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즈

(249)
전문가의 맹점 #0 어떤 업무를 오래 하다 보면 그만큼 노하우가 쌓이고 그런 걸 경력이라고 우리는 부른다. 그리고 그런 경력이 오래될수록 전문가라고 우리는 생각하곤 한다. 그런데, 나는 어떤 생각이 요즈음 드냐면, 전문가일수록 즉 자신이 뭔가를 많이 알고 있다고 생각할수록 오히려 하던 대로 하려는 습성이 생기는 거 같다. 즉 변화하려고 하지 않고 하던 대로. 그런 생각이 많이 든다. #1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이건 노력의 부족이라 본다. 항상 새로운 건 나오기 마련이고 본인이 한 업무에 전문가라고 한다면 그 새로운 걸 수용하면서 계속해서 업그레이드를 할 필요가 있다. 하던 대로 하는 식이라면 그건 전문가가 아닌 기능공이지. 사람이 하는 일에는 어떤 일이든지 기획이라는 게 들어갈 수 밖에 없다. 즉 기획없이 매뉴얼화된 대..
유어오운핏 원단만 구매하기 기능 오픈 #0 원단만 구매하기 기능은 스톡 원단에만 해당된다. 현재 컬렉션에 속한 원단은 굳이 원단만 사둘 필요가 뭐 있어. 나중에 사도 어차피 같은 가격인데. 스톡 원단은 가격이 워낙 저렴하니 언제 품절될 지 모르니까 사는 거지만. 뭐 내년에 가격 오를 거라 생각해서 사둘 수는 있겠네. 현재 컬렉션이라 하더라도. 나같은 경우는 캐시미어 분명 오를 거라 생각해서 지난 겨울에 콜롬보 캐시미어 100% 더블 코트 제작 가능한 원단 정도 사뒀으니.#1 원단만 구매할 때 고려할 거는 유어오운핏은 전세계 최다 스타일 옵션(다른 데가 왜 구현 안 했겠냐고? 보통 그렇게 묻는 사람들이 있다. 모르니까 그런 거라고 생각하지만, 쓸데없어서 구현 안 하는 경우가 있고, 구현하는 게 미친 짓이라 안 하는 경우가 있다. 유어오운핏은 ..
유어오운핏 스톡 원단 메뉴 오픈 #0 일단 스톡 원단 메뉴를 오픈했다. 생각보다 시간 많이 걸렸는데, 이미 구현한 기능들이 있음에도 연결되는 부분들이 많아서 다 구현하고 오픈하려고 했다가 너무 늦어지는 거 같아서 일단 메뉴 오픈한 거다. 스톡 원단 관련해서는 원단만 구매하기, 구매한 원단 나의 원단 그룹에 자동 등록, 보유한 원단으로 옷 제작하기까지가 전체다. 그에 관련된 부수적인 페이지들(구매한 내역 자세히 보기 등)도 합쳐서. 그래서 다 구현하고 하려고 했는데, 원단 사용량이 스타일 옵션에 따라 달라지는 경우가 있어서 이를 처리해야 하는 부분을 업그레이드한다고 일단 부분 오픈하는 거다. 거의 다 구현하긴 했지.#1 스톡 원단은 상시 이벤트라 유어오운핏 레벨1 이상만 되면 누구든 품절되지 않는 한 저렴한 가격에 스톡 원단을 구매할 수..
내가 담고 있는 업계의 불편한 진실 #0 우연찮게 본 영상. 조금 생산량이 적더라도, 조금 비싸진다고 하더라도, 조금 달라져야할 필요가 있지 않을까 한다. 자본주의 시스템에서 돈은 필요하다. 그러나 돈만 중요하다는 생각 때문에 돈을 벌기 위해 이러는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많이 든다. 중국은 정말 음. 왜 중국산이 싼 지에 대해서 잘 보여주는 거 같은데, 역시나 문화 의식, 시민 의식이 미개하다. 내가 중국 왔다 갔다 하면서 느낀 바이기도 하지만. 뭐랄까? 졸부들이 많은 듯한 느낌 많이 받았거든. 여튼 참 많은 걸 생각하게 만드네.
