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해진

(8)
럭키: 유해진이 단독 주연 맡은 영화는 첨 봄 #0 나의 3,619번째 영화. 개인 평점은 8점. 유해진이 단독 주연 맡은 영화가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나는 처음 봤다. 킬러 역으로 나온 유해진. 다른 영화에서는 볼 수 없던 진지한 연기에 종전의 이미지를 떠올리면 뭔가 어색한 감도 없지 않지만 연기력으로 그걸 커버하더라. 아마 내 개인적인 생각에는 감독이 캐스팅할 때, 항상 킬러는 멋있는 배우가 맡아야 한다는 그런 고정 관념을 없애자는 생각에서 유해진을 캐스팅한 게 아닌가 싶은데 영화는 뭐 재밌다.#1 그래도 유해진만이 가진 끼 덕분에 간간이 웃기기도 하고. 나는 사실 유해진이란 배우를 에서 칼잡이 연기할 때 상당히 인상 깊었거든. 어쩜 저리 연기를 리얼하게 잘 할까 싶었더랬지. 못 생겼지만 그만의 매력이 분명한 색깔 있는 배우다. 이 영화는 유해진..
해적: 바다로 간 산적 - 다들 괜찮다해서 봤더만 난 별로 나의 3,403번째 영화. 별로 보고 싶은 생각 없었는데, 본 지인들이 별 생각없이 보다 보면 유쾌하다 해서 봤더니만 내겐 그냥 타임 킬러용 영화인데 이거 볼 바에는 다른 영화 보는 게 낫겠다는 생각만 들더라. 영화관에서 보면 여러 사람들이랑 같이 보니까 웃긴 장면들이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나는 전혀 그렇지 않던데. 웃긴 장면 자체가 나에겐 없었다고. 내가 무미 건조한 건가? ㅠㅠ 여튼 나는 이 영화 추천할 만한 영화 안 된다고 본다. 주연 배우인 손예진이 해적으로 나오는데 손예진은 이런 역 안 어울린다. 또한 김남길은 다른 영화에서도 항상 느끼는 바지만 라미네이트 너무 흰색으로 했어. 얼굴에서 치아 밖에 안 보이. 나도 라미네이트 했지만 색상이 너무 희다 보면 인위적인 느낌이 많이 들거든? 유해진의 연기..
타짜-신의 손: 1편에 비할 바는 안 되더라 나의 3,389번째 영화. 대충 얘기는 들어서 알고 있었지만 보고 싶어서 봤는데, 확실히 1편에 비해서는 재미가 덜하네. 장동식 역의 곽도원과 고광열 역의 유해진은 연기 잘 하던데 나머지는 글쎄 잘 한다는 생각이 들진 않더라. 특히 1편에서 아귀 역으로 나왔던 김윤석은 에서는 영 안 어울리대. 1편에서는 아귀라는 배역에 너무나도 잘 어울려서 김윤석 아니면 이렇게 연기 못 한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고, 내가 김윤석이란 배우를 인지하게 된 계기가 된 영화가 였는데 말이다. 동일 배역에 동일 인물이 연기를 하는데 느낌이 틀리다니. 이런 경험은 처음인 듯. 이하늬가 연기하는 건 처음 봤는데, 음 배역이 그래서 그런지 싼티 줄줄. 신세경은 단조로운 캐릭터인지라 뭐 연기를 잘 한다 못 한다는 건 잘 모르겠으나 귀엽네..
인간중독: 다소 농도는 있으나 분량이 짧아 그런 류의 영화라 보긴 힘들어 나의 3,367번째 영화. 영화관에서 개봉한 지 얼마 안 되어 내려온 거 보면 흥행을 못 했다는 얘기고 그만큼 대중들에게 재미나 감동을 주지 못했다는 얘기인지라 기대하지 않고 봤는데, 그럴 만 했다 본다. 사랑 이야긴데 호흡이 길어 늘어지는 듯한 느낌. 그러나 개인적으로는 보면서 사랑이라는 거에 대해서 남자와 여자의 관점에서 이런 저런 얘기를 할 게 있어 마지막 부분에서는 괜찮았던 영화다. 이건 지극히 내 주관적인 평인지라. 개인 평점은 6점 준다. 농도는 조금 있는 편이나 분량이 짧다 내 기억으로는 다소 농도 짙은 로맨스인 듯 느껴졌다. 이런 류의 영화 그닥 관심을 갖지 않지만 홍보를 해대면 그냥 주의깊게 보고 듣는 게 아니라 보이고 들리는 게 있다 보니 그렇게 느껴졌던 듯. 농도는 좀 있는 편이긴 하..
