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선물

(20)
호놀룰루 쿠키: 하와이 친구가 선물해준 쿠키 하와이 친구(하와이에 살지만 일본인이다)가 한국 들어오면서 가져온 쿠키. 근데 국내에서도 이 제품 전용 매장이 있더라. 한국에서도 살 수 있단 얘기. 내 방에서 찍으니 이렇다. 사무실에 조명도 있고 하지만 귀찮아. 예전에는 사진 하나 찍을 때도 공을 들였는데 말이지. 아이폰으로 찍으려다가 그래도 아무리 잘 찍어도 화질 차이는 많이 나니까 소니 A7으로 찍었는데 형광등 위치가 내 자리에서는 영. 어떻게 개봉하는지 몰라서 이리 저리 뒤집어 보다가 찾은 벨크로. 과자 상자에 찍찍이가 있다니. 박스 값 좀 들어갈 듯. 그러나 그렇게 박스 값이 높아지면 제품 가격은 박스 값의 수배가 더 붙게 된다지? 내가 좋아라하는 초콜릿이 붙어 있는 과자. 여직원한테 먹으라고 줬다. 여자들 군것질 좋아하자네. 나는 군것질 별로라.
마이스토 벤츠 500K TYP 스페셜 로드스터 레드: 세계자동차제주박물관 블로그 리뷰 이벤츠 당첨 상품 물건 산 게 없는데 내 앞으로 소포가 하나 도착했다. 게다가 부피도 좀 크다. 뭔가 했는데 진강이랑 제주도 여행 가서 들렀던 세계자동차박물관에서 보내온 거였다. 당시에 블로그 리뷰 이벤트를 하던데 꼭 그거 참여하려고 했던 건 아니고 제주도 여행 정리하면서 들렀던 곳들 다 포스팅하고, 블로그 리뷰 이벤트에도 참여했었는데, ㅋㅋ 1등했다는. Edward Lee(@artofwar)님이 게시한 사진님, 2015 4월 12 오후 10:08 PDT 소포 부피가 꽤 되는지라 뭔가 큰 게 들어있을 거라 생각했는데 내용물은 작다. 그래도 박스 안의 내용물이 흔들리지 않도록 꼼꼼하게 포장해서 보냈더라고. 내용물 안에도 이렇게 포장지로 포장을 해뒀고. 포장지를 뜯으니 벤츠 500K 모형이랑 축하 메시지를 담은 카드가 들어 ..
제주도 여행 DAY 1: 팁 줘도 안 받아~ @ 제주신라호텔 제주마원에서 말고기를 맛보고 난 후에 바로 바로 앞에 있는 제주신라호텔에 체크인을 했다. 체크인을 늦게할 거 같으면, 미리 전화를 줘야 한다는 참좋은여행사의 안내문에 따라 미리 연락을 했는데 상관없단다. 편할 때 오시면 그 때 체크해드린다네. 왜 그렇게 안내문을 적은 거여? 여튼 첫째날 일정 중에 ATV 타는 거 제외하고는 다 소화했다. 조금은 빨리 일정을 마무리한 거는 전날 밤샘을 해서 많이 피곤할 거라 생각해서다. 룸타입은 디럭스 참좋은여행에 항공, 호텔, 렌트카 패키지 예약을 하고 나서 전화가 왔길래 전망좋은 룸으로 업그레이드 가능하냐고 그랬다. 가능하단다. 6만원, 12만원(인당) 이렇게 있는데 차이를 설명해주더라고. 그리고 내가 물었다. 솔직히 업그레이드하는 게 좋은지 말해달라고. 그랬더니 권하..
아크웰 아쿠아 클리니티 크림: 수분크림 필요하다는 어머니께 드린 제품 나는 화장품 잘 모른다. 남성 화장품도 잘 모르는(화장품 여러 개 사용하면서 관리하는 남자들 나는 솔직히 이해 못한다. 남자도 관리가 필요하다고 하는데 나는 그런 게 남자들의 관리라 생각치 않아~ 이해 못한다고 해서 뭐 지적질할 필요는 없지만 내 취향은 아닐쎄 그려.) 판국에 여성 화장품은 오죽할까? 여자한테 선물한다고 하면 향수 정도인데 말이다. 그런데 어머니께서 수분크림 하나 사다 달라신다. 수분크림이 뭐 어디에 쓰는 건지 나는 모른다. 수분크림이니까 수분 공급을 해줘서 피부 촉촉하게 해주는 크림인 듯. 내가 관심이 있었다면야 쥐어 파서 비교해보고 하겠지만 일단 내 관심 분야 밖인지라(나도 관심 있는 것만 관심을 둔다.) 뭘 사드려야 하나 했다가 산 게 아크웰 아쿠아 클리니티 크림이다. 이거 좋아서 ..
