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디지털

EF-S 17-55 축복렌즈 vs 캐논 60마 비교 샷

EF-S 17-55의 최대 초점 거리는 55mm다. 반면 캐논 60마의 최대 초점 거리는 60mm다. 5mm 차이가 작다고 할 지는 모르겠지만 생각보다 크다. 그건 광각렌즈에서도 그렇고 말이다. 17mm와 12mm는 5mm 차인데 많이 다르다는. 여튼 그건 나중에 비교해주도록 하고, 이번에는 EF-S 17-55 축복렌즈와 캐논 60마의 비교 샷이다. 더불어 접사 렌즈와 일반 렌즈의 차이도 같이 비교해본다.


우선 촬영을 위해서 맨프로토 삼각대를 동원했다. 같은 위치에서 바디를 고정해두고 렌즈만 바꿔서 촬영해야 하기 때문에 그렇다. 이번 촬영 대상은 내 지포 진용 라이터다. 2012년 흑룡의 해를 맞이해서 나온 한정판. 근데 왜 아래에 노트를 깔아뒀느냐? 렌즈의 최단 촬영 거리에 맞게 셋팅하려고 하는데 삼각대로 설정하는 게 귀찮아서 그랬다.


같은 위치에서 찍은 지포 라이터

1) EF-S 17-55 17mm 샷


우선 EF-S 17-55 축복렌즈로 찍은 17mm 샷이다. 17mm라고 해도 촬영 거리가 가까워서 이렇게 밖에 안 나온다.

2) EF-S 17-55 55mm 샷


두번째는 EF-S 17-55 축복렌즈의 55mm 샷이다. 이 이상 가까이 찍을 수가 없다. 왜? EF-S 17-55 축복렌즈의 최단 촬영 거리에서 찍은 거라 더 가까이 렌즈를 갖다 대면 초점을 잡을 수가 없다. 그래서 EF-S 17-55 축복렌즈는 이렇게 찍고 나서 제품의 디테일한 부분은 포토샵에서 해당 부분만 크롭해서 사용하곤 했다. 그게 귀찮아서 매크로 렌즈가 필요했던 거고.

3) 캐논 60마 샷


같은 위치에서 렌즈만 바꿔서 찍은 사진이다. 55mm와 60mm 차이가 어떤가? 크게 느껴지지 않나? 그러나 캐논 60마는 더 가까이서 찍을 수 있다. 즉 매크로 렌즈라 최단 촬영 거리가 더 짧다는 얘기다. 비교 하자면, EF-S 17-55 축복렌즈의 최단 촬영 거리35cm다. 반면, 캐논 60마20cm다. 15cm 더 가까이서 찍을 수 있다는 얘기.

EF-S 17-55 축복렌즈의 최단 촬영 거리가 길다 보니 삼각대의 셋팅도 거기에 맞춰서 셋팅되어 있다. 그래서 이제는 캐논 60마의 최단 촬영 거리에 맞춰서 지포 진용 라이터를 찍어봤다. 삼각대 동원 안 하고 말이다. 삼각대 동원 안 하고 가까이서 찍으려고 하니 밝기를 확보해야 하는데 그러자니 셔터 스피드가 느려지고 그러니까 사진이 좀 흔들린다. 밝은 날 외부에서 사진 찍는 게 아니라 실내에서 사진 찍으면 이렇다. 손떨림 방지 기능이 없는 게 참 아쉬웠던.


캐논 60마의 접사 샷


지포 진용 라이터에 양각으로 새겨진 흑룡의 목 부분이다. F/2.8 포커싱을 잡았는데 최대한 가까이서 즉 최단 촬영 거리에서 찍은 사진이다. EF-S 17-55 축복렌즈로는 이런 사진 찍고 싶어도 못 찍는다. 크게 찍고 나서 이 부분만 크롭해야만 가능하다는. 그게 문제가 되지는 않지만 포토샵에서 크롭해야 하는 게 귀찮다는 거.


이번에는 진용 글씨가 새겨진 부분을 찍었는데 포커싱은 龍 아래쪽에 두고 찍었다. 가까이서 찍었어도 포커싱을 둔 부위와 주변 부위는 아웃 포커싱 효과가 생긴다. 왜 내가 단렌즈지만 매크로 렌즈를 겸한 단렌즈를 원했는지가 여기에서 나온다. 그럼 줌렌즈이면서 매크로 렌즈인 것도 있잖아? 맞다. 그래서 렌즈를 살 때는 나름 초점 거리를 보고 내가 필요한 것을 잘 선택해야 한다.

나의 경우에는 EF-S 17-55 축복렌즈라는 표준줌렌즈가 있었기에 이 초점 거리와 다른 단렌즈 중에서 매크로 렌즈가 필요했던 거다. 물론 망원줌렌즈이면서 매크로 렌즈도 있다. 그런데 망원렌즈는 나중에 살 꺼라 일단 열외로 둔 거였다. 결국 단렌즈에 매크로 렌즈를 구비했으니 이제는 망원렌즈를 살 때는 어느 정도 범위까지 줌이 되는지 즉 초점 거리가 중요해졌고 매크로 기능은 큰 의미가 없어진 셈이다.