유어오운핏 스톡 원단 마켓에 적용되는 비즈니스 로직들 #0 단순한 기능 구현이 중요한 게 아니라 비즈니스 로직이 중요하다는 거는 내가 누차 말했던 부분이고, 살면서 만나본 수많은 개발자 중에 그거 잘 구현하는 사람은 내가 두 명 외에는 본 적이 없다 했다. 그 두 명이 다 공교롭게도 KAIST 출신. 여튼. 유어오운핏의 스톡 원단 마켓은 몇 가지 의미가 있다.#1 스톡 원단 마켓의 의미첫째로 기존 온핏러(온핏러라 부를 만한 온핏러)들을 위한 서비스다. 고마운 부분에 대해서 더 많은 혜택을 드리겠다고 나는 분명 얘기를 했고, 신규 고객보다 기존 고객을 더 우대하겠다고 영상에서도 계속 강조해왔다. 그 일환이다.둘째로 상시 이벤트 의미다. 매번 이벤트로 구성하기 귀찮아 상시 이벤트로 그냥 원단 올리기만 하게 되는 구조로 변경한 거다. 고로 앞으로 스톡 원단 이벤..
유어오운핏 스톡 원단 마켓 작업중 #0 스톡 원단이라는 거는 많은 맞춤정장점에서 장난질 잘 하는 걸로, 보통 프로모션이라 부르면서 원단 브랜드만 제시하고 가격 저렴하게 하는 원단들 중에 많다. 왜냐면 존나 싸게 사오거든. 이미 유어오운핏에서는 그런 스톡 원단으로 옷 해입으면 얼마나 가격 떨어지는지 다양하게 보여줬지. 왜? 우리는 가져온 가격을 원가로 해서 Database에 입력하기 때문에 그게 원가가 되고 우리 마진율이야 고정적이니까 로직에 의해서 계산될 뿐이거든.특히나 해외에 가서 공수해오는 원단들 보면 그런 거 많아. 보면 영국 원단 치고 고급 원단은 별로 없어. 다 보면 중급 원단들. 왜 그러냐. 걔네들 패거리거든. 이쪽 업계 보면 젊은 패거리들이 있어. 다 나이가 같애. 걔네들 한통속이라 지네들끼리 업계에서 해쳐먹는 판국이다. 뭐..
오늘(2019-03-11)의 유어오운핏 업데이트 #0 이건 내가 언제 업데이트 했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기록이다.#1 이번에 업뎃한 거 프로그래머라면 한 번 만들어봐라. 이게 초기에 어떻게 다 설계를 해서 구현했는지 해보면 알 거다. 대가리 터질 거야 아마. 초반부터 이런 거 염두에 두고 구조 설계하면서 계속해서 보완하고 해서 가능한 거지 이게 말이 쉽지 쉬운 게 아니다. 얼마나 디테일하게 구현되어 있는데. 내가 쉬운 게 아니라고 하면 엥간한 개발자는 감당하기 힘들다. 거의 미친 짓이라고 할 정도로. 내가 봐도 좀 그런 부분이 있긴 하지. 내가 좀 그래. 유어오운핏 제작 가격 계산하는 것만 해도 상당히 복잡하다. 그렇게 한 이유? 그게 합리적이니까. 그렇게 하지 않고 그냥 획일적인 가격으로 책정하려면 당연히 손해 안 봐야 되니까 요척 많이 나오는 사람 ..
woolen vs worsted (방모 vs 소모) #0 원단 번치북에 자주 나오는 용어고, 이제 2019 S/S 컬렉션 리뷰를 하려다 보니 필요한 내용이라 언급한다. 뭐 영상에서 다 얘기는 했으나, 새벽에 정리하는 겸 해서 올리는 것. 근데 보면 번치북에 woolen이란 표기는 잘 안 되어 있다. 표기된다면 worsted만 표기되어 있지. 왜냐? worsted 아닌 게 다 woolen이거든. 게다가 worsted가 더 비싸. 비싸니까 표기하는 거지. 당연한 거 아니겠냐고. 비싼 데에 대한 이유가 제시되어야할 거 아닌가배.#1 fiber: 섬유 yarn: 실 fabric: 원단우리야 정장이니까 wool(양모)를 기본으로 하고, 우리가 다루는 원단들 중에 가장 저렴한 게 제일모직 템테이션(울 90%)니까 기본적으로 비싸지. 물론 유어오운핏에서는 제일모직 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