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대맛집

(7)
북촌손만두 @ 홍대: 이제 프랜차이즈로 돌아섰구나 야식으로 뭘 먹을까 싶어서 홍대까지 갔다. 늦은 시각이라도 홍대는 장사하는 데 많으니까. 이리 저리 둘러보는데 북촌손만두 발견. 인사동에서 맛봤던 그 만두를 홍대에서 맛볼 수 있다니 바로 주차하고 들어갔다. 보니까 이제 프랜차이즈로 완전히 돌아섰더라는. 차림표. 일손을 줄이기 위해 셋팅된 것들. 프랜차이즈라 인사동에서 맛보았던 그 맛이 아닐 수도 있다는 우려감을 불식시킨 맛. 인사동의 그 맛과 동일. Edward Lee(@artofwar)님이 게시한 사진님, 2015 4월 6 오전 10:57 PDT 이건 튀김만두. 맛있다. 내가 좋아하는. 근데 튀김만두만 먹으면 좀 아쉽다 싶어서 시킨 것. Edward Lee(@artofwar)님이 게시한 사진님, 2015 4월 6 오전 11:04 PDT 비빔국수. 개인..
액션 그릴 @ 홍대: 펑크 샬롬 식구들과 함께 한 회식 장소, 캠핑 콘셉트 여긴 어디? 홍대에 있는 캠핑 콘셉트의 액션 그릴이란 곳이다. 언제부턴가 이런 캠핑 콘셉트의 고기집이 많이 생기더라고. 나는 이 날 펑크 샬롬 식구들 회식 자리에 초대되어 진강이랑 같이 갔었다. 사진 날짜를 보니 2014년 9월 6일에 갔었네. 헐~ 요즈음은 사진 잘 찍지도 않지만 찍어둔 사진 포스팅도 안 하는 경우 많아~ 이건 물컵. 이건 앞접시. 캡핑 콘셉트에 충실하려고 젓가락마저도 1회용 젓가락이다. 메뉴는 펑크 샬롬 대장님이 시켜서 메뉴명은 모름. 여튼 맛은 괜찮았심. 내 기억으로는 펑크 샬롬 대장님이랑 아는 분이 운영한다나? 여튼 그래서 갔던 곳이었다. 이건 밑반찬. 식판에다 주는 건 괜찮은 듯. 손님한테도 또 주인한테도. 편하잖아. 접시 여러 개 있는 거 보다 말이지. 펑크 샬롬 대장님이랑 진..
신김치생삼겹살 @ 합정역: 내가 먹어본 김치 삼겹살 중에 최고의 집이 아닐까 싶다 여기 아는 사람은 다 알지 않을까 싶다. 이미 나도 작년에 포스팅을 하기도 했었고 말이다. 그 때는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으로 포스팅했는데 최근에 갔을 때는 마침 소니 A7을 들고 있어서 소니 A7으로 사진을 찍었다. 요즈음은 소니 A7가 있어서 어디든지 들고 다닌다는. 어깨가 전혀 부담이 안 돼~ 원래 명대표와 얘기하고 난 다음에 저녁 먹자고 해서 명대표가 잘 아는 연남동의 타이 음식점(명대표는 미식가인지라 맛집 정말 많이 안다. 한 끼 식사에 40만원까지 써봤다고. 엄훠나~) 갔는데 사람 왜 그리 많니. 구석진 곳에 말이야. 게다가 음식점 바로 옆이 이발소야~ 머리 깎는 이발소 말고~ 헐~ 그런데도 사람이 많아~ 1시간 기다려야 된다고 하길래 아무리 그래도 내가 1시간 기다리면서 먹고 싶진 않아서 불..
파스타그라피 @ 홍대: 파스타로 유명하다 해서 갔는데 난 별로 면 음식을 그리 좋아하지는 않지만 가끔씩 점심에 먹거나, 좀 입맛이 없어서 밥 먹기가 싫을 때 파스타를 먹곤 한다. 점심 때 홍대에서 미팅을 하고 뭘 먹을까 하다가 근처에 파스타 맛있게 하는 집이 있다고 해서 갔는데 개인적으로는 그닥 추천할 만하다는 생각은 안 들더라고. 그 때 다소 늦은 점심이었던 지라 배가 많이 고팠었는데도 불구하고 말이다.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난 맛이 별로면 별로인 티 팍 낸다. 맛 없는데 가격도 비싸다 그러면 더 티를 내는 편이고 말이다. 맛 없는데 가격도 비싸고 서비스도 별로면 화를 낸다. ^^; 여기는 맛만 별로였던 듯. 근데 맛은 주관적인지라 내가 그렇다 하여 다른 사람도 그럴 거라고 보지는 않는다. 둘이서 먹어서 세트메뉴를 시켰다. 샐러드에 파스타 그리고 피자가 나오는데 ..
