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평

(28)
아내가 결혼했다: 폴리아모리? 에라이 카아~~악 퉤~! 나의 2,854번째 영화. 나 참 살다 살다 이런 내용 처음 본다. 아주 솔직한 내 감정을 여기 있는 그대로 적는다면 문장마다 욕이 나오지 않을 수가 없다. 그런 사고방식을 이해 못하는 건 아니지만 너무 극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는 건 아닐까 싶다. 인간이 동물이냐? 그럴 거 같으면 결혼은 하지 말아야지. 너무 이기적인 발상이다. 영화 보다가 열불나서 죽는 줄 알았네~ 폴리아모리(polyamory): 비독점적 다자연애 그런 가치관을 가진 사람들끼리라면 뭐 충분히 이해한다. 사람마다 생각은 다르니까. 그런 사고방식을 가진 여자를 사랑한 한 남자. 그러면 사귀지를 말아야지. 더더군다나 결혼하지 말았어야지. 아무리 남자가 뭐라 하더라도 왜 사랑하고 결혼을 하냐고. 그러면서 자신의 폴리아모리를 받아들여달라? 영화에..
신주쿠 사건: 성룡이 만든 정통 느와르 나의 2,851번째 영화. 성룡이 만든 정통 느와르다. 그래서 성룡의 현란한 액션을 기대했다면 실망할 수도 있는 영화다. 성룡이 나오는 영화인데 성룡의 액션을 볼 수 없다는 게 다소 언밸런스하지만 그만큼 성룡이 이 영화를 정통 느와르로 만들려고 했던 노력이 돋보이는 영화다. 기존 영화에서 보여줬던 성룡의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준 영화. 일본으로 건너간 중국 불법 체류자와 야쿠자 사이에서 벌어지는 일인데 생각보다 액션이 많지는 않다. 그만큼 스토리에 충실해서 내용을 전개하고 있다는 뜻. 사람이 무엇인가를 가지게 되면 누리려 하게 되고 욕망에 눈이 멀게 된다. 그건 사람이니 당연히 그런 것. 내가 가진 것을 잃지 않으려고만 하지 않고 더 가지려고 하고 욕심을 부리게 되어 결국 문제가 생기는 법이다..
해리 포터와 혼혈 왕자: 다음 편을 위한 스토리 전개 나의 2,853번째 영화. 지금까지 해리 포터 시리즈 중에서 가장 재미가 없었던 영화가 아닌가 한다. 물론 평점상 같은 시리즈물이 있긴 하지만 개인적으로 느끼기에 말이다. 어찌보면 이번 편은 다음 편을 위한 스토리 전개에 충실한 듯하다. 다음 편에 얼마나 많은 것을 보여주려고 그러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다음 편은 2부작으로 제작된다.) 8년의 세월동안 배우들도 성숙해져 이제는 옛날의 귀여웠던 모습을 찾아보기 힘들다. 그나마 해리포터역인 다니엘 래드클리프가 가장 옛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듯. 다른 배우들은 너무 성숙한 듯한 모습이다. 특히 말포이 역의 톰 펠튼은 그래도 악동이지만 귀여웠던 구석을 전혀 느낄 수 없다. 게다가 주연 배우들이 커서 그런지 영화 속에서 키스하는 장면도 나오고 미묘한 사랑 싸..
지.아이.조: 괜찮긴 했지만 기대만큼은 아니었다 나의 2,852번째 영화. 요즈음은 볼만한 영화가 나오면 개봉일에 가서 본다. 최근에 볼만한 영화가 없어서 영화관을 가지 않다가 개봉 날짜를 알고서 미리 예매를 해두고 봤다. 나쁘지는 않다. 다만 너무 현란하다고 할까? 그래서 다소 기대만큼은 충족시켜주지 못했던 영화였던 듯. 에 대해서 그런 평을 내린 사람도 있던데 나는 는 그런 느낌을 받지 않았지만 는 그런 느낌을 받았다. 그래서 개인 평점 7점. 이병헌 이병헌이 비중있는 역할을 맡았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 비록 악역이고 1편 마지막에 죽긴 하지만 2편부터 다시 나온다고 한다. 이제는 지.아이.조 팀에 합류하면서 말이다. 나야 원작 내용을 모르니 들은 대로 전할 뿐이고~ 다만 난 이병헌의 카리스마가 이 영화에서는 십분 발휘되지는..
