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우

(5)
재심: 앞으로의 세상에는 이런 실화가 없겠지? #0 나의 3,654번째 영화. 개인 평점은 7점. 내가 유일하게 보는 TV 프로그램이 예전에는 3개였는데 현재는 2개다. 이랑 . 는 오래 전부터 꾸준히 본 게 아니라 의 내용을 다뤘던 적이 있는 거 같던데, 나는 이 실화를 이란 영화를 통해서 접했다. 2000년에 일어난 약촌 오거리 살인 사건. 요즈음과 같이 SNS가 발달한 시대라면 이런 실화가 나올까 싶은 생각이 들긴 하지만 2000년이라면 뭐. 당사자의 입장에서는 정말 억울하지 않았을까 싶다. 그것도 어린 나이에 10년이란 세월을 감옥에서 보내야 했으니 더더욱 그랬을 듯.#1 실화를 다룬 영화라면 내가 실제 사건을 찾아보기도 하곤 하지만, 의 실화는 안 찾아봤다. 궁금하지 않아서라기 보다는 영화를 봤을 때, 대부분 실제 사건에 충실하지 않았나 싶..
쎄시봉: 추억을 떠올리게 만든 영화 과 비슷한 류라 생각하고 별 기대는 안 했는데 재밌게 봤다. 이거 흥행 실패한 모양이던데 왜 실패했지? 네티즌 평점도 낮고 말이다. 에 등장하는 인물들이 실존 인물이다 보니 이거 진짜였어? 싶었는데 찾아보니 아니네. 오근태(정우), 민자영(한효주)는 가상의 인물. 오근태는 실존 인물 이익균을 모델로 했으나, 민자영이 가상의 인물이다 보니 둘 사이의 스토리는 다 허구라는 얘기. 실제로 이익균은 군대 때문에 데뷔 직전에 트리오에서 빠졌다 한다. 또한 조영남이 그들보다 앞서 쎄시봉 무대에서 활약한 것도 시대적으로는 맞지가 않는다고. 그 외의 대부분은 실제와 비슷하게 구성했다. 그러니까 실제와 허구를 적절히 가미했다는 얘기. 을 보니 한 사람이 떠오르더라 어찌보면 내게 이 괜찮았던 이유가 옛 추억을 떠올리게 만..
응답하라 1994: 요즈음 즐겨보는 한국 드라마 내가 유일하게 즐겨보는 TV 프로그램은 SBS의 이다. 근데 지금은 하나 더 추가되었다. tvN의 . 은 한 번도 본 적 없는데 를 보니까 보고 싶어지네. 나중에 한꺼번에 봐야할 듯. 는 나보다 1살 위의 얘기라 그런지 너무 많이 공감되는 부분도 많고, 그 시절의 향수도 느껴지고. 마치 20대는 클럽, 우리 나이대는 밤사(밤과 음악사이)가 어울리는 것처럼 말이다. 왜 그런 경우 있잖아. 노래 제목, 가수 이름은 생각 안 나~ 근데 노래 들으면 다 따라부를 수 있어~ ㅋㅋ 그런 요소들 외에도 매회 스토리도 좋고 누가 성나정의 남편이 될까 하는 궁금증도 자아내게 하는 부분도 좋았고. 요즈음 한국 드라마 괜찮네 그랴. 아무래도 메이저 채널이 아닌 케이블 채널은 콘텐츠로 승부를 봐야하는 지라. 그 중에 tvN은..
인류멸망보고서: 뭔가를 얘기하고 싶은 거 같은데 전달력이 미흡한 영화 나의 3,246번째 영화. 멸망을 테마로 한 세 가지 에피소드가 옴니버스 식으로 구성된 영화인지라 감독이 세 명인줄 알았다. 근데 두번째 에피소드만 김지운 감독이고 나머지 두 에피소드는 임필성 감독이더라. 보면서 두번째 에피소드는 그래도 대사가 생각해볼 만한 게 있어서 그나마 괜찮았다고 할 수 있겠지만(나머지 두 에피소드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괜찮았다는 얘기다) 나머지 두 에피소드는 뭐랄까 수준 이하? 묵직한 테마를 대하는 태도가 일단 맘에 안 들었다. 그나마 두번째 에피소드인 은 진지한 태도로 스토리를 이끌어가는 반면에 나머지 두 에피소드는 코믹적인 요소가 많은데, 그렇다고 해서 코믹스럽냐? 그렇지도 않아요~ 애들 장난하는 것도 아니고 말이지. 영 그렇더라고. 그래도 임필성 감독이 꽤나 발이 넓은가 보다..
바람: 학창시절의 추억이 고스란히 담긴 영화, <친구>보다 더 리얼했던 나의 2,927번째 영화. 기대하지 않고 봤는데 기대 이상의 영화였다. 뭐 이런 류의 영화를 좋아하지 않는다면야 재미없을 수도 있겠지만 나는 생각보다 훨씬 재미있었던 것이 부산 출신이어서일까? 굳이 비교를 하자면 보다 이 고등학교 학창시절을 좀 더 리얼하게 그려냈다는 생각이다. 적어도 내 과거시절을 돌이켜 보면 그렇다. 그래서 더욱 재미있게 봤던 영화. 개인 평점 8점의 추천 영화. 청소년 관람 불가 은 청소년 관람 불가 판정을 받은 영화다. 이에 대해서 이런 저런 얘기가 많다. 아마도 청소년 관람가였다면 청소년들에게 꽤나 인기가 있지 않았을까 싶은 생각이 든다. 그런 판정으로 인해 제작사의 입장에서는 매출과 직결되는 문제니 이 판정에 대해서 그다지 좋은 시선을 보내지 않을 수밖에 없을 듯. 이런 저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