인물 사진을 찍기 위한 비교 샷

이젠 인물 사진 비교를 위해서 사람이 아닌 제품을 두고 샘플로 찍어서 비교한 거다. 손쉬운 비교를 위해서 지포 진용 라이터에서 조금 떨어진 거리에 불가리 향수를 놓고 찍었다.

1) EF-S 17-55 17mm 샷


지포 진용 라이터가 사람의 얼굴이라고 생각한다면 이런 샷은 뒷배경과 함께 사람이 나올 때 적당한 샷이 되겠다. 여기서 F값은 모두 2.8로 하고 찍었다.

2) EF-S 17-55 55mm 샷


F값이 2.8이라 아웃 포커싱 효과가 좋다. EF-S 17-55 축복렌즈의 경우 이렇게 해당 인물의 얼굴만 부각 시켜서 찍거나 뒷배경과 함께 찍을 때도 다 괜찮은 사진을 얻을 수 있어서 전천후다. 그러니 표준줌렌즈지. 그래서 보통은 표준줌렌즈만 들고 다닌다. 좀 더 얼굴을 크게 나오게 하고 싶으면 더 가까이 가서 찍으면 그만이다. 최단 촬영 거리 35cm니까.

3) 캐논 60마 샷


같은 위치에서 이건 캐논 60마로 찍은 거다. 더 크게 보인다. 5mm 차이가 이렇게 크다. 그러나 그것 뿐만이 아니다. EF-S 17-55 축복렌즈의 55mm 샷과 비교해보면 뒤에 있는 불가리 향수병의 글씨의 흐림 정도가 다르다. 확실히 캐논 60마의 아웃 포커싱이 더 낫다는 게지. 좀 더 확대해서 보자.


EF-S 17-55의 55mm vs 캐논 60마


왼쪽은 EF-S 17-55 축복렌즈의 55mm 사진을 크롭한 거다. 오른쪽은 캐논 60마의 사진을 크롭한 거고. 모두 F값은 2.8로 하고 찍은 거다. 뒤의 불가리 향수병에 새겨진 V자를 보면 캐논 60마가 더 흐림을 알 수가 있다. 선예도(선명한 정도)도 캐논 60마가 더 낫다. 사진상으로는 EF-S 17-55 축복렌즈의 55mm 샷이 더 나아 보일 수도 있다. 형광등 아래에서 찍다 보니 다소 밝기 차이가 나서 그런데 선예도를 비교하기 위해 지포 진용 라이터의 글씨 부분만 한 번 더 확대해본다.


큰 사이즈로 보면 확실하게 두드러져 보이는데 블로그에 올리다 보니 width가 540px로 한정되어 올라가니까 자세히 들여다 봐야 확인 가능하다. 왼쪽과 오른쪽 어떤 게 더 선명하게 보이나? 오른쪽이다. 바로 캐논 60마로 찍은 사진. 그래서 캐논 60마로 확대해서 찍거나 인물 사진 찍기에 적합하다고 했던 거고.


캐논 60마로 찍은 샘플 사진들


내 책상에 있는 프린터 용지. 디테일하게 찍을 수 있고, 아웃포커싱 효과도 좋다.


EF-S 17-55 축복렌즈에 장착된 슈나이더 B+W 007 XS-Pro 렌즈 보호 필터다. 이런 샷은 EF-S 17-55 축복렌즈도 얼마든지 찍을 수 있다. 물론 심도의 차이는 있겠지만.


그러나 이런 샷은 EF-S 17-55 축복렌즈가 찍을 수 없다. 찍고 나서 이 부분만 크롭해서 사용해야 한다는 거.


그래도 나는 EF-S 17-55 축복렌즈를 기본


캐논 60마를 구매하고 나서는 렌즈도 가볍고 그래서 이걸 기본으로 장착해서 들고 다녔다. 근데 문제는 발줌이라는 게지. 풀샷을 찍으려면 저기 뒤로 가야만 가능하고. T.T 그래서 인물 사진만 찍을 게 아니라 인물 사진도 찍고 때로는 배경과 함께 찍고 하려면 캐논 60마 보다는 EF-S 17-55 축복렌즈가 편하다. 처음에는 렌즈 들고 다니면서 매번 갈아끼우고 그랬는데 거 상당히 귀찮더라고.

 

그래서 캐논 60마는 보통 제품의 디테일한 부분 찍을 때나 사용하곤 한다. 위 사진 처럼 말이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0.22 18:59

    카메라..배우기가 넘 어려워요..ㅜㅜ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단테' 2012.10.23 00:33 신고

      첫 술에 배부를 순 없겠죠. 조금씩 하시다가 보면 자연스레 알게 될 겁니다. 급하게 다 알려고 하지 마시고 하나씩 꾸준히 관심을 가진다고 생각하시고 즐기십시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