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즈

(280)
캘빈 클라인(Calvin Klein) 블랙 진 #0 오래 전에 유행했던 브랜드들 중에서 그나마 예전의 명성은 아니지만 현재도 꾸준히 팔리는 브랜드가 아닌가 싶다. 1990년대 초만 해도 게스 이후에 유행했던 청바지 브랜드였는데(아직도 부산 남포동에 매장 위치를 기억한다. 당시 미화당 백화점 맞은 편에 있었지. 미화당 백화점. ㅎ 추억 돋네.) 내 기억으로는 당시에 게스 청바지보다 조금 더 비쌌던 걸로 안다. #1 캘빈 클라인 블랙 진 이유는 모른다. 우리 때는 캘빈 클라인은 블랙 진이 유행했었다. 어디서부터 시작된 유행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랬다. 지금 생각해보면 궁금하네. 당시에도 입소문 마케팅을 했었나? 여튼 게스는 안 샀지만 캘빈 클라인 블랙 진은 사서 입고 다녔다. 근데 검색하다 보니 최근에도 블랙진이 나오는데 안 멋있다. 이렇게 나왔다면 당시에..
게스(GUESS) 진: 1990년대 초 청바지 유행의 시초 브랜드 #0 내가 고등학교 1학년이었던 1992년부터 여러 청바지 브랜드가 시기에 따라 유행을 했었다. 물론 그 이전에도 그런 유행이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중학교 때까지만 해도 공부만 하던 모범생(?)이었고, 키도 작아서 또래들이 입는 브랜드를 내가 입기에는 컸고, 브랜드를 잘 알지도 못해서 그 이전은 잘 모른다. 여튼 1992년 청바지 중에 핫했던 브랜드가 몇 개 있는데 그 시초는 바로 게스(GUESS)였다. #1 시대에 따라 청바지 핏도 유행을 달리하는데, 당시에는 딱 달라붙는 진이 유행했었다. 중학교 시절에 학교 인근에 대학교(동아대학교)가 있었고, 대학교 주변이라 즐길 거리도 꽤 있었기에, 오며 가며 대딩들 패션을 안 볼래야 안 볼 수가 없었다. 당시 여대생들 딱 달라붙는 진을 입고 다니면 어찌나 이뻐보..
미치코 런던(MICHIKO LONDON) 맨투맨 티 #0 검색하다가 우연하게 보게 된 미치코 런던. 당신이 X세대라면 또는 90년대 초중반에 중/고등학교를 다녔다면, 모를 리가 없는 브랜드가 아닌가 싶다. 내가 살던 부산에서는 그랬는데, 검색해보면 다른 지역도 대충 비슷한 시기에 유행한 거 같기는 하다. 지금에야 브랜드 위상이 예전 같지는 않지만, 당시만 해도 아주 핫했다. 핫하다는 게 브랜드 자체가 핫했다기 보다 미치코 런던 맨투맨 티가 핫했다. 당시에 옷 좀 입고 다닌다 하면 꼭 하나씩 갖고 있어야 하는 머스트 해브 아이템이었거든. #1 이거 검색하다 발견한 건데, 내가 입고 다니던 거와 똑같아서 퍼왔다. 아무리 찾아봐도 이 사진 없던데. 교복 자켓 대신 이거 입고 다니면 뽀대났지. 나이 든 내가 중고생들 노스페이스 롱패딩 입고 다니는 거 보면 그리 ..
기성 사이즈 개판이군 #0 국내에서만 옷을 구매하는 게 아니라 직구하는 사람들은 아마 겪어본 적 있을 거다. 나라별로 치수 표기 기준이 다르다. 졸라 웃긴 게, 표기법은 똑같은데 기준이 다른 경우도 있어. 내가 볼 때는 완전 개판. 이러니 옷이 안 맞을 수 밖에 없다고 본다. 정말 자신에게 맞는 옷을 입어본 경험을 못해봤기 때문에 나는 이 사이즈를 즐겨 입다 보니 나는 이런 핏을 선호하게 된다는 그런 느낌? #1 XS, S 이런 것도 우리나라와 일본이 기준이 다르다. 그래서 이것만 믿고 샀다가는 전혀 다른 사이즈가 온다는 거. 게다가 구글에서 이미지 검색으로 사이즈표 찾아봐바. 나와 있는 테이블마다 기준이 제각각이여. 존나 웃기지도 않아. 나름 정리한다고 정리한 건데도 그래. 유럽 표기가 어떤 경우에는 44, 46 이런 식으..
