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3 고양호수예술축제

(4)
개막공연 고양아리랑 @ 고양호수예술축제: 팝핀현준과 박애리 부부의 공연 TV 모 프로그램에서 팝핀현준과 박애리 부부를 봤다. 스트리스 댄스의 한 종류인 팝핀을 잘 추는 현준이라는 사람과(얼마나 잘 추고 얼마나 유명한 지는 나도 모른다. 내가 예술에는 좀 약해~) 국악인인 박애리가 부부라. 뭔가 언밸런스한 조합이라 특이해서 봤었는데 그들의 공연을 직접 봤다. 어디서? 고양호수예술축제 개막공연에서 말이다. 사진은 못 찍었네 그랴. ㅠㅠ 부인인 박애리는 노래를 부르고, 남편인 팝핀현준은 춤을 추는데 난 별 감흥을 못 느끼겠더라고. 뭐랄까? 색다르긴 한데 그닥 감흥은 없고 좀 언밸런스하다는 느낌? 어찌보면 공연 문화가 대중적이지 않다 보니 다소 독특하고 색다른 공연인지라 이리 저리 공연을 많이 하는 건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더라고. 이것이 예술적으로 어떤 가치를 갖고 어떤 의미를 ..
공룡기사단의 부활 @ 고양호수예술축제: 그 유명한 노리단의 공연을 처음 보다 이번 2013 고양호수예술축제에서 본 마지막 공연이다. 이 공연은 꼭 보고 싶어서 진강이한테 군것질까지 시키고 보고 가자고 했었다. 언제부터인가 메인 공연은 좋은 자리에서 구경하기 쉽지 않다는 얘기. 그러나 이번에 보려고 하는 건 이동형거리극. 동선만 제대로 파악하고 있다면 가까이서 볼 수 있는 타이밍은 언제든지 오기 마련이다. 노리단이란 단체는 내가 우연히 TV 프로그램에서 보게 된 걸로 기억한다. TV를 보지 않는 나인지라 항상 거실을 지나치다 아버지께서 보고 계신 TV 프로그램을 그냥 스치듯 보게 되는데 노리단에 대해서는 앉아서 봤다는 거. 그래서 익히 알고 있었던 단체가 와서 공연한다는데 스케일도 크고 내가 좋아하는 이동형거리극인지라 기대를 할 수 밖에.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공룡들 공연을 준비중이..
뛰어넘는 사람들 @ 고양호수예술축제: 극단 꽝의 현대인 비판극 고양호수예술축제에 가서 두번째 관람했던 거리극은 한국 극단인 광의 작품이었다. 이 작품은 누가 봐도 뭘 말하는 건지 잘 알 수 있는 작품이다. 극심한 자본주의에서 치열한 경쟁을 해야만 하는 우리네들의 모습을 잘 그려내고 있는데 시대 비판적인 부분이 많았던 거리극이었다. 그러나 시대를 비판하는 건 좋지만 그렇다고 해서 내가 가만히 있으면 도태되는 건 어쩔. 누가 나를 책임질 수도 없고 말이지. 시대의 흐름을 거스를 순 없다. 다만 꼭 그래야만 하는가? 라는 생각을 하게는 만들어주지만 그렇다고 해서 대안이 있는가? 에 대해서는 묵묵부답인. 날씨는 좋았지만 해가 떨어질 때가 되니 다소 쌀쌀했었다. 그러나 공연하는 이들은 맨발로 이리 뛰고 저리 뛰면서 열정적으로 연기하다 보니 오히려 더웠을 듯. 4명의 젊은이들..
꿈의 배 @ 고양호수예술축제: 클레어 뒤크레의 1인 마임 거리극 나는 내가 사는 일산이 좋다. 강남과는 좀 멀다는 단점이 있는 건 사실이지만 나는 분당보다 일산이 훨씬 더 낫다고 본다. 집값도 더 싸고, 애들 교육 환경이나(어디서 사느냐에 따라 애들은 나누는 그런 지역에서는 정말 살고 싶지 않다. 정말 못 배워먹은 졸부들만 있는지 원~) 문화 생활 면에 있어서도 그렇다. 게다가 킨텍스 있겠다, 일년에 정기적으로 열리는 큰 축제들 있겠다, 계속해서 새로운 시설들이 생겨나고 있겠다. 돈 있어도 나는 강남이나 분당 가고 싶은 생각 없다. 돈 있으면 그 때 가서 얘기하라고? 알았다. ^^; 여튼 고양호수예술축제는 일년에 한 번 열리는 꽤나 큰 행사이다. 2008년도에 제네릭 바뾔의 '야영'이란 거리극을 보고 마치 외국에 온 듯한 신선한 느낌을 받았었다. 그 후에는 고양호수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