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식/독서

스토리텔링의 힘을 보여준 <마시멜로 이야기>

마시멜로 이야기
호아킴 데 포사다 외 지음, 정지영 외 옮김/한국경제신문

2007년 8월 24일 읽은 책이다. 가볍게 읽고 싶어서 읽은 책이기도 하지만 희대의 밀리언셀러라 내용이 궁금했던 것이 사실이다. 2000년도 이후에 판매된 서적들 중에서 32위 정도 수준이다. 내가 기억하기로는 교보문고 베스트셀러 1위 자리를 상당히 오래 차지하고 있었던 기억도...

사실 자기계발 서적이나 베스트셀러를 그리 선호하지는 않지만 내 독서 습관이 그러하듯이 세 권 중에 한 권은 이렇게 베스트셀러 서적 중에서 고른다. 왜 베스트셀러인지를 알고 싶어해서 말이다. 독자들의 코드가 어디에 맞춰져 있는지 알기 위해서 말이다.

읽어보고 나니 충분히 이해가 갔다. 작가 호아킴 데 포사다, 엘런 싱어는 멋진 스토리 텔러라는 생각이 든다. 같은 류의 책은 많다. 그런데 어떤 책은 베스트셀러가 되고 어떤 책은 베스트셀러가 되지 못한다. 물론 분야의 한계나 주제의 한계로 올 수 있는 부분도 있겠지만 자기계발 분야만 국한시킨다면 말이다.

같은 얘기라도 이렇게 쉽게 스토리 텔링하는 것과 How-to 식으로 풀어내는 것과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에서 확연히 차이가 난다. 쉽게 이해를 시키면서도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매우 강력하게 전달하고 오래 남게 하는 것. 그게 스토리 텔링의 힘이라고 생각한다.

욕구, 목표, 노력, 끈기. 이 몇 가지 핵심 키워드들을 어떻게 해라 식의 나열이 아니라 가상의 두 인물의 대화를 통해서 자연스레 의미를 알게끔 만들어주었던 것이 이 책이 밀리언셀러로 성공했던 가장 큰 이유가 아닌가 한다. 이 책을 읽다 보니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를 읽었을 때의 그 느낌인 듯. 얼마 되지 않은 페이지지만 읽는 동안 참 재밌게 읽었다.

그럼 이 책의 교훈은? 몇 가지 나눠서 얘기할 수도 있겠지만 이 책의 제목에 나오는 마시멜로의 상징성을 생각해서 정리하자면 이렇다.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는 눈앞에 닥친 욕구를 억제하고 꾸준히 정진해라.
*   *   *

난 이 책 제목만 들었을 때, 마시멜로라는 것을 보고 마시마로라고 착각했었다. 그래서 마시멜로 이야기를 자기계발이 아닌 마시마로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인 줄로 착각했었다는... ^^
  • Favicon of http://javaro.tistory.com BlogIcon 메이플 2007.08.24 20:24

    트랙백을 보고 방문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내 치즈를 누가 옮겼을까는 읽어 보았지만
    마시멜로이야기는 아직입니다. 읽어볼 생각입니다.

    • Favicon of http://lsk.pe.kr BlogIcon 풍림화산 2007.08.24 20:31

      읽어볼 만합니다. 아마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가 괜찮았다면 이 책도 괜찮지 않을까 합니다. 한 번 가볍게 읽어보시면서 생각에 잠기시는 것도 괜찮을 듯... 덧글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iklo.egloos.com BlogIcon 스팟 2007.08.25 01:14

    또다른 이야기 한번 보시라고 트랙백 남깁니다.

    근데 보셨으면 어카죠 ? ㅡㅡ;

    • Favicon of http://lsk.pe.kr BlogIcon 풍림화산 2007.08.24 20:30

      트랙백 잘 읽었습니다. 사실 <피라니아 이야기>라는 책을 몰랐던 것은 아닌데 그것은 밀리언셀러가 아니라서 크게 관심이 없었지요. 스팟님께서 트랙백 내용에서도 언급하셨듯 저 또한 이런 류의 책을 그다지 선호하지는 않아서 그런 책들 중에서 가려서 보는 편입니다. 베스트셀러가 된다던지 할 경우에만... 안 봤지만 스팟님의 내용 정리만으로도 재밌게 읽은 듯 합니다. 트랙백 감사합니다. ^^

      항상 책 읽고 리뷰 적는 습관은 인상적입니다. ^^

  • Favicon of http://may.minicactus.com BlogIcon 작은인장 2007.08.25 02:55

    글 잘 읽었습니다. 책 내용이 새록새록 하군요. ^^
    책의 내용이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보다는 많이 약한 것 같은데 풍림화산님은 안 그러신가봐요? ^^?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ps.
    글의 제목에 꺾은괄호(<>)를 사용하는 것은 백업/복구시 오류가 될 수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lsk.pe.kr BlogIcon 풍림화산 2007.08.25 10:31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는 아마 그런 류의 최초의 책이니 가장 임팩트가 컸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팁은 몰랐네요. 앞으로 꺾은괄호 사용은 자제를 해야할 듯 합니다. 아직 오류가 난 적이 없어서 몰랐었네요. ^^ 팁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nege.org/blog BlogIcon 혀노 2007.08.29 05:58

    제 짧은 글에 트래백을 달아주시다니 감사합니다.^^

    그냥 읽었던 책이었는데 좋은 내용이 맘에 든 책이었었습니다.

    • Favicon of http://lsk.pe.kr BlogIcon 풍림화산 2007.08.29 17:35

      짧고 길고는 중요한 게 아니니까요. ^^ 근데 길게 적다 보면 생각이 정리가 되는... 그런 점이 있더군요. 덧글 감사합니다. 이왕이면 트랙백까지 남기시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