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를 잘 키운다는 것

(7)
과잉보호 부모의 세 가지 타입 아이의 비위를 맞추는 타입 "엄마 미워, 아빠 싫어"와 같은 말을 두려워하고, 그런 말을 아이에게서 들으면 당황하고 어쩔 줄 몰라한다. "엄마 최고야, 아빠 너무 좋아"라는 말을 듣기 위해 아이가 해달라는 것은 무조건 다 들어준다. 그래서 아이에게 끌려다니게 된다. 원하는 것은 항상 얻을 수 있는 아이는 부모를 제 마음대로 휘드르게 되는 것이다. 아이의 비위를 맞추다 가끔씩 인내의 한계를 느끼는 타입 아이의 기를 꺾지 않으려고 해달라는 것은 되도록 해주려고 한다. 그러다 인내심의 한계치에 이르면 "안 돼"식으로 애기를 한다. 아이는 지금껏 해달라는 대로 해주던 부모가 그러니 당황하게 되고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떼를 쓰고 고집을 피운다. 아이가 떼를 쓰면 안 된다고 얘기했던 부모도 결국 굴복한다...
[북기빙 0018]. 부모들의 필독서 "아이를 잘 키운다는 것" 무료제공 (완료) 아이를 잘 키운다는 것 - 노경선 지음/예담Friend 선정기간다음주 일요일 11월 11일까지 덧글자 중에서 선정하며 배송은 다음주 월요일 예정 덧글자가 없을 경우에는 지인에게 드립니다~~~ 책상태새책 (새책이나 마찬가지입니다. 거의 구김도 없네요.) 추천독자현재 임신한 중이신 분부터 자녀가 초등학교 저학년이라면 이 책을 꼭 권하고 싶습니다. 그 중에서 연령대가 낮을수록 더욱 유익하리라고 생각합니다. 미리 보고 아이가 커가면서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를 미리 알 수 있고 아이의 뇌 발달은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알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제가 적은 리뷰는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보고 싶으신 분은 덧글 달아주시되, 왜 이 책을 보고 싶어하는 지 이유를 명시해서 달아주시길 바라며, 덧글 신청하시기 이전에 아래 "..
내 아이를 위해서라면 꼭 읽어야할 필독서 "아이를 잘 키운다는 것" 아이를 잘 키운다는 것 - 노경선 지음/예담Friend 아들을 데리고 백병원 소아정신과에 상담 받으러 간 적이 있었습니다. 그 때에 담당 의사가 꼭 읽어라고 권해줬던 책이었지요. 이 책을 읽고 나름 내 방식대로의 교육이라는 저의 무지에서 비롯된 착각이 초래한 결과라는 것을 뼈저리게 느끼고 반성하면서 책을 두번 꼽씹어서 읽었습니다. 아시는 분 아시겠지만 저는 책 다시 읽거나 하는 스타일이 아닌데도 너무 좋은 내용이 많아서 다시 봤던 거지요. 부모라면 꼭 읽어야할 필독서라 생각합니다. 2007년 10월 20일 읽은 책이다. 우선 이 책의 저자인 노경선 박사는 이 책을 적게 된 동기를 이렇게 얘기하고 있다. 소아정신과 의사로서의 40년 경험과 자녀교육 노하우를 책으로 써달라는 부탁을 여러 번 받았지만 매번 거..
부모의 사랑 표현법 1) 민감성 아이에게 관심을 많이 갖고, 아이가 좋아하고 싫어하는 것을 알아차리는 것 부모의 민감성이 높을수록 아이의 부모에 대한 애착도가 높아지고 깊어짐 2) 반응성 민감성만으로는 부족하고 행동으로 반응을 해주는 것 생후 12개월까지는 무조건 아이가 원하는 대로 해주어야 하고, 그 이후에는 아이에게 최선의 방법을 선택하되 아이와 의논해서 처리해야 함 3) 일관성 민감하게 반응하되 꾸준히 해야 한다는 것 항상 일관성을 가지는 것은 불가능하나 적어도 60% 이상은 일관성을 갖도록 해야 함 이런 일관성이 없으면 아이가 부모를 믿지 않게 됨 < 출처 : 아이를 잘 키운다는 것 >내 사례 1 가끔씩 아들 진강이는 블럭을 갖고 놀다가 블럭을 집어 던지고 괴성을 지르곤 합니다. "왜 그래?" 라고 나름 신경을 써주..
