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
살인자: 마동석 때문에 봤는데 아역배우들의 연기가 돋보였던 영화 나의 3,328번째 영화. 마동석 주연의 영화라 봤는데 마동석의 매력은 못 느끼겠고, 아역 배우들의 매력만 느낄 수 있었던 영화. 사실 난 마동석이 다른 영화에서 보여주었던 그런 모습을 기대했었는데 말이지. 아쉽. 근데 마동석 인상 하나는 어우~ 죽어 죽어~ 여튼 그닥 스토리는 괜찮다고 할 순 없지만 러닝 타임이 짧아서 좋아. 75분 정도 된다. 요즈음 나오는 영화 중에서 이렇게 러닝 타임 짧은 영화 찾기도 힘들 듯. 뭐 그냥 타임 킬러용 영화라고 하기에는 조금 아쉬운 감이 있는 영화. 개인 평점 6점. '짝'에 나왔던 여자 4호, 황은수 내가 즐겨보는 TV 프로그램 (원래는 유일했는데, 랑 때문에 현재로서는 유일하지는 않지만 설특집 3부작부터 시작해서 현재 방송중인 67기까지 하나도 빠짐없이 다 챙겨볼..
짝 돌싱특집: 애 딸린 돌싱이 가질 수 밖에 없는 입장 이해는 된다만 내가 유일하게 즐겨보는 국내 방송 프로그램은 '짝'이다. 블로그에도 누차 얘기했었고, 지인들은 다 아는 거 아니던가? '짝' 보면서 하고 싶은 얘기들 블로그에 끄적거리는 것도 영화 리뷰 만큼이나 재미있을 거 같긴 하지만 잘 안 한다. 왜냐면 글이 길어지니까. 오해를 불러일으킬 소지가 많다. 이성 관계에 대한 얘기는 자칫 잘못하면 그렇다. 예를 들자면 이런 거다. 주관이 강하다는 게 어떤 이에게는 뚜렷한 가치관은 갖고 산다고 볼 수도 있지만 어떤 이에게는 고집이 세다로 보일 수 있다. 문제는 주관이 강한데 고집이 세서 고생을 했던 경험이 있는 이에게는 단점이 크게 부각되고 이건 선입견으로 남게 된다. 사람은 어떠한 표현으로 단정지을 수가 없다. 주관이 강하다고 해도 어떤 경우에는 뚜렷한 가치관을 가졌다고 ..
내가 즐겨보는 TV 프로그램 '짝' 한번 더 특집(일본편)에 나온 남자2호 미드 이외에 유일하게 즐겨보는 TV 프로그램은 오직 이다. 요즈음은 도 시즌이 끝났고, 시즌7은 아직 제작 들어갔다는 얘기도 안 나오고. 그러다 보니 영화를 보는 수 밖에. 그래도 일주일에 하나씩 꼭 챙겨보는 게 있다면 그게 바로 이다. 이거 보면서 남자와 여자의 심리를 나름 생각해보곤 한다는... 그런데 사실 6박 7일인가? 그 기간 동안에 수많은 일들이 있었을텐데 그걸 이렇게 편집해서 내놨으니 어떻게 편집을 했느냐에 따라 그 사람의 실제 모습과는 다른 단면만 나올 수 있을 법하다. 그것이 아무리 리얼이라고 하더라도 편집에 따라 곡해될 여지는 충분히 있는 법. 그건 어쩔 수 없다고 본다. 그래서 그걸 두고 뭐라 할 건 아니다만 이번 한번 더 특집은 조금 다른 면이 있었다. 세번째 출연하는 마초맨 그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