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네트 베닝

(5)
첫인상이 강렬했던 영화 속 여배우 5명 #0 현재까지 본 영화 3,751편. 수많은 영화를 보면서 다 기억하지는 못하지만 어떤 영화를 봤을 때, '저 배우 누구지? 정말 매력적이다.'는 생각을 들게 했던 여배우들을 생각나는 대로 모아본다. #1 (1996) 모니카 벨루치모니카 벨루치하면 좀 육감적인 몸매로 많이 인식되곤 한다. 글래머러스한 그녀의 몸매 덕분. 지금은 나이가 들어 최근 출연했던 에서는 예전의 매력은 전혀 찾아볼 수 없고 나이드신 분이 섹시함을 어필하는 듯해 보여 안타깝더라. 그러나 내가 그녀를 알게 된 첫 작품인 을 볼 때만 해도 그렇지 않았다. 사진에서 보는 바와 같이 주름 하나 없고 섹시하고는 동떨어진 수수한 이미지. 그냥 한 마디로 뻑 갔었지.프랑스 배우긴 하지만 헐리웃 영화에도 종종 출연해서 많은 이들에게 알려지긴 했지만..
페이스 오브 러브: 한 남자에 대한 사랑이 얼마나 깊었으면 이럴 수 있을까? 나의 3,369번째 영화. 어떤 남자가 정말로 사랑했던 죽은 남편과 똑같이 생겼다면? 당연히 호기심 가겠지. 그런데 나는 사실 조금 이해가 안 가는 게 남편이 죽은 지 5년이나 되었는데, 5년이 지나서도 죽은 남편을 못 잊어서 지금 만나고 있는 남자를 남편으로 착각하면서 대할 수 있을까? 얼굴이 똑같이 생겼으니 착각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은 들지만 그를 죽은 남편으로 대한다는 데에는 좀 이해가 안 간다. 아무리 사랑을 했던 남편이라고 해도 그렇지. 는 이런 내용의 영화다. 그래서 어떻게 결론이 났을까? 당신이 남자라고 생각해봐라. 당연한 결과가 나온다. 톰과 니키가 헤어지기 전 마지막 날 톰이 니키에게 했던 질문이 생각난다. "나를 사랑하기는 한 거야?" 그 때 했던 니키의 대답. "둘 다 사랑했다." 그..
위험한 관계: 사랑이란 마음을 움직이는 것이란 걸 비극적으로 잘 보여주는 작품 나의 3,152번째 영화. 어우~ 생각보다 괜찮네. 스토리가 말이다. 는 사랑이란 마음을 움직이는 거라는 연애의 정석을 캐릭터 간의 심리적 갈등으로 잘 그려내고 있다. 재밌는 거는 절대 마음을 먼저 주지 않는다는 두 명(남자와 여자)의 캐릭터다. 이들의 은밀한 계약으로 스토리는 시작되지만 그 둘조차도 결코 남녀 사이에서는 이성보다는 감성이 우선시된다는 시대를 막론하고 변하지 않는 인간의 아주 기초적인 본능을 벗어날 수는 없다는 걸 비극적으로 잘 보여준다. 간간이 그 캐릭터들이 벌이는 애정 행각이 스토리의 양념으로 추가되면서 지루하지 않게 스토리가 전개되는데 아쉬움이 없는 건 아니다. 마지막에 파국으로 치닫게 되면서 너무 급하게 스토리가 진행되지 않았나 하는 게 다소 아쉽다. 개인 평점 8점 준다. 원작은..
러브 어페어: 멜로 영화하면 이 영화는 꼭 봐야할 영화가 아닐까 싶다. 강추! 나의 362번째 영화. 사실 2002년 이전에 본 영화들은 Database화 시키면서 가나다순으로 Sorting이 되어 정확하게 362번째 영화라고는 할 순 없지만 일단 넘버링이 그렇게 되어 있다. 는 내가 라는 영화를 1992년도에 보고(참고로 는 사막 한 가운데에 도박 도시-지금의 라스베거스-를 만든 벅시라는 실존 인물을 바탕으로 만든 영화다) 아네트 베닝의 매력이 흠뻑 빠졌고, 그 이후에 에서 만나 결혼까지 한 워렌 비티와 아네트 베닝 주연의 영화라고 해서 비디오로 출시하자마자 봤던 영화다. 본 지가 십수년이 된 영화. 그런데 이 영화를 최근에 다시 봤다. 내용도 까먹어서 보는 재미가 쏠쏠하더라는. 개인 평점 9점의 추천 영화. 아니 연인들이라고 하면 이 영화는 꼭 보길 바란다. 강추하는 영화다. ..
러브 어페어(Love Affair) OST 중 Piano Solo by 엔니오 모리꼬네 최근에 오래 전에 봤던 영화 를 다시 봤다. 를 1992년도에 봤으니 무려 20년만에 다시 본 영화였고 최근에 본 영화들은 대부분 포스팅하기 때문에 리뷰 포스팅도 적었다.(이 글 포스팅 되고 난 다음날 아침에 포스팅된다. 예약 걸어뒀거덩) 의 OST 중에서 가장 맘에 드는 게 바로 엔니오 모리꼬네의 Piano Solo란 곡이다. 이걸 듣고 있으면 애절한 사랑이 떠오른다. 뭐랄까. 기뻐서 눈물을 흘린다는 그런 느낌? 슬프도록 아름답다? 이 곡 때문에 악기는 일단 피아노부터 배워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는. ^^; 는 워렌 비티가 아네트 베닝에게 선물한 이벤트? 사실 에서만 하더라도 아네트 베닝 이뻤다. 특히 이 OST가 나오던 장면. 피아노 앞에서 하얀색 원피스를 입고 서 있던 자태가 무척이나 아름다웠던 배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