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납치

(4)
룸: 2016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수상작 그러나 연기보단 내용이 더 맘에 든다 #0 나의 3,565번째 영화. 개인 평점은 9점. 여우주연상 수상에 대한 개인적인 견해는 잘 모르겠다. 물론 브리 라슨이 열연을 한 건 맞지만, 아역으로 나온 제이콥 트렘블레이의 연기에 더 빠져들어서 그랬던 것일 수도 있고, 참 많은 생각을 할 수 있는 부분들이 있어서 그랬을 수도 있고. 감상 포인트는 영상을 통해서 참고하길. 올해 만든 30번째 영상. #1이란 영화와 가장 흡사하다고 할 수 있지만 내용적인 면과 영화적 감흥을 고려한다면 비교할 바 안 된다. 이 훨씬 더 낫다는 얘기. 자식을 둔 부모라면 한 번 보길 추천한다. 아니 강추. #2포스터 사진 속 브리 라슨을 보면 왜 난 의 포스터 장면이 떠오르지? #3에 대해선 스티코 매거진에 글로 게재했으니 그걸 참고하길. 2016 아카데미 수상작 #2..
3096일: 실화라고 하니 참 무서운 세상이다 나의 3,284번째 영화. 우리나라에도 납치 실화를 소재로 한 영화가 더러 있지만 내가 본 대부분의 우리나라 납치 실화극은 미해결 사건인 경우가 많았다. 은 독일의 납치 실화극인데, 도대체 어떻게 납치되어 감금되었길래 3096일 동안 도망치지도 못 하고 그렇게 지냈을까 싶은 생각에 영화를 봤는데 그럴 만 하더라. 나타샤 캄푸쉬가 납치될 당시 10살이었다고 하는데 내 아들 진강이가 10살인 걸 감안한다면 나타샤 캄푸쉬가 납치, 감금되어 생활하면서 얼마나 많은 고생을 했을까 라는 생각에 참 세상 무섭다는 생각이 많이 들더라고. 내 아들이 저랬다면 하는 생각에 말이다. 영화의 개인 평점은 7점 준다. 범인 볼프강 프리클로필 나타샤 캄푸쉬를 납치, 감금했던 당시에 35살이었던 볼프강 프리클로필은 납치, 감금을 ..
테이큰 2: 나쁘진 않아 그러나 전편에 비할 바는 못 된다 나의 3,127번째 영화. 개봉한다고 해서 을 봤는데 기대 이상으로 재밌어서 내심 에 대한 기대감이 컸던 게 사실이다. 기대가 커서 그런 건지 10여일 간격을 두고 과 를 봐서 그런 건지는 모르겠지만 에 비할 바는 안 되더라. 확실히 전편보다 나은 속편은 없다는 걸 다시 느끼게 해준 영화. 그렇다고 해서 재미가 없다 뭐 그런 거는 아니다. 다만 보다는 재미가 덜하다는 거. 개인 평점 7점 준다. 이번에는 딸이 아니라 마누라가 납치 되고 차라리 내가 볼 때는 이번에도 딸이 납치되어 좀 더 강한 상대들(는 과 연결된다. 는 리암 니슨을 향한 복수전)과 티격태격하는 게 더 낫지 않았나 싶다. 에서는 딸은 간신히 도망치고 대신 마누라가 납치되는데 글쎄 그런 스토리 설정으로 인해서 어거지 설정이 들어갈 수 밖에 ..
나이트 스카이스: 외계인의 인류 납치 실화를 소재로 하여 만든 영화 나의 2,857번째 영화. 이 글의 제목과 같이 외계인이 인간을 납치한 실화를 소재로한 영화라고 하면 어느 누구라도 이 영화를 한 번 즈음은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 않을까 한다. 나 또한 그랬듯이 말이다. 그래서 봤다. ^^ 그런데 생각보다 영화는 조금 허접스럽다. B급 영화라고나 할까? 배우들이 유명하지 않아서가 아니라 2007년도 작품이라는 것을 감안하고 봐도 1990년대 말에 나온 듯한 영화 같이 조금은 화면이 조잡스럽기까지 하다. 결국 내용으로 승부를 보려고 한 듯 하지만 그다지 상상력이 풍부하지 못했던 것인지 아니면 스토리를 어떻게 전개해야될 지 몰라서 다소 지루하게 끌어서 그랬는지 몰라도 관객들이 몰입을 해서 보기에는 다소 미흡한 부분이 많은 영화다. 실제 일어났던 일을 소재로 해서 어떤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