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RAMA

(10)
당구 동호회 내 토너먼트 4강, 두번째 드라마를 쓰다 8강 마지막 6이닝이 치열한 접전이었지만 사실 29이닝 동안 나는 나름 집중을 안 했던 게 아니다. 결코! 집중을 했는데도 안 되서 나름 혼자 마인드 콘트롤 하면서 얼마나 신경을 썼는데... 그렇게 8강을 끝내고 나니 심적으로 힘들었다. 지치기도 했고 말이다. 8강 게임 하기 전에 두 친선 게임까지 소화했으니(물론 친선 게임에서는 그냥 부담없이 치긴 했지만) 세 게임을 소화한 셈이라 조금 숨 좀 돌리고 4강에 임하려고 했다. 지난주 토요일에 4강전까지 끝내야 해서 말이다. 4강은 4강의 의미보다 자존심이 걸린 게임이었다 8강 끝나자 마자 일단 담배 한 대 피우고(대대에서는 담배 못 피우기 때문에 별도의 흡연실이 있다.) 돌아오자 4강 진출자가 나보고 4강 하자는 거다. 헐~ 좀 쉬었다가 하면 안 되겠냐고..
당구 동호회 내 토너먼트 8강, 한 편의 드라마를 쓰다 지난 주 토요일 당구 동호회 내 토너먼트 8강 경기가 있었다. 이미 다른 라인에서는 결승 진출자가 가려진 상황. 내가 속한 라인에서는 4강 진출자가 한 명 대기 중이고, 내가 해야 할 8강 마지막 경기가 남아 있었다. 여기서 이기는 사람이 대기중인 4강 진출자와 결승 진출자를 가리게 되어 있다. 내가 8강 마지막 경기를 하게 된 건 2주 전 토요일에는 나랑 경기를 가질 8강 상대자 형이 어머니 생신이라 못 왔고 지난 주 수요일에는 내가 아들 생일이라 못 가서다. 나는 보통 토요일에는 모임을 가지 않는다. 아들이랑 약속이 있는 경우가 많아서다. 그래서 수요일에는 꼬박꼬박 참석을 하는데 보통 3~4시 경에 간다. 1시부터 9시까지 당구장에서 모임인데 모이면 당구만 계속 친다. 대단하지 않나? 그만큼 당구를 ..
건축학개론: 누구나 마음 속 깊이 간직한 첫사랑에 대한 향수를 불러일으킨 영화 나의 3,079번째 영화. 괜찮다고 하길래 극장에서 보고 싶었는데 기회를 갖지 못해서 아쉬웠던 영화였다. 뭐랄까? 영화 내용 그 자체가 아름답다 뭐 그런 건 아니었는데 아름답게 느껴지는 건 누구나 다 어릴 적에 한 번 즈음은 경험해본 첫사랑에 대한 향수를 불러일으켜서가 아닐까 싶다. 영화를 보면서 '나도 저런 적이 있었는데...', '지금은 저렇게 못할텐데... 순수성을 잃어서일까?' 뭐 그런 생각들이 많이 들었다는... 개인 평점 9점의 추천 영화. 강추다 강추! 누구에게나 첫사랑에 대한 추억은 있다 어떻게 보면 첫사랑이라는 게 때묻지 않은 풋풋한 사랑이기도 하지만 첫경험이다 보니 그만큼 연애에 대한 노하우(?)가 부족해서 이루어질 수 없는 면이 많은 듯 싶다. 간혹 첫사랑과 결혼을 한 경우도 이따금씩..
Lost 시즌6: 6년여의 긴 여정을 끝낸 미드 Lost 사실 미드를 즐겨보는 편은 아니다. 그런데 의 시즌2 공백을 메우기 위해서 다른 미드를 찾아보기 시작하다가 오래 전에 봤던 를 찾아서 내가 이전에 본 다음부터 보기 시작했다. 그렇게 해서 최근에 시즌4부터 시작해서 시즌6까지 한달음에 봤다. 시즌5를 하루만에 다 봤던가? ^^ 그런데 한꺼번에 다운받아서 봤던지라 시즌6의 16편이 끝인 줄 알았는데 내용이 끝나지 않길래 보니까 18화가 마지막 에피소드였다. 근데 공교롭게도 5월 23일 바로 어제 방송이 마지막이었다는 거. 헐 신기하게도 17화, 18화 방송될 때 난 16화까지 다 본 셈이다. 헐~ 신기~ 그 섬이 나를 보게 만들었나? ^^ 16화를 보고 나서 어떻게 결말을 맺을 지 궁금해서 기다리다가 결국 오늘 17화, 18화를 자막없이 봤다. 자막 올라올..