부당거래: 참 재밌게 봤는데 씁쓸하네 나의 3,199번째 영화. 류승범이 나와서 그렇고 그런 스토리인 줄 알고 안 봤었다. 뭐 한국 영화를 잘 안 보는 편이라 그런 것도 없지 않아 있지만. 여튼 그러다 괜찮다는 얘기를 듣고 평점을 봤더니 상당히 높길래 찾아서 봤다. 어우~ 이걸 왜 이제서야 봤댜~ 정말 재밌게 자알 봤다. 영화 스토리 괜찮다. 뻔한 내용이 전혀 아니었던 지라 결말이 어떻게 날 지가 궁금했다. 다만 한 가지. 씁쓸한 뒷맛. 이건 어쩔 수 없다고 본다. 영화 자체가 뭐 어떻다는 게 아니라 영화 속의 현실이 참 실제와 같은 느낌이라 그렇다는. 감독이 누군지도 몰랐는데 나중에 엔딩 크레딧 보고 알았다. 류승완이라는 걸. 각본 누가 썼나 찾아보니 박훈정이란 사람인데 이외에도 , 각본을 담당했고, 는 감독까지 했더라. 음. 재능이 있는..
가디언즈: 아이들과 함께 보기에는 좋았던 영화. 4DX 추천~! 나의 3,160번째 영화. 아들이랑 영화관을 한 번도 같이 가본 적이 없었다. 이리 저리 돌아다니기를 좋아해서 여기 저기 다니곤 했지만 요즈음에는 일산도 거의 가볼 만한 데는 다 가본 지라 궁리하다가 최근 개봉한 가 생각나서 영화보러 가자고 했던 거다. 몰랐다. 애들 영화는 늦은 상영 시간은 없더라는 사실을. 그래서 토요일에 보려고 했는데 결국 일요일에 동기 결혼식 갔다가(이제서야 결혼하다니. 애 낳으면 진강이랑 도대체 몇 살 차이란 말이야~) 예매해서 보러갔다. 놀이 기구 타는 걸 무서워하는 진강이. 게다가 뭐 하나 오래도록 하고 있으면 금방 싫증을 내는 진강이. 과연 영화는 재밌게 볼 수 있을까 싶었다. 최근에 항공대학교에 있는 항공우주박물관에서 4DX 입체 상영관을 체험했었는데(나야 오래 전에 체험..
미쓰 GO: 고현정 때문에 봤다~ 나의 3,103번째 영화. 순전히 고현정 때문에 봤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영화다. 극장에서 영화를 자주 보는 요즈음 극장에서 예고편을 봤을 때, '아~ 이런 영화는 안 찍는 게 좋은데'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흥행에는 실패한 듯. 나는 연예인 별로 안 좋아한다. 그러나 그런 나도 어렸을 적 추억 속에 동경했던 연예인이 있다. 바로 고현정이다. 기억하는 사람은 기억할 꺼다. 밤 10시가 되면 라디오를 켜고 이어폰을 꽂아서 듣던 . 물론 나이가 든 지금에서는 연예인에 종사하는 이들을 그닥 신뢰하지 않는다. 보여주기 위한 이미지 연출에 능한 그들이라 그들의 삶 또한 보여주기 위해 연출되는 부분이 많으니까. 실제 그렇다고 하지 않다 하더라도 그런 직업을 갖게 된다는 건 그런 곡해된 시선을 받아야할 수 밖에 없..
이끼: 다소 지루하고 캐릭터에 어울리는 배역은 아니었던 듯 나의 2,943번째 영화. 간만에 개봉하는 날 본 영화인데, 원작을 못 봐서 원작과 비교할 수는 없겠지만 원작을 본 지인의 얘기로는 원작이 훨씬 더 몰입도 있고 낫다고 한다. 원작을 능가하는 영화는 참 만들기 힘든 듯. 원작은 모르겠지만 2시간 30분 정도의 긴 러닝 타임이 다소 지루한 면이 없지 않다. 게다가 마지막 부근이 원작과 다른 반전이 있다는 얘기만 들었는데 마지막 장면 보고 솔직히 '역시~ 한국 영화'하는 생각이 들었다. 반전이 반전 같지도 않은 어설픈 반전. 개인 평점 6점의 영화로 영화관에서 볼 정도로 추천하는 영화는 아니다. 집에서 봐도 충분할 듯. 개인적으로 는 내용은 차지하고라도 캐스팅을 잘못하지 않았나 싶은 생각이 든다. 뭐 영화 찍을 때도 캐스팅 문제가 거론되기도 했었지만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