1:1 영어회화 @ 정철어학원 강남캠퍼스: 첫 진단 결과 지지난주 수요일에 정철어학원 강남캠퍼스에서 토크룸(정철어학원에서 운영하는 1:1 영어회화 수업)을 신청하고 진단을 받았다. 현재 내 상태를 알아야 그에 따른 교육을 하니까. 과연 나는 어떤 진단이 나올까 나 또한 궁금했다. 영어 시험이라는 건 대학 중퇴하고 독학학위 취득한다고 쳤던 4단계 검증 시험(이게 대학교 4학년 과정이다)에 있는 영어 과목이 마지막이었고, TOEIC 같은 거는 쳐본 적도 없는지라. 뭐가 나오든 간에 그건 내게 별로 중요하지 않았다. 스킬업하면 되니까. 내가 진단을 받는 데는 302호실. 진단 끝나고 수업 듣기로 한 후에도 302호실이더라고. 내 담당 강사님은 김지희. 김지희 강사님 토크룸 강의실이 302호실인 듯. 진단 순서 ① 초기 설문지 작성 강의실 들어가서 앉으니 이걸 작성하..
모리셔스 리조트 보고서 IV. 롱비치 리조트 ② 동부에서 가장 긴 해변을 가진 롱비치 리조트의 부대시설 롱비치 리조트는 귀국하던 마지막 날에 방문했던 리조트로 내가 모리셔스로 팸투어 가서 본 마지막 리조트가 되겠다. 근데 사실 이 롱비치 리조트에 대해서는 조금 미안한 감이 없지 않다. 왜냐면 팸투어 마지막 날 오전부터 점심까지 동부 카타마란 투어를 다녀왔는데, 해양 액티비티가 포함되어 있다보니(스노클링 말이다) 리조트를 나설 때부터 수영복을 입고 나갔거든. 그러니까 수영복 갈아 입을 데가 있어야 될 거 아니겠냐고. 그 날 저녁에 비행기 타는데 말이지. 그래서 들린 곳이 바로 롱비치 리조트다. 근데 날씨가 더워서 금방 마르긴 하더라. 그래도 수영복을 입고 비행기를 탈 수는 없는 노릇 아니겠냐고. 원래 한국에서 일정표 받았을 때는 산드라니 리조트였는데, 현지에서 뭐가 안 맞았는지 롱비치 리조트로 변경되었더라고..
모리셔스 리조트 보고서 I. 뜨루오비슈 리조트 ⑥ 트로피컬 주니어 스위트 마지막으로 소개할 객실은 트로피컬 주니어 스위트다. 그러나 설명은 주니어 스위트부터 패밀리 스위트까지 다 하고 트로피컬 주니어 스위트는 사진과 함께 좀 더 자세히 설명한다. 지금까지 풀빌라와 비치 프론트 객실을 살펴보았고 그 나머지 객실하면 주니어 스위트, 트로피컬 주니어 스위트, 트로피컬 주니어 스위트 플러스, 패밀리 스위트 네 개 남았다. 가장 헷갈리는 게 트로피컬 주니어 스위트와 트로피컬 주니어 스위트 플러스다. 현지에서 내가 설명을 잘못 들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둘의 차이를 설명하는 게 내가 조사한 바와는 틀리다. 이런 경우에는 난 사람의 말 안 믿는다. 내가 확인 사살한 사실이 확실하다면(사실의 근거는 뜨루오비슈를 소유하고 있는 비치콤버사의 공식 자료다) 내가 본 공식 자료에 근거하여 설명한다. 상..
주당이 보내준 선물 사무실로 찾아와 미팅하는 자리였는데, 뭔가를 준다. 선물이란다. 뭘까 싶었다. 소주잔이다. 헐. 소주 한 잔 기울이면서 세상, 우주, 인생, 예술을 논하라는 얘기인지. 근데 이 사람아~ 나는 소주는 입에도 안 댄단 말이지. 술 너어~~~무 싫어. 그 중에 제일 싫어하는 술은 소주. 입에도 안 대~ 소주 > 양주 > 와인 > 맥주. 내겐 이 순이다. 그래도 고기 먹으면서 맥주는 한 잔 정도(술이 좀 받는다 싶으면 두어 잔), 가끔씩 와인 같은 경우는 모임에서 마시곤 하지만 양주는 마신다고 해도 대부분 같이 술자리 한 사람에게 주고, 나는 맥주 마시는 게 고작이고, 소주는 아예 입에도 안 댄다는 말이지. 선물이긴 하지만 내겐 무용지물인. ㅠㅠ 마음만 받아야지. 술 먹다가 생각나서 가끔씩 생각난다고 전화 오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