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

(5)
인천개항박물관 @ 인천 차이나타운: 여기도 볼 게 없는 건 매한가지 #인천개항박물관 인천개항박물관이다. 근대 건축물임을 한 눈에 봐도 알 수 있다. 입구 위에 보면 조선은행이라고 되어 있는데, 일본 제일은행 인천지점 건물이다. 1897년 신축. 르네상스 양식. 이 또한 넓진 않지만 그래도 공간 활용을 극대화시켜 여러 방으로 나눠놨는데, 볼 건 별로 없다. 그래서 그닥 추천해주고 싶지는 않은. #해수풀장 당시 그러니까 갑문이 설치된 후에 월미도 일대는 자연풍치를 유지하는 풍치지구로 지정되었고, 유원지 개발이 되었다고 한다. 이 때 생긴게 해수 풀장. 해수니까 바닷물을 끌어와서 풀장으로 만들었다는 얘기 같은데, 마치 현재의 한강 고수부지 풀장과도 비스무리하다. 당시에는 최고의 관광 명소였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그 시절에도 여기서 남녀간의 썸타는 장소였단 얘기? 시대가 변해도 ..
인천개항장 근대건축전시관 @ 인천 차이나타운: 차이나타운 인근의 근대 건축물들 파악하기는 좋다 #인천개항장근대건축전시관 인천 차이나타운에서 세 번째 방문한 박물관. 인천개항장 근대건축전시관. 작다. 그냥 한 번 쓰윽 돌아보면 끝. 관람시간이 15분 정도도 채 소요되지 않을 듯 싶다. 아무리 꼼꼼하게 본다해도 30분? 근대 건축에 관심이 있다면 모르겠지만 그렇지 않으면 그닥 추천하고 싶지는 않다. 아 근대 건축물을 촬영하려고 한다면 뭐 여기 들리는 건 괜찮을 듯. 왜냐면 인근에 근대 건축물이 어디에 있는지 지도로 표기되어 있어서다. #인근근대건축물 입구 쪽에 있는 지도인데, 차이나타운 주변에 아직까지 남아 있는 근대 건축물들이 사진과 함께 지도에 위치 표시가 되어 있다. 인천 차이나타운 가보면 알겠지만, 지나가다 보면 현대 건축물들이 대부분이긴 하지만 군데 군데 근대 건축물이 있어 마치 영화 세트장..
한중문화관 @ 인천 차이나타운: 가볼만하다고 말은 못 하겠다 #한중문화관 이번에 아들이랑 차이나타운을 방문한 이유는 차이나타운에 있는 박물관을 둘러보기 위함이었다. 가장 마지막에 방문한 곳이 바로 한중문화관. 위치는 인천 차이나타운 입구를 바라보고 오른쪽 끝자락에 있다. 그래서 눈에 안 띈다. 나 또한 한중문화관이 있는지 몰랐는데, 주말에 방문해서 주차 자리 알아보다 주차한 공영 주차장이 바로 한중문화관 바로 옆에 있는 공영주차장이었던 것. 지하에 주차를 하고 계단으로 올라오니 바로 앞에 있는 건물이 한중문화관이었다. 입구 앞에서 한 컷. 진강이 표정 봐라. 3군데 박물관 둘러보고 걷다 보니 이제 좀 지친 게지. 웃어. 눈 크게. 그래도 역시 감정을 속일 순 없는 모양이다. 한중문화관은 4층으로 되어 있으며, 입장료는 없다. 무료. 1층은 기획전시실로 우리가 갔을..
화덕만두 @ 인천 차이나타운: 난 별로 맛 없더이다~ 몇 년 만에 다시 찾은 차이나타운. 예전에도 그랬는지 모르겠지만(아마 예전에 방문했을 때는 평일이어서 그렇게 못 느꼈는지도 모르겠다.) 이번에 아들과 함께 주말에 방문했더니 사람이 많기도 했지만 눈에 띄었던 건 먹을 게 많다는 거. 아무래도 차이나타운이다 보니까 중화권 음식들이 즐비했다. 먹는 거 좋아하는 이들이라면 차이나타운 방문해보기 좋을 듯 싶던. 군것질을 잘 하지 않는 나나 진강이는 지나가다가 별로 사먹은 게 없는데, 나름 줄서서 먹는 화덕만두는 맛보았다. 다들 원조라고 하니 뭐가 진정한 원조인지는 알 길이 없다. 장사치들은 그렇다. 파는 데에만 급급하다. 진정한 원조만 원조라고 하면 되는데 너도 나도 원조라고 하니. 그래서 나는 장사치들이 싫다. 그래서 나는 돈이 많아도 사업가가 아니라 장사꾼들..
문아이 대관람차 @ 인천 월미테마파크: 이거 타는 데도 무서워하는 아들 #월미도 진강이랑 월미도를 안 가본 건 아니다. 2년 전에 엄마랑 같이 간 적이 있고 이미 블로그에도 적어뒀으니. 원래 월미도를 가려고 했던 건 아니고 차이나타운을 구경하러 갔던 건데 차이나타운 구경 다 하고 간 김에 가까이에 월미도 있으니 월미도 가서 저녁 먹자 해서 간 거였다. 근데 마침 문아이가 생각나더란 게지. 나는 타봤는데 진강이는 못 타봤거든. 무서움을 많이 타는 녀석인지라 바이킹 같은 거는 탈 엄두도 못 내는 녀석인지라 문아이 정도는 괜찮겠지 해서 태운 거였다. 지나다 보니 이런 공연도 한다. 아마 섹스폰 동호회에서 나온 듯. 어찌 아냐면 호수공원에도 종종 이런 걸 볼 수 있거든. 지나가는 사람들에게는 좋은 음악을 선사하고, 그네들은 동호회에서 같이 연습하면서 준비한 걸 소규모 콘서트 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