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디지털

베타캐스터는 창작자? 아니면 수집가?

오픈캐스트 서비스의 이해

01/ 네이버 유저 대상


일단 우리가 이 부분을 짚고 넘어가야 할 듯 하다. 오픈캐스트 서비스는 네이버 유저들을 대상으로 한다. 2009년 바뀌는 메인 화면에 로그인을 안 한 사용자들은 랜덤하게 돌려서 캐스트를 보여줄 것인지 추천 캐스트를 보여줄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내가 구독하는 캐스트를 볼려면 결국 로그인을 해야만 한다.

이 말은 오픈캐스트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 네이버에 접속해라는 것으로 생각하기 보다는 네이버를 즐겨 이용하는 유저들을 대상으로 하는 서비스라고 하는 것이 오히려 적합할 듯 하다. 따라서 네이버를 이용하기 보다는 다른 곳을 이용하는 사람들에게는 이 오픈캐스트 서비스가 그리 의미는 없다.

다만 오픈캐스트에 올라오는 캐스트의 퀄리티가 높고 캐스터들이 비(非)네이버 블로거들이 속속 들어오게 된다면 또 어떻게 될 지는 모르는 것이겠지만 현재로서는 이 서비스 때문에 네이버를 이용하는 데에는 크게 영향을 못 미칠 것 같다는 거다. 이런 의미에서 결국 네이버 유저 대상의 서비스라는 점을 일단 얘기해 두고 싶다.

02/ 창작자가 보다는 수집가에 적합

소셜 네트워크에 속한 사람들을 분류하는 기준에서 보면 캐스터는 창작자보다는 수집가에 적합하다. 만약 창작자 중심이었다면 굳이 링크 중심의 캐스트 보드 편집이 나올 수가 없다. 차라리 파워블로그의 RSS를 선택해서 보일 수 있도록 하는 게 낫지.

그러나 네이버는 나름 욕심이 많다. 그래서 네이버 파워블로거들만으로는 부족했던 것이다. 네이버와 비(非)네이버가 완전히 분리되는 형태니까 말이다. 시대의 흐름을 도외시할 수는 없겠고 그렇다고 해서 네이버권의 블로거들만 갖고는 부족하고 하니 이런 서비스 형태가 필요했으리라 본다.

어쨌든 캐스터는 수집가에게 적합하다. 그러나 수집가들 중에는 파워블로거라 명명되는 이들이 절대 다수다. 이 말은 결국 수집가라기 보다는 창작자들이 많다는 것이다. 그래서 대부분 1인 미디어를 생각하고 자신의 글을 발행하는 창작자형이 많은 것이다.

전세계 어느 SNS를 봐도 우리나라처럼 창작자 비율이 많은 곳은 아직 없다. 그만큼 우리나라는 콘텐츠 생산에 있어서는 가공할 만한 수준의 국가라는 얘기다. 그러다 보니 당연히 벌어지는 현상인 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서비스 구조를 보면 수집가에게 적합한 형태라는 것이다.


창작자? 수집가?

오픈캐스트 서비스는 기본적으로 수집가에 적합하도록 설계가 되어 있다. 그런데 그것을 캐스트 하는 캐스터들은 대부분 창작자이다. 뭔가 언밸런스한 느낌이다. 그래서 조금 정리를 해서 설명을 하고자 한다. 창작자와 수집가에 대해서...


창작자는 열심히 자신만의 콘텐츠를 생산한다. 물론 그런 창작자들 중에는 한 분야만 집중적으로 콘텐츠를 생산하는 사람도 있다. 그러나 그런 창작자라 하여도 블로그에는 그런 콘텐츠만 적는 경우는 그리 많지는 않다. 일상적인 얘기도 적고 자녀 얘기도 적고 여행가면 여행가서 느꼈던 점도 적는다.

수집가는 그런 수많은 창작자들의 글을 보고 자기의 캐스트 목적에 맞는 글을 수집한다. 물론 여행이라 하더라도 여행 전반에 대해서 다루는 경우도 있겠지만 어떤 특정 부분만을 다루는 경우도 있을 것이다. 결국 창작자의 글이 어떻게 분류되어 캐스트에 올려지는가는 캐스터들이 콘텐츠를 어떤 각에서 바라보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다.

만약 여행 관련 캐스트가 100개가 있는데 그 중에 어떤 한 창작자의 여행관련 글이 이 캐스트 저 캐스트에도 실릴 수도 있다. 하나의 콘텐츠지만 그 콘텐츠를 바라보는 캐스터는 여러 명이 될 수가 있고 그들은 제각각의 각으로 그 콘텐츠를 바라보기 때문에 그럴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렇게 창작자와 수집가는 그 성격이 조금은 다르다. 그렇다고 해서 둘이 하나가 될 수는 없다는 것은 결코 아니다. 창작자이면서 수집가가 될 수가 있다. 단지 어디에 더 많이 할애를 하고 중점을 두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 것이겠지만...

이런 의미에서 수집가는 창작자가 아니어도 상관이 없다. 단지 창작자라면 그 분야에 대해서 좀 더 많이 알기 때문에 콘텐츠를 보는 눈이 남다를 것이라고 생각할 지는 몰라도 꼭 그렇지만은 않다. 그것은 모든 콘텐츠의 기초가 되는 출판 콘텐츠를 보면 그렇기 때문이다.

출판사에 근무하는 사람들 생각보다 책을 많이 안 읽는다. 책을 많이 접하기는 해도 책을 많이 읽지는 않는다. 대신 책에 관련된 정보와 출판되어 팔리는 책의 판매량 추이와 어떤 저자가 어떤 책을 냈는지 그리고 그 저자는 약력이 어떻게 되는지 어떤 스타일로 글을 적는지 등을 많이 알고 있다.

