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담배

(25)
인상된 던힐 1mg: 포장지도 바꿨네 내 담배를 보더니 친구가 그런다. "어~ 옛날 꺼네" 응? 옛날 꺼?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몰랐다. 올해부터 담배 가격 인상된다고 하고 나서 담배를 사본 적이 없는 나였던 지라. 포장지가 바뀌었나 싶었다. 미리 미리 준비해야 한다며 나름 어느 정도 조금씩 사서 구매해둔 게 있어서 아직까지 많이 남아있다. ^^ 그러다 이동 중에 담배가 떨어져서 던힐 1mg을 샀는데 포장지 깔쌈하게 바뀌었네. 맘에 든다. 던힐 판매사 입장에서는 2,700원에 파는 담배랑 4,500원에 파는 담배랑 똑같으면 소매상들이 사재기할 것을 염려해서 그런 것인지는 모르곘지만(던힐의 경우 1월 1일에도 가격 안 오르다가 13일이 되어서야 올렸다는) 담배 케이스는 예전에 비해서 훨씬 고급스럽고 세련되게 바뀌었다. 맘에 들어. 게다가 필터..
[태국여행/코사무이편] 코사무이에서 파는 말보로, 담배값은 90baht 보통 나는 블로그에 글을 예약을 해둔다. 한꺼번에 많은 포스팅을 적어두고 예약을 해두곤 하는데, 지금은 그게 다 소진된 상태. 그러나 내 블로그에 글 올리는 걸 신경 쓸 여력이 없다. 할 게 너무 많아~ 그래서 가볍게 포스팅할 거리를 찾다가 적는 거다.(포스팅할 거리는 쌓여 있다. 뭐 아무 일도 안 하고 포스팅만 해도 1년 반 정도는 너끈히 적을 수 있을 정도로 내가 찍어놓은 사진이나 적고 싶은 게 있을 정도니) 보통 해외에 나가게 되면 담배 한보루는 꼭 챙긴다. 해외에서는 담배가 비싼 경우가 많아서 말이지. 담배값은 한국이 싼 편인지라. 그런데 푸켓을 거쳐 코사무이로 8박 10일을 다녀오다 보니 코사무이에 있을 때 담배 한보루가 다 떨어지더라고. 그래서 현지에서 담배를 샀지. 근데 내가 피우는 담배는 ..
말아피우는 담배(Hadrolling Tabacco): 담배값 싼 국내에서는 그냥 사서 피우지~ 어느 날, 순둥이 직원 녀석이 나더러 말아피우는 담배가 있는데 담배 좋아하니까 갖다 드릴까요 그런다. 갖고 와보라고 그랬지. 말아피우는 담배라. 신선하잖아? 시가도 아니고 말이지. 시가는 태워봤었지. 그거 속담배로 하면 거의 죽는다 죽어. 독해서 말이지. 뻐끔뻐끔 거리면서 연기를 내뿜는 입담배로 태워야 제 맛. 여튼 그래서 갖고 온 게 위 사진이다. 왼쪽이 담뱃잎, 가운데가 담뱃잎을 넣고 말아피우는 종이, 오른쪽이 필터. 담뱃잎은 독일 제품 유명한 회사인지는 모르겠다. 찾아보니 독일 회사던데 말아피우는 담배 브랜드라고 되어 있더만. 오픈하려고 보니 비흡연자의 폐와 흡연자의 폐를 대조해놓고 경고 문구가 있다. 음. 우리나라 담배에 쓰인 경고 문구와는 비교도 안 되는. 담뱃잎을 보관하는 지라 찍찍이(벨크로)..
담배값 인상해라. 단 건강 증진을 위해서다는 개소리는 말고 최근에 친구 아버지 돌아가셔서 부산에 내려간 적이 있다. 장례식장 한 구석에 담배를 필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어서 의아스러웠다. 요즈음 흡연 가능한 곳이 그리 많지 않은데, 그 장례식장은 실내에 별도의 부스도 아니고 창문 열어놓고 재떨이 갖다 놓고 담배 피는 곳이라고 되어 있으니 와~ 좋네 싶었다. 부산이라서 그런가 싶기도 했고 말이다. 담배 태우면서 옆 호실에 온 세무 공무원(자기가 세무 공무원이라고 해서 알았다)과 대화하면서 이런 얘기를 들었다. 요즈음 위에서 세금 많이 거둬라고 엄청 쫀다고. 복지 예산 때문이라나 뭐라나. 건강 증진이란 말 꺼내지 마라. 구역질 나니까 난 끽연가다. 담배값 인상되는 거 싫다. 그러나 인상될 만하다면 뭐 그걸 갖고 뭐라하고 싶지 않다. OECD 국가 중에서 가장 ..