아이에게 뚜렷하게 영향을 미치는 두려움 6가지 첫째, 죽음에 대한 공포 : 자신이 사라져버릴 것 같은 두려움 둘째, 엄마와 떨어지는 것에 대한 공포 셋째, 엄마의 사랑을 잃어버리는 것에 대한 공포 넷째, 물리적인 힘에 대한 공포 : "너 혼난다! 그러면 때릴 꺼야!" 다섯째, 비난에 대한 공포 : "너는 못된 아이야! 나쁜 녀석" 여섯째 : 실제 공포 상황에서 느끼는 두려움 < 출처 : 아이를 잘 키운다는 것 > 생후 3년간 부모와의 관계가 그 아이의 평생 성격을 결정한다고 합니다. 이 시기에 아이의 요구를 충족시켜주지 못하면 편안한 성격의 아이로 성장하지 못한다는 거지요. 물론 성격은 타고난 것과 길러지는 것을 합이라고 하니 타고난 것은 어쩔 수 없다 하더라도 기르면서 형성되는 성격은 노력해야 되겠지요. 생후 3년간 제 아들에게는 첫째를 제외하고는..
아이들의 기질의 세가지 유형 유형 1 : 순한 아이 달래면 금방 울음을 그치며 잘 먹고 잘 자고, 까다롭지 않고 새로운 환경에 적응을 잘하는 아이. 순둥이라서 엄마들이 흔히 '거저 키웠다'고 생각하는 아이. 유형 2 : 까다로운 아이 감정 기복이 심하고 달래도 쉽게 울음을 그치지 않음 고집이 보통이 아니어서 웬만해서는 뜻을 꺾기 어려움 엄마들이 어떻게 다루어야 할지 몰라 쩔쩔매는 유형의 아이. 주위 환경에 대한 호기심이 왕성해 한자리에 오래 있지 못하고, 여저기 재미있는 것을 찾아 돌아다님. 좋고 싫음이 분명해서 싫으면 절대 하지 않으려고 함. 부모 입장에서는 키우는 게 만만치 않아 인내심과 믿음과 설득력이 필요. 유형 3 : 반응이 느린 아이 수줍음이 많은 아이. 겁도 많아서 낯선 환경에 놓이면 쉽게 위축되고 불안감을 느낌. 자기..
2007년 10월 읽을 도서 목록 이제 2007년도 3개월만 남았다. 확실히 연초보다는 한 달에 읽는 권수가 늘어나긴 했다. 10월달에 7권 목표로 다음의 책들을 읽을 예정인데, 사실 Alignment 를 제외하고는 그리 어렵지 않을 듯 하고, 특히나 자녀 양육에 대한 책은 내가 필요해서 읽는 것이니 금방 읽을 듯 하다. 그래서 더 읽을 수도 있겠지만 일단 목표는 아래의 7권 정도로 할 생각이다. 원래 읽고 싶은 책들이 많이 있지만 자꾸 읽고 싶은 책들만 보다 보면 올해 읽기로 했던 책들 다 못 읽을 것 같아서 나름 2008년도 부터는 읽을 책들 선정하는 방법 자체를 바꾸기로 하고 읽고 싶은 책들은 죄다 2008년도 목록에 추가하고 있는 중이다. 물론 현재 공개는 안 하고 있지만 연말에 공개할 생각이다. 1. 사람이 희망이다 : Oc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