혹자는 출판기획물이라고 폄하하곤 하지만 자신이 책을 적게 된다면 그 때서야 느낄 것이다. 출판기획이라는 것이 왜 필요한지. 단지 팔리는 상품을 만들기 위해서 그런 면만 있는 것은 결코 아니라는 점을 느껴봐야 이해를 할 수가 있다. 물론 제대로 된 출판기획자를 만나야 느끼겠지만.

수집가는 이런 역량이 많은 사람들이 제격이다. 창작자의 역량과는 별개의 역량인 부분이 있다는 것이다. 고로 꼭 창작자가 아니라 하더라도 콘텐츠를 보는 눈과 그 콘텐츠를 잘 분류하고 정리하는 게 남다른 사람이라면 수집가로서 또다른 영역에서 자신의 능력을 발휘할 수가 있는 셈이다.

오픈캐스트 서비스는 태생 자체가 수집가에 걸맞도록 구성된 서비스다. 그러다 보니 수집가에 대한 의미에 대해서 조금은 언급할 필요가 있을 것 같아서 얘기를 한 것이다. 창작자는 기본적으로 수집가의 역량은 기본적으로 가지고는 있다. 왜냐면 뭔가를 창작하기 위해서는 기존의 것들을 봐야하니까. 밑도 끝도 없이 순수하게 새로운 것은 그리 많지는 않으니까...

그러나 아무리 그런 역량을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다 해도 수집가로서의 역량을 최대한 발휘하는 사람에게는 안 될 수 밖에 없다. 어디서 본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사람들이 검색으로 얻고자 하는 정보에 대해서 정리한 자료 중에 이런 게 있었다.(어디서 봤는지 기억이 나질 않는다. ^^)

사람들이 검색을 통해서 얻고자 하는 정보내가 알고자 하는 그것을 콕 짚어서 얘기해주는 정보 이외에 그러한 것들이 어디에 있다는 것을 잘 정리하여 알려주는 정보도 있었다. 이런 의미에서 꼭 콘텐츠 생산자만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그런 것들을 잘 전달하는 콘텐츠 에이전트도 중요해질 수 있다는 생각을 해본다.

[ 뱀다리 ]
네이버는 항상 그렇게 스스로를 얘기해왔다. 콘텐츠 에이전시다. 그러나 나는 한번도 그런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 왜냐면 콘텐츠 에이전시라고 하면 수수료가 수익이 되어야 한다. 그러나 네이버의 수익은 대부분이 광고다. 광고로 수익을 내는 업종은 미디어다.
  • Favicon of http://ideas.tistory.com BlogIcon 거북거북 2008.12.24 12:18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그런데 저는 "그러나 수집가들 중에는 파워블로거라 명명되는 이들이 절대 다수다" 요 부분에 대해서는 조금 다른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네이버의 성공 사례인 지식IN이라는 곳도 (지금은 퀄리티 문제가 많이 있지만, 그래도 여전히 도움이 되긴 합니다) 블로그/블로고스피어/IT에 많은 관심이 있지 않은 많은 분들이 (전문성도 그리 없다고 봐도 될지도?) 웹을 검색하고 경험을 살려서 답변을 적어주었기 때문에 서비스의 성공이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관점에서 생각해보면 네이버는 파워블로거들과는 좀 다른 층의 참여, 그리고 말씀하신 대로 링크 수집의 능력을 기대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외국에 완전 창작 서비스인 위키피디아를 보면 단순히 국내와 외국을 1:1로 비교하는 것이 아니라 좀 다른 철학이나 사회적 분위기도 있는 것 같습니다. 글 잘 읽었습니다. (__)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단테' 2008.12.25 23:42 신고

      덧글 감사합니다. 지적하신 부분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언급을 하려면 파워블로거의 정의에서부터 시작을 해야하겠습니다만, 제가 이 글을 쓸 때 다수라고 표현한 것은 1500명의 베타캐스터들 중에서 네이버 파워블로거로 명명된 분들이 1200명이라는 것 때문입니다. 그 외의 300명 중에는 네이버가 아닌 곳에서 파워블로거라고 일컬어지는 분들도 보이니 그렇게 얘기를 드린 것이지요.


      지식iN과의 비교에 대해서는 사실 별도로 포스팅을 하려고 했으나 아직까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얘기하신 부분에 대해서만 말씀드리면, 네이버의 파워블로거는 비단 IT나 블로그, 블로고스피어를 대상으로 얘기하는 분들로만 구성되어 있지 않다는 점입니다. 분야별로 지정을 했기 때문에 그것과는 조금 다르게 접근할 필요가 있을 듯 합니다.


      네이버가 파워블로거를 중심으로 그렇게 한 것은 위에서 언급했듯이 일단 블로거는 수집가의 역할을 기본적으로 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점을 들 수 있겠습니다. 사실 네이버가 그런 생각을 갖고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네이버 정도라면 베타 서비스가 시행되고 나서 어떤 현상이 벌어질 것이라는 시나리오 정도는 갖고 있었겠지요. 그래서 자신의 글을 링크하는 경우가 많을 것이라는 예상도 했으리라 봅니다.


      그런 예상을 한 네이버가 왜 그럼 그런 서비스를 런칭했을까를 곰곰히 생각해보면 네이버의 의도를 알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만 제가 위에서 적은 글은 그런 네이버의 의도는 배제하고 이런 서비스의 활용은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 라는 점에 초점을 맞추고 적은 것일 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