버그: 오랜만의 애쉴리 쥬드의 스릴러 나의 2,844번째 영화. 개인적으로 애쉴리 쥬드를 좋아하고 그녀가 나오는 영화 중에서 흥행한 영화가 대부분 스릴러라서 선택한 영화였는데 별로였다. 영화는 2006년도 작품인데 포스터의 글귀처럼 편집증은 전염된다paranoia is contagious는 게 영화 스토리의 힌트다. 개인 평점 10점 만점의 6점의 영화로 재밌다고 할 수는 없지만 내용 자체가 좀 그래서 추천하고 싶지 않다. 애쉴리 쥬드: Ashley Judd 2007년도 이후로는 그녀가 출연한 영화가 없는 것을 보면 은퇴를 한 것인지도 모르겠다. 그녀의 필모그라피를 확인해보니 그녀의 데뷔작은 크리스챤 슬레이터 주연의 다. 이 영화를 본 지가 벌써 17년 정도 되는 듯한데 이 영화로 데뷔했다니. 그녀가 출연한 영화 중에 흥행한 영화를 살펴보면..
언더월드: 라이칸의 반란 - 항상 뭔가 아쉬운 영화 나의 2,845번째 영화. 언더월드 시리즈는 모두 다 봤지만 재미있을 것 같으면서도 왠지 모르게 아쉬운 영화라는 생각을 지울 수는 없다. 뱀파이어와 늑대인간의 종족간의 다툼이라고 하면 재밌을 법도 하지만 그렇다고 추천할 만한 정도로 재밌지는 않은 영화. 1편과 2편의 주인공인 케이트 베킨세일과 많이 닮은(그래도 케이트 베킨세일이 낫긴 하지만) 로나 미트라가 주연을 맡은 3편은 마치 로미오와 줄리엣을 시놉시스와 흡사하다. 개인 평점 10점 만점의 6점.
트랜스포머: 패자의 역습, 이렇게 멋진 로봇(옵티머스 프라임)이 있을 줄이야 나의 2,843번째 영화. 1편과 비교해보면 장단점이 뚜렷한 2편이었던 듯하다. 2편보다 훨씬 더 현란한 CG이지만 다소 어지러운 느낌마저 들게 했었고, 너무 많은 로봇을 등장시키다 보니 Transformation을 할 때 카메라 워크로 처리한 부분 또한 보인다.(변형할 때 카메라가 이동하면서 변형하는 모습을 건물이 가렸다가 변형이 다 된 모습이 나오는 게 하나의 사례) 마치 인간인 듯한 옵티머스 프라임은 관객들을 짠하게 했지만 결말이 다소 싱거운 부분도 있었던 영화였다. 그러나 2시간 30분이라는 긴 러닝 타임이 언제 다 흘러갔는지 모를 정도로 재밌게 본 영화였다. 개봉일에 보려고 기다리고 기다렸다가 본 영화였는데 영화관에서 보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개인 평점 10점 만점에 9점의 영화. 옵티머스 ..
터미네이터: 미래전쟁의 시작, 다양한 로봇들이 볼 만했다. 나의 2,833번째 영화. 어느 누구라도 터미네이터하면 떠올리는 건 터미네이터 2편일 것이다. 최근에 나오는 영화들 속의 현란한 CG는 관객들에게 많은 볼거리를 제공해주긴 하지만 그래도 내 기억으로는 그 많은 SF 영화들 중에서 터미네이터 2편과 같이 박진감 넘치고 신선한 스토리에 마지막 장면까지 짠한 영화는 선뜻 떠올리기 힘들 정도다. 그런 터미네이터 2편이었기에 3편에 대한 관객들의 기대감은 무척이나 컸었고 그만큼 실망도 컸던 게 사실이다.(터미네이터 3편은 개인 평점 6점의 영화) 그래서 4편이 제작된다는 얘기에도 그다지 기대감을 갖기는 힘들었다. 비록 내가 좋아하는 크리스챤 베일이 주연으로 나온다 하더라도 말이다. 그래도 생각보다는 크게 실망시키지 않은 영화였다 생각한다. 터미네이터 2편과 비교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