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나소닉

(4)
파나소닉 ER2403: 내가 수염 다듬을 때 사용하는 수염 정리기(트리머) 이거 2011년 6월에 산 거니까 지금으로부터 1년 6개월 정도 된 거다. 지금껏 개봉 안 하고 있었단 얘기? 아니다. 나는 원래 물품 사면 일단 사진부터 찍어두고 개봉한다. 블로그 하면서 생긴 버릇이다. 그래서 그 때 찍어둔 사진인데 이제서야 포스팅하는 것일 뿐. ^^; 이런 거 엄청 많다. 너무나 많아서 정리를 하려고 해도 할 수가 없을 정도? 그래도 다 디렉토리별로 사진을 모아뒀기 때문에 그 때 그 때 생각나면 디렉토리만 옮겨와서 쓸 사진들만 골라서 포스팅하면 그만이다. 수염이 있어서 지저분하다? 아는 사람들은 알겠지만 나는 수염을 기른다. 박찬호와 비스무리한.(허나 내가 먼저 그렇게 길렀다는 거~) 대학교 때 나를 나타내는 세 가지가 있었지. 첫째는 수염, 둘째는 가죽잠바, 셋째는 은목걸이. 몇 ..
슈나이더 B+W 007 뉴트럴 MRC F-Pro 52mm 필터: 내 캐논 60마에 장착하는 필터 캐논 60마에 장착한 필터는 슈나이더 B+W 007 Neutral MRC F-Pro다. 슈나이더 007이니 별다른 기능은 없고 오직 렌즈 보호 차원에서 산 건데 EF-S 17-55 축복렌즈에 장착한 XS-PRO 슬림이기도 하고 구경이 77mm인지라 비쌌는데 이번 거는 슈나이더라고 해도 그리 가격이 부담스럽지는 않다. 사실 캐논 60마는 EF-S 17-55 축복렌즈보다 활용 빈도가 적다 보니 비싼 필터를 장착해주기는 뭐하고 해서 F-Pro로 산 거다. 필터가 작으니까 귀엽긴 하다만 후드 어댑터와 같이 달아놓으니 좀. - 캐논 ES-62 후드(캐논 쩜팔이 후드): 내 캐논 60마에 장착한 후드 인터넷으로 샀는데 이거 정품 맞나? 그리 크게 신경 쓰이는 부분은 아니지만 거슬렸던 부분이다. 정품이라 해서 오픈마..
일산 CGV에서 봤던 퓨즈티 엠비언트 광고 엠비언트 광고는 외국 사례만 봤지 한국에서 본 적은 없었는데 내가 자주 가는 영화관인(뭐 내가 있는 사무실 옆에 있으니 여기가 젤 가기 편하지) CGV 웨스턴돔에서 퓨즈티 엠비언트 광고를 봤다. 엠비언트 광고란 일상적으로 주위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것을 매개로 해서 하는 광고인데, 퓨즈티의 경우에는 움직이는 에스컬레이터의 손잡이를 이용하여 마치 퓨즈티 캔에 빨대를 꽂고 음료를 마시는 듯한 느낌을 주더라는. 아이디어 돋보이네. * 참고로 사진은 지금 올리지만 이 광고 했던 때가 한창 더웠던 7월 초였다. 몇 가지 재밌는 엠비언트 광고들 전기줄을 이용한 파나소닉의 엠비언트 광고인데, 무슨 제품 광고냐면 콧털 정리기 광고다. 참 기발하다. 지나가는 사람들이 안 보려고 해도 안 볼 수가 없고, 또 재밌고. 광..
새로 산 디카 Panasonic LUMIX DMC-LX1 아는 사람 알겠지만 난 디지털 기기는 어지간해서는 최신형을 사지 않는다. 그 이유는 사고 나면 반값되고 너무나 빨리 최신형이 바뀌는 디지털 기기는 내가 그 디지털 기기를 사는 목적에만 충실하면 된다는 생각 때문이다. 굳이 최신형을 비싼값에 주느니 조금 지났지만 내가 원하는 기능이 구현되는 싼 제품을 고르는 거다. 금강산 관광을 다녀와서 똑딱이 이상급의 디카가 필요하다는 것을 느꼈다. 똑딱이로 찍은 풍경 사진은 정말 안습이었다. 풍경의 맛을 제대로 살리지 못하는 사진에 정말 많이 실망을 했었다. 그래서 나도 이제 사진 공부 좀 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게 된 것이다. 난 기본적으로 사진에는 내가 나와야 의미가 있다는 생각을 갖고 살았다. 그러나 이번에 금강산 갔다 오면서 내가 나오지 않는 사진들을 찍다 보니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