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mma Watson

(5)
노아: 신을 믿고 신을 바라보는 인간의 문제 나의 3,378번째 영화. 노아의 방주 이야기. 영화를 보기 전에 나는 노아의 방주를 얼마나 서사적으로 잘 표현했는지 궁금했는데 보고서는 신에 대한 절대적 믿음을 가진 한 인간이 어떻게 삐뚤어질 수 있는지를 엿보는 영화가 되었다고나 할까? 신의 존재에 대한 긍정과 부정에 대해서는 나는 할 말이 없다. 나는 긍정도 아니고 부정도 아니다. 다만 긍정적으로 보고 싶다는 믿음을 갖고 있을 뿐. 다만 그 신이란 존재가 기독교에서 말하는 매우 폐쇄적인 유일신이라는 생각에는 동의하고 싶지 않고, 유일신이라고 하더라도 그게 하나님이라고 얘기하고 싶은 생각 없다. 만약 신이란 존재가 있다면, 그것을 이 종교에서는 A라 부르고 저 종교에서는 B라 부를 수 있다고 생각하지 기독교와 같이 배타적인 생각을 하지는 않는다는 말이..
미리 만나보는 2014년 3월 개봉 기대작들(영화관에서 볼만한 영화들) 지난 달에는 회사 무비데이에 선정된 작품이 이었다. 나는 출장간다고 보지는 못했지만 평을 들어보니 기대에는 못 미친다는 얘기가 들리네. 여튼 한 달에 한 번 오전 시간에 영화관에 가서 영화를 보는 무비데이를 위해 3월 개봉 기대작들 정리해본다. 정리하는 기준은 내가 볼 만한 영화 중심이 아니라 그래도 영화관에서 볼만한 작품들이면서 매주에 최소 1편은 선별하여 정리하는 거다. 첫째주: 다이애나, 조난자들 (3/6) 1) 다이애나 매력적인 영국 배우 나오미 왓츠가 다이애나로 나오는데 어우~ 생긴 건 조금 다르지만(다이애나 왕세자비보다 나오미 왓츠가 더 이뻐~) 정말 흡사하다. 다이애나 왕세자비의 죽음에 대해서는 이런 저런 말이 무성하고 진실은 알 수 없지만 영화 에서는 어떻게 보여주고 있는지 궁금하다. 그러..
[신작 미리보기] 노아: 러셀 크로우의 새 영화는 노아의 방주 이야기 요즈음 바빠서 영화는 고사하고 예고편 조차도 챙겨보지 못하고 있는 실정인데, 주말에 최근 올라온 예고편들 확인해봤다. 아직 개봉하려면 3개월이나 남았지만(미국 개봉일이 3월 28일이니 국내에도 그 즈음에 개봉하지 않을까 한다.) 이후에도 2차, 3차 예고편 나오겠지. 원래 1차 예고편은 맛보기만 살짝 보여주는 식이지만 이 영화는 스케일이 클 듯 싶다. 아무래도 다루는 얘기가 노아의 방주다 보니 그럴 수 밖에 없을 듯. 노아 역에는 러셀 크로우, 그의 아내 역은 제니퍼 코넬리가 맡았고, 엠마 왓슨이 노아의 장남의 연인으로 나온다. 근데 사실 나는 성경 얘기를 그닥 좋아하지 않아서 말이지. 아마도 국내 개봉 시에는 많은 교회에서 이 영화 한 번 보시라는 얘기를 하지 않을까 싶어 기본 흥행은 할 듯 싶다. ^..
마릴린 먼로와 함께 한 일주일: 실화를 바탕으로 쓴 원작을 영화화한... 나의 3,093번째 영화. 재밌을까 싶어서 봤는데 꽤 괜찮았던 영화. 난 픽션인 줄 알았는데 논픽션이더라는 거. 실화라는 얘기. 에서 극중에 촬영하는 영화인 는 내가 모르는 영화였는데 등장하는 인물들이 실제 인물들이 거론되길래 찾아보다 보니 란 영화가 실제로 있었다는 거. 그런다 하더라도 배경만 실제고 그러한 로맨스는 거짓이겠지 싶었는데 그것도 사실인 듯. 헐~ 당대 최고의 여배우와의 로맨스라. 일주일이긴 하지만 말이다. 그만큼 마릴린 먼로가 애정 결핍이 많았던 거 같다. 내 아들 진강이와 같이 말이다. T.T 마릴린 먼로 팬들이라면 반 부러운 시선으로 영화를 보게 될 듯 싶다는... 개인 평점 8점의 추천 영화. 내가 본 마릴린 먼로의 작품 두 편 섹스 심볼이었던 그녀였기에 영화를 좋아하는 내가 그녀가..
해리 포터와 혼혈 왕자: 다음 편을 위한 스토리 전개 나의 2,853번째 영화. 지금까지 해리 포터 시리즈 중에서 가장 재미가 없었던 영화가 아닌가 한다. 물론 평점상 같은 시리즈물이 있긴 하지만 개인적으로 느끼기에 말이다. 어찌보면 이번 편은 다음 편을 위한 스토리 전개에 충실한 듯하다. 다음 편에 얼마나 많은 것을 보여주려고 그러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다음 편은 2부작으로 제작된다.) 8년의 세월동안 배우들도 성숙해져 이제는 옛날의 귀여웠던 모습을 찾아보기 힘들다. 그나마 해리포터역인 다니엘 래드클리프가 가장 옛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듯. 다른 배우들은 너무 성숙한 듯한 모습이다. 특히 말포이 역의 톰 펠튼은 그래도 악동이지만 귀여웠던 구석을 전혀 느낄 수 없다. 게다가 주연 배우들이 커서 그런지 영화 속에서 키스하는 장면도 나오고 미묘한 사랑 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