서 그리 뒤떨어지지 않으니...
      효도르가 얘기하기를 크로캅전이 가장 힘들었다고 얘기하듯이 효도르도 천적은 있겠지요. 그 천적이 누가 될 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말씀하신 분들 중에서도 있을 수 있겠지요. 개인적으로는 아직은 다 효도르에 비할 바는 아닌 듯 합니다.
      좋은 견해 날카로운 분석 감사합니다.

  • 하하하 2008.07.23 19:42

    확실히 효도르의 약점은 그라운드라고 말할수 있습니다.
    효도르야 원래 그래플러스타일이고 그라운드로 많이가긴하지만
    예전부터 태클디펜스가 허약했구요.. 자주 태클당해서 위험했던 모습을 많이 보여줬었죠.. 물론 거기에서 또 역전승을 많이 보여줬낀했지만.. 거기다 근래에 타격에다 스피드를 보완하는바람에 많이 힘이 약해졌을겁니다. 역으로 그라운드로 몰고가서 파운딩+서브미션으로 싸울수 있는 파이터가 가장 가깝다고할수있겠네요.. 현재 그런파이터가
    커투어밖에 없죠. 효도르를 타격으로 이길생각하지말고 그라운드로 몰고 가야됩니다. 그런데 효도르 자신도 자기 약점이 뭔지 알기때문에 쉽게 허용안할것같군요.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08.07.24 00:55 신고

      님의 얘기를 듣고 랜디 커투어와 효도르의 경기를 생각해 보았습니다. 랜디 커투어는 레슬링 베이스고 효도르는 유도와 비슷한 삼보 베이스다 보니 그라운딩으로 가게 되면 커투어가 조금은 유리할 듯 하기도 합니다. 워낙 레슬링 선수들이 밀어부치는 힘이 좋은지라...
      그러나 링이냐 아니면 옥타곤이냐에 따라 조금 차이가 있을 듯 싶구요. 제 글에서도 얘기했듯이 효도르는 항상 상대의 중심을 무너뜨리기 위해서 빠른 스피드를 이용한 펀치로 그거 막는 데에 정신을 팔도록 만든다는 데에 있지요.
      어떤 전략을 들고 나올지 상당히 관심을 둘 수 밖에 없는 경기이긴 하겠습니다. 님의 말씀대로 효도르도 자신의 강약점(상대 선수에 비해)을 정확히 알기 때문에 나름 준비를 해올 것이고 그런다 해도 경기 때에 상황에 따라 얼마나 그에 맞는 대응을 하느냐도 중요하니 실제 경기가 아닌 이상 예상하기 힘든 게 사실입니다.
      그래도 저는 지금껏 경기 운영 능력 면에서 탁월함을 보였던 효도르에게 한 표를 던지고 싶네요. ^^

  • Favicon of http://mr-ok.com/tc BlogIcon okto 2009.11.10 09:06

    이번 로저스와의 경기에서도 파운딩 당하면서도 암바를 시도하는 신기에 가까운 장면이 하나 나왔죠... 그 암바가 아니었다면 그대로 끝났을 상황이었는데, 정말 효도르는 보는 사람을 전율케 해요... 그의 유일한 단점은 살짝만 부딪혀도 찢어지는 아기피부-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