치수 데이터만 보면 구역질 난다 #0 며칠 째 데이터만 보고 있다. 스마트핏은 거의 완성 단계에 이르긴 했는데, 데이터 저장 구조가 달라져서 현재 저장 데이터에 문제가 없으면서 개편될 메뉴에 적용될 데이터에도 접목이 되도록 마이그레이션까지도 다 했고. 예전에는 마이그레이션 같은 거 할 때 데이터 백업 받아놓고 그냥 바로 마이그레이션했는데, 요즈음에는 문제 생기면 그거 찾는 게 더 고생이라 시뮬레이션 해보고 문제없다는 걸 확인한 다음에나 한다. #1 어떻게 하면 좀 더 쉽게 접근할 수 있을까 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많은 생각을 거듭하고 내린 결론. 아는 게 많아지면 많아질수록 힘들어지는 부분이 있다. 패턴에 대한 이해, 체형 보정에 대한 이해, 치수에 대한 이해, 핏에 대한 이해, 부위별 치수의 관계도, 기성 사이즈에 대한 이해, ..
스마트핏, 패턴, 핏 선호도, 체형 등 #0 확실히 이런 건 있는 거 같다. 다른 어떤 데에도 다 마찬가지라 느끼는데, 처음에 보면 아주 힘들 거 같은 것도 한 번 해놓고 나면 크게 힘들게 느껴지지 않고, 그 다음에 그런 힘든 게 있어도 해봤던 경험이 있으니 또 도전적으로 하게 되고. 지금 스마트핏이 그러하다. 머리 싸매면서 설계를 해두고 이제 개발 중에 있는데, 계산이 복잡하다. 헷갈리기도 하고. #1 단순히 치수만으로 하는 게 아니라 체형, 패턴까지 고려해야 하다 보니 기준 마련하는 데에 있어서 조심스러운 부분도 있지만, 더 중요한 건 저마다 선호하는 게 다르다는 거. 그런 부분까지 고려해야 하니 단순히 정량적인 게 아니라 정성적인 부분까지도 고려해야 하는 부분이었지. 처음에는 정량적인 부분만을 갖고 로직화해보려고 설계했다가 초기화시킨 이..
유어오운핏 스마트 핏? 인텔리전트 핏? #0 요즈음 코로나 때문인지 매출이 장난이 아니네. 휴가라고 생각하고, 내년을 위해 단단히 준비한다 생각하고, 이왕 이렇게 된 거 스마트 핏까지 개발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스마트 핏이라고 해야할지, 인텔리전트 핏이라고 해야 할 지. #1 핏을 찾기 위해서는 알아야할 게 많다. 첫째, 부위별 치수 - 그런데 이게 공방마다 기준이 달라요. cm, in 이런 단위 말고 재는 부위가 달라. 둘째, 체형 특징 - 체형 보정을 위한 본인의 체형 특징을 알아야 한다. 셋째, 패턴 특징 - 옷의 설계도에 대한 이해가 있어야 한다. 이건 유저가 알 수가 없는 부분. 넷째, 핏에 대한 선호도 - 사람마다 핏에 대한 선호도가 달라 획일적인 기준을 적용하기 힘든 면이 있다. 그래도 지금까지 노력한 결과로 이젠 스마트 핏을 개..
요즈음 스타트업은 개나 소나 AI란다 #0 내년부터는 단단히 준비해서 나갈려고 투자 관련해서도 이리 저리 자료를 취합하고 있다. 근데 재밌는 거는 개나 소나 AI란다. AI라는 뜻도 모르고 그냥 갖다 붙이면 AI가 되는 모양이다. 개인적으로 나는 이런 거를 극혐한다. 왜냐? 거짓 아닌가? 몰라서 그럴 수도 있다. 그래서 지레짐작 재단해서 뭐라 하기는 그렇다. 평가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울 수 밖에 없다는 얘기지. 그러나 아닌 건 아닌 거거든. 물론 나도 특정 분야에서는 그런 사람이 될 수도 있다. 즉 내가 몰라서 떠들어댈 수도 있다는 얘기지. 그러나 그러다가 새로이 알게 되는 부분이 있으면 인정할 거 인정하고 더 발전해 나아간다. 그건 권리가 있으면 의무가 있듯, 내가 말한 데에 대한 책임이다. 그렇기에 나는 예전부터 거짓이나 과장은 별로 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