엘리베이터에서 꼬마 아가씨가 나에게 건넨 말 방금 전의 일이다. 내 사무실이 있는 웨스턴돔은 금연 건물이다. 그래도 나는 내 사무실에서 담배를 핀다. 낮에는 안 피는데 밤에는 핀다. 근데 직원 하나가 4층 엘리베이터에 내려서 담배 냄새가 나면, '아 대표님 출근하셨구나'라고 생각한다는 거다. 그리고는 올라온 건의사항. 가급적 사무실에서는 담배를 자제하자는. 그 남직원도 담배 태운다. 여튼 그래서 밤에는 피우더라도 문 열고 문에다 대고 담배 연기를 뿜어내고 혹시라도 냄새날까 새벽이나 아침에 잠자러 들어갈 때는(나는 보통 오전에 잔다) 탈취제도 뿌리곤 한다. 여튼 낮에는 사무실에서 담배 피우지 못하기 때문에(그래도 열받으면 피우곤 했는데 요즈음은 근무 시간에는 못 피우겠다. ^^) 1층에 나가서 피워야 하지만 날씨가 춥다 보니 지하 1층 주차장에서 피..
던힐 담배 포장지 바뀌었네 나는 던힐을 피운다. 내게는 가장 잘 맞는 거 같다. 그 중에서도 가장 잘 맞았던 나노컷 4mg은 왜 절판되었는지 아쉬울 따름이다. 그거 절판되고 나서 던힐 밸런스 피웠다. 3mg짜리. 4mg와 가장 유사하니까. 그러다 토니노 람보르기니 나왔을 때 한 갑 정도 피워보고 괜찮아서 한 보루를 샀다. 근데 가래가 끓는다. 한 보루 다 피우고 나서 다시 던힐로 돌아왔다. 그래서 지금은 던힐 1mg 피운다. 담배 사러 가는 게 귀찮아서 나는 한 보루씩 산다. 알겠지만 보루로 사면 담배 많이 피우게 된다는. 쩝. 그래도 아직 끊을 생각 없다. 그럴 때가 오겠지. ^^; 이번에 한 보루 사니까 눈에 띄는 게 포장지다. 기존에 종이 팩에서 비닐 팩으로 바뀌었다. 나름 환경보호를 위해서 종이 대신 비닐로 바꿨단다. 과연..
던힐 스위치 블랙: 보통은 그냥 담배, 누르면 멘솔 두 가지를 동시에 어제 사무실로 지인이 찾아와서 점심을 같이 먹고 바깥에서(웨스턴돔 돔 아래에 있다. 여기 커피 마시기 딱 좋다. 그늘지고 시원하고 탁 트여있고) 커피 마시다가 본 담배인데 신기해서 샀다. 내가 피우던 거보다 독한 담배인데 말이다. 아... 최근에 토니노 람보르기니 담배로 바꿨다가 다시 던힐 1mg로 바꿨다. 나한테는 독해서 안 맞더라는... - 토니노 람보르기니 담배: KT&G에서 만든 프리미엄 담배 던힐 담배 종류 참 많다. 그 중에 이런 담배는 처음 봤다. 일단 겉포장은 이렇게 생겼다. 블랙 밑바탕에 파란색이 좀 섞여 있어 꽤 멋스러운 디자인이다. 던힐 스위치 달라고 했더니 이거 말고 다른 거 주던데 던힐 스위치란 담배도 있는가 보다. 근데 그건 디자인은 똑같은데 색상이 구리다. 역시 블랙이 멋스럽지..
북한 담배 려명: 니코틴 1.2mg! 독하다 최근에 금강산 여행 갔다가 돌아와서 북한 담배에 대해서 적은 글에 덧글이 하나 달렸다. 려명이라는 담배도 파는 지에 대한 덧글이었는데 희한하게도 그 다음 날인가 그 다음 다음 날인가 실제로 려명이라는 담배를 업체 사장실에서 보게 됐다는 거. 담배나 한 대 태우자고 들어갔는데 이 담배를 권하길래 너무도 신기해서 DSLR 꺼내 들고 사진을 찍자 가져가란다. ㅋㅋ 근데 문제는 정작 어디서 구매했는지 얼마인지 모른다는 거. 챙기기 바빴다. ^^; 제조처는 조선룡봉담배공장이라고 되어 있다. 검색해보면 여기서 '려명' 외에도 다른 담배도 생산하는 듯 싶다. 북한 담배 중에서 제조처가 평양백산담배합영회사라는 회사도 있는 거 보면 조선룡봉담배공장에서만 생산되는 건 아닌 듯. 북한 담배에도 주의 문구가 있는데 아주 짧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