향미 @ 홍대 연남동: 대만식 돈까스라는데 나는 별로 나도 어디서 뭘 먹으려고 하면 내 스마트폰으로 검색을 하곤 한다. 난 여기가 연남동인 줄도 몰랐다. 그냥 홍대 인근에서 차로 얼마 안 가도 되길래 동교동이라 생각했거든. 내가 즐겨 먹는 점심 메뉴는 돈까스다. 아마 회사 직원들은 잘 알 듯. 요즈음에야 잘 먹지 않는 이유가 사무실 주변에 돈까스 맛있게 하는 집이 없어서다. 조금 걸어가야 하는데 귀찮아~ 여튼 검색해서 찾아갔는데 가보니 중국집이더라. 어느 동네에나 있을 법한 허름한 중국집. 차이니즈 레스토랑이라고 부르기에는 규모도 작고 시설도 허름하다. 그래도 원래 그런 집 중에 맛있는 집이 꽤 있다고. 한 곳에서 꾸준히 영업하면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고 말이지. 여기도 그럴까 싶었는데 음식 맛이라는 게 사실 지극히 주관적이어서 누군 맛있다고 하고 누군 맛..
솥 @ 홍대: 깔끔하게 나오는 솥밥, 근데 여자들이 먹기 적당해. 왜? 양이 적어~ 나는 사람들 만나서 뭐 먹을까? 뭐 먹을래? 이러는 거 별로 안 좋아한다. 그래도 사람들이 모이다 보면 그럴 수 밖에 없는 게 현실. 물론 어찌보면 나와 식사를 하려고 하는 다른 사람들이 더 불편하겠지. 왜냐면 나는 가리는 게 많으니까. 홍대. 맛나는 음식점이 그렇게 많은 곳이라고 하지만 막상 뭘 먹으려고 하면 이거 먹을까? 저거 먹을까? 궁리하게 된다. 그러다 한 번 먹어보자 해서 들어간 곳이 솥이라는 곳이다. 요즈음 홍대 음식점 가격대가 어떤지 나는 잘 모른다. 8,000~9,000원이 기본인가? 일산에서는 5,000원대는 드물고, 기본이 대부분 6,000원~7,000원 정도던데. 홍대라서 좀 더 비싼 건지도 모르겠다. 여튼 가격은 이렇다. 그리고 내가 시킨 메뉴는 소고기버섯 솥밥. 8,000원. 밥..
홍's 쭈꾸미: 쭈꾸미도 맛있고 알마니 볶음밥 괜찮네 쭈꾸미하면 생각나는 홍대 맛집은 교동집이다. 나는 여기 여러 번 갔었고 홍대에서 쭈꾸미 먹으려면 들리곤 한다. 근데 홍대에 맛있는 집을 잘 아는 지인이 데려간 곳은 여기다. 홍's 쭈꾸미. 나도 쭈꾸미는 잘 하는데 아는데라고 했지만 교동집은 길 건너편으로 좀 걸어야 되다 보니 비도 오고 해서 그냥 지인이 추천하는 데로 따라갔다. - 홍대 교동집: 적당히 매운 쭈꾸미가 맛있는 집 근데 여기 좀 유명한 곳인가 보다. 뭔 사람들이 이렇게 줄을 지어 서 있는지 모르겠다. 비가 오는데도 불구하고 말이다. 맛있는 집인가? 사실 나중에 음식 먹어보고 "오~ 괜찮네" 하면서 별미라고 했더니 나보고 그런다. 별미라고 하지는 말아라고. 쪽팔린다고. 음. 내가 초딩 입맛이긴 하지만 홍대 쪽에서 이런 건 뭐 흔한 거라고 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