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논쟁은 논리 싸움이 아니다

어느 날, 택시를 탔다. 택시 기사분 나이가 꽤나 든 분이다.
라디오에서는 BBK 문제가 흘러나오고 있다.
심심해서 기사분이랑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누다가 나온 얘기다.

"정치하는 것들이 이 모양이니?"
"그러니 제대로 된 사람을 뽑아야겠지요. 우리가 할 수 있는 건 그거 밖에 없잖습니까?"
"그럴 만한 사람이 있어야지 뽑지."
"문국현 후보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그 사람은 정치 경험이 짧아."
"정치하는 사람들이 잘못되었으니 정치하지 않았던 사람 뽑아야 하는 게 아닌가요?"
"......"


나이 드신 분들이랑 정치 얘기를 하다 보면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경우다.
정치 경험이 짧다는 것이 흠이라 그 사람은 안 된다. 그래서 못 찍는다.
그런데 나머지는 다 매한가지다. 근데 그 중에 선택하겠다.
도대체 무엇을 기준으로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

정치 경험이 얼마 되어야 그 중에서 뽑을 텐가?
무엇이 정치 경험인지 어떤 사람이 대통령으로서 적합한지 아직도 우리 윗세대들은
막연하게 나마 정치를 많이 하고 잘 알려진 사람 중에서 선택하려는 경향이 있는 듯 하다.

자신의 판단이 옳다 그르다는 것은 중요하지 않다.
그러나 그 판단을 하는 데에 있어서 논리는 중요하다.
틀렸어도 틀린 대로 자신의 논리가 서 있어야 하는 법이다.
그런 것 없이 부분 부분만 보고 얘기하는 것은 누구나 한다.

그러나 논리가 명확하면 아무리 그것이 결론적으로 틀렸다 해도 들을 만한 것이다.
거기서 뭔가 또 생각해볼 여지가 있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논쟁은 논리 싸움이 아니다. 논리는 정연하다는 기본전제 하에
그것을 어떻게 접근하고 어떻게 바라보느냐의 차이다.

둘 다 논리적으로는 맞지만 어떤 접근으로 해석하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다.
그래서 다양한 관점에서 해석하고 접근하고 자신의 논리를 세우는 것이다.
세상에는 자기 자신도 무슨 말을 하는지 모르고 사는 사람이 많다.
더 웃긴 것은 그런 자신은 논리적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 Favicon of http://shozle.tistory.com BlogIcon 테츠로 2007.11.26 21:23

    "대부분의 논쟁은 논리 싸움이 아니다, 논리는 정연하다는 기본 전제 하에 그것을 어떻게 접근하고 바라보느냐의 차이다"란 부분에 공감 백 번 합니다. ^^ 그 만큼 논쟁할 때는 서로 상대방의 논리 속에도 들어가봐야 건강하고 수준 높은 논쟁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해요. 뭔가에 대해 열심히 설명했을 때, "그건 당신 생각이고, 내 생각은..."하고 나오면 정말 맥이 푹 빠집니다. ^^;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단테' 2007.11.27 00:49 신고

      ㅋㅋㅋ 근데 사실 논쟁 중에는 자기 입장이 될 수 밖에 없는 것이 이성적인 사고보다는 감성에 치우치기 쉽기 때문일 겁니다. 다만 논쟁을 끝나고 난 다음에 어떻게 해소하느냐가 중요하다고 봅니다. 피터지게 서로 얘기를 해도 논쟁이 끝난 후에는 훌훌 털어버리고 웃으면 되는 거지요.
      자기의 입장에서 계속 얘기를 해야 그 사람 입장에서 나올 만한 얘기는 다 나오니까요. 그래야 그 속에서 들을 만한 얘기도 생기게 되고 나중에 입장의 차이는 있어도 상대의 논지에 내가 생각치 못한 부분도 나오게 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는 토론보다는 논쟁을 좋아하지만 그것을 바라보는 대부분의 시각이 좋지 못하다는 게 아쉬울 따름입니다. 덧글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