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식/독서

카페에서 처음 만져본 핸디북

요즈음 하도 포스팅을 하지 않으니 언제 찍은 지 모르겠다.
날짜를 보니 3월 20일이니 몇 주 전에 찍은 사진이다.
강남구 청담동에 있는 커피숍에 들렀다가 찍은 사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핸디북 핸디북. 말만 들었지 처음 만져봤다.
이렇게 작을 줄이야. 이게 책일까 싶을 정도로 작은 사이즈다.
책이라는 것이 넘기는 손맛이 있어야 읽은 느낌이 나지 않는가?
그래서 핸디북은 eBook과는 다른 책냄새가 나는 듯 했다.

그러나 핸디북으로 나오는 책들이 내 취향과는 조금 거리감이 있는 책들인지라
별로 관심을 갖지는 않았다. 물론 이는 지극히 개인적인 관점이다.
비즈니스에서는 나름 그게 의미가 있고, 그 유통 구조를 보면
초기에 선두를 달리고 있는 업체는 비즈니스 모델이 좋다.
단지 독서를 좋아하는 한 개인의 관점에서 보면 그렇다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국의 문고판은 여행을 할 때나 가볍게 읽고 버리기 좋게 되어 있는데
핸디북을 실제 보니 일반 책을 사이즈만 줄여둔 거다.
뭐랄까? 한국에서는 겉포장에 신경을 쓴 듯 하다는 것이다.
우리 나라에서는 차를 살 때도 인테리어를 많이 보는 것과 같은 느낌이랄까?
뭐 물론 차야 나도 그렇게 생각을 하고는 있지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이벤트를 보고 마시멜로드림카카오를 2잔 먹을까 하다가
배보다 배꼽이 더 큰 듯 해서 그냥 말았다. ^^
차라리 서점에 가서 서서 그냥 내리 읽어도 될 책인지라...

어차피 요즈음 베스트셀러들이 대부분 가볍게 읽고 넘기는 책인지라
차라리 그럴 거 같으면 이렇게 핸디북으로 나오는 것도
소비자의 입장에서는 괜찮은 듯 싶다. 단지 생각보다 싸지는 않더라는...
차라리 Quality를 낮추고 가격을 내리는 것을 어떨까 싶다.

물론 내가 그 원가 구조를 모르는 것은 아니다. 굳이 이렇게 만들어서
가격을 퍽이나(?) 올리기 보다는 그게 더 낫지 않겠느냐는 거다.
이 책 하나에 얼마의 이익이 남는지도 잘 알고 있는 바이다.
거기다가 이런 책들은 대부분 안정적인 판매가 가능한 베스트셀러라는 점을 알아야 한다.

재활용지로 만든 일반 책들 중에 "인문의 숲에서 경영을 만나다"란 책이 있다.

인문의 숲에서 경영을 만나다 
정진홍 지음/21세기북스(북이십일)

재활용지라고 하여 Quality가 똥종이 수준으로 떨어지는 게 아니라는 거다.
또한 굳이 핸디북을 Hard Cover 할 필요가 뭐가 있을까 싶다.
소장용이라는 의미인가? 물론 생각하기 나름이긴 하겠지만...

무엇이든 기본에 충실해야 된다고 본다.
책은 책의 모양새가 아니라 책의 내용이 가장 충실해야 하는 것이다.
어차피 잘 팔리는 베스트셀러를 핸디북으로 만든 거라면
Quality를 조금 더 낮추더라도 가격을 낮추는 게 낫지 않을까 한다.
물론 지금 우리나라의 핸디북이 이런 식이니 잘 팔리는 것일지도 모르겠지만 말이다.
  • 책좋사 2008.04.13 20:54

    책을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요즘 점점 이상한 책(?0들이 베스트셀러가 되는걸 보니 마음이 참 아픕니다.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08.04.13 21:42 신고

      뭐 어쩌겠습니까? 그게 세상인 것을... 제가 출판사를 차린다면 팔리는 책을 우선적으로 내서 돈 벌면서 제가 좋아할 만한 책들을 내겠습니다. 아무래도 독자 수준이 낮은 국가라서 그럴 겁니다. 그러니 출판사 측에서도 그 수준을 맞춰야 돈이 될 수 밖에 없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