스파르타쿠스: 블러드 앤 샌드 시즌1 - 최근 본 미드 중에서 가장 재밌는 시리즈 영화, 다큐, 미드 중에서 나는 영화를 즐겨 보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다큐나 미드를 볼 시간이 적다. 그래서 상대적인 선호도면에서 나는 영화를 선호하는 편이다. 기존에 미드 하면 로스트(시즌 4까지 봤다.)랑 프리즌 프레이크(시즌 4까지 봤다.) 정도 외에는 4부작, 5부작 정도의 미드만 조금씩 봤었는데(이유는 간단하다. 시즌으로 나가는 미드는 시간 소모가 너무 심하다. ^^) 스파르타쿠스는 챙겨보는 미드 중에 하나였다. 영화 vs 미드: Movie vs Drama 나의 845번째 영화였던 스탠리 큐브릭의 . 마이클 더글라스의 부친인 커크 더글라스 주연의 영화로 미드 와 같은 내용이다. 를 오래 전에 봤던지라 전반적인 내용의 흐름은 알고 봤다. 그래서 언제 반란을 일으킬까 했는데 시즌 1 마지막에서야 반란..
로스트 룸: 꽤 완성도 있는 3부작 시리즈물 나의 2,789번째 영화. 이 또한 과 같이 TV 시리즈물인데 3부작 합쳐서 1편으로 카운팅한다. 4차원 공간이라 표현해야 적당할까? 현실 속에 존재하지 않는 그 방에 들어가면 지구의 어느 곳으로 이동하는데 이로 인해 자신의 딸을 잃은 주인공이 딸을 찾기 위해 로스트 룸의 비밀을 찾아가는 과정을 흥미진진하게 엮은 얘기다. 참 재밌게 만들었다. 짧지만 완성도 있게 말이다. 개인 평점 9점. 추천~
파이브데이즈 투 미드나잇: 5일 뒤 자신이 죽는다면? 나의 2,796번째 영화. 사실 영화라고 하기는 뭐하다. 4부작 TV 드라마인데 사실 1부작 TV 드라마도 우리나라에서 DVD나 비디오로 출시되기도 하기에 4부작 합쳐서 1편으로 카운팅했을 뿐. 아내의 무덤에서 딸과 함께 발견한 브리프 케이스. 그 브리프 케이스에는 자신의 사망 사건에 대한 서류와 증거들이 담겨 있었고 그 사건은 5일 뒤에 실제로 일어날 일이었다. 살기 위해 브리프 케이스의 단서들로 범인을 찾는 물리학 교수 얘기. 2류 TV 시리즈물이지만 재밌게 봤다. 그러나 1부의 긴박감이 다소 떨어지는 부분도 있어 전체 평점은 7점. 그래도 볼만했던 TV 시리즈물.
세븐파운즈: 개연성은 다소 떨어지지만 감동적인 이야기 나의 2,779번째 영화. 감동적인 이야기이긴 했지만 실화가 아니라서 또 개연성이 좀 부족해서 와 비할 바는 안 된다. 공교롭게도 이 영화의 감독은 의 감독이다. 자신이 저지른 교통사고로 인해 7명이 죽어 자신의 장기 기증을 통해 7명을 살린다는 얘긴데 왜 꼭 죽어서 보답해야 했는가 하는 부분이 다소 걸린다. 물론 가족들까지 잃은 상황에서 자신이 살아갈 희망도 없고, 살면서 계속해서 그 사건 때문에 스스로 괴롭다고 한다면 충분히 그럴 수도 있지 않을까는 생각도 들지만 만약 나라면 하는 생각에 그렇게 생각은 하기가 좀 그렇다. 그런 정신이라면 얼마나 남은 여생을 베풀 수 있고 그게 더 바람직하지 않을까? 그래서 나는 개연성이 다소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영화는 감동적이라 추천한다. 개인 평점 8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