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evin costner

(8)
드래프트 데이: 미식 축구 신인 선발 과정을 흥미 진진하게 그린 영화 나의 3,406번째 영화. 우리나라에서는 그닥 인기 없지만 미국에서는 열광하는 미식 축구의 신인 선발 과정을 다룬 영화인데 미식 축구 신인 선발 과정 자체가 매우 흥미진진해서 재밌게 봤다. 보고 미식 축구 신인 선발 과정 처음 알았다는. 보통 스포츠 드라마와 같은 경우는 감동 스토리인 경우가 많아서 또한 그런 류의 영화인 줄 알았는데 전혀 그렇지 않더라는. 스포츠 비즈니스 영화다. 최근 시즌3로 다시 찾아온 지니어스 게임과 같은 걸 좋아하면 이 영화도 재밌게 볼 수 있을 듯. 개인 평점은 8점. 슈퍼볼 광고 비용 슈퍼볼이라고 함은 한국 야구에서 한국 시리즈와도 같다. 그 해의 최종 우승팀을 가리는 경기인데, 한국 시리즈와 달리 단판으로 끝난다. 이 경기의 미국 시청률이 40%를 웃돌기 때문에 슈퍼볼 경기..
잭 라이언: 코드네임 쉐도우 - 첩보 액션인데 그닥 멋지지 않아 나의 3,365번째 영화. 최근에 본 케빈 코스트너의 은 그나마 옛 향수라도 불러일으켰지만 는 영 아니네. 에서 커크 함장을 맡아 카리스마 있는 연기를 선보였던 크리스 파인이지만 적어도 에서는 그닥 멋지다는 생각이 안 들더라고. 감독이 케네스 브래너던데 케네스 브래너는 셰익스피어 작품을 재해석해서 만드는 걸로 이름을 얻어서 그런지 고전 작품을 기반으로 한 영화가 어울리지 이런 영화는 안 어울려. 에서도 악역으로 나오기도 하던데, 캐릭터는 잘 어울리더라. 키이나 나이틀리는 정말 간만에 스크린으로 보는 듯 싶다. 영화 개인 평점은 6점 준다. 예고편
쓰리데이즈 투 킬: 케빈 코스트너의 매력을 맛볼 수 있는 영화 나의 3,356번째 영화. 케빈 코스트너라고 하면 떠오르는 영화가 두 개가 있다. 케빈 코스트너의 감독 데뷔작인 , 여심을 자극시키기에 충분했던 . 은 내가 케빈 코스트너라는 배우를 처음 알게 된 영화이고, 는 케빈 코스트너 출연 영화 중에 가장 인상 깊은 영화다. 사실 의 캐릭터는 누가 맡아도 여심을 자극시키기에 충분했던 캐릭터였지. 마치 에서 이정재가 맡았던 역과 같이 말이다. 이정재가 때문에 뜬 거 아니었나? 여튼 그래도 케빈 코스트너의 이미지와 캐릭터가 너무 잘 매치가 되었던 영화였다. 그런 케빈 코스트너의 매력을 그래도 에서는 어느 정도 맛볼 수 있었지 않나 싶다. 한 때는 잘 나가다가 다소 주춤했었잖아? 다만 조니 뎁의 약혼녀로 조니 뎁과 나이 차이가 24살이나 나는 모델이자 배우인 엠버 허드..
미리 만나보는 2014년 4월 개봉 기대작들(영화관에서 볼만한 영화들) 매달 한 번 있는 회사의 무비 데이 때문에 매달 개봉 기대작들 정리하곤 하는데 이번 달은 바빠서 직원보고 시켜서 투표를 시켰다. 영화 선정부터 내가 관여 안 했다는 얘기. 뭐 앞으로는 더 바빠질 거니까 계속 그렇게 할 거지만... 여튼 이번 달 무비 데이는 4월 30일로 이 날 개봉하는 이 선정됐다. 희한하게 은 목요일이 아닌 수요일에 개봉하네? 이러다가 또 목요일이 아니라 수요일로 개봉일이 다 바뀌는 거 아닌가 몰라. 첫째주: 쓰리데이즈 투 킬, 론 서바이버 (4/3) 1) 쓰리데이즈 투 킬 한동안 영화에서 만나보기 힘들었던 케빈 코스트너. 올해에는 4~5편에나 출연하면서 제2의 전성기를 노리는 게 아닌가 싶다. 은 올해의 두 번째 영화로 케빈 코스트너가 비밀요원으로 나와 벌이는 액션물이다. 케빈 코스..
OK 목장의 결투: 서부극의 고전, 실제보다는 포장된 영화 스토리 (1957) 나의 3,329번째 영화. 정말 오랜만에 보는 고전 영화다. 한 때는 한 주에 하나씩 보려고 노력했었는데. 는 보기 시작한지 꽤 되었는데, 다 보는 데에 수십일이 걸렸다. 왜냐면, 집에서 자기 전에 휴대폰에 SK 스마트 빔 연결해서 천장에 쏴서 봤는데 보다 보면 5분도 안 되서 잠들어버린다는. 내가 좀 그렇지. 일단 안 졸리면 집에 안 들어가. 졸려서 집에 들어간 거다 보니 누우면 거의 바로 잠들어버리거든. 그래서 수십차례 내가 봤던 데부터 보고 하는 과정을 거쳐서 다 봤다. 재미없지 않은데 항상 피곤할 때만 보다 보니 그렇게 되었다는. 는 고전 서부극이다. 고전 서부극 중에서 유명한 영화 많긴 하지. 뭐 , 가 대표적이고. 그러나 처럼 이후에 다양하게 리메이크된 영화는 없는 듯 싶다. 그만큼 유명한 영..
[신작 미리보기] 잭 라이언: 섀도우 원 - 꽤 흥미진진한 첩보 스릴러물이지 않을까 한다 의 제임스 커크 함장 역을 맡았던 크리스 파인이 주연을 맡은 첩보 액션 스릴러물인데 예고편 보니 꽤나 흥미 진진할 듯 싶다. 물론 이런 류의 스토리가 초반에 뭔가 알 듯 하면서도 중반 가서 반전을 거듭하면서 스토리를 꼬아 놓다가 마지막에 가서 다소 허무해지는 경향이 있긴 하지만 말이다. ^^; 크리스 파인의 상대 여배우는 키이라 나이틀리가 맡았고(난 키이라 나이틀리는 매력적인지 잘 모르곘더라고), 케빈 코스트너, 케네스 브래너도 나온다. 케네스 브래너는 의 감독이기도 한데 영국 배우 출신으로 예전에는 셰익스피어 소설을 영화로 많이 만들었었다. 영국 배우인 엠마 톰슨의 남편이기도 했지만 지금은 이혼했다는. 미국 개봉일은 올해 크리스마스고, 국내 개봉일은 아직 미정이다. 예고편
미리 만나보는 2013년 개봉 기대작들 (상반기 중심) 요즈음 가급적이면 영화 잘 안 보려고 한다. 영화 일단 보게 되면 1~2시간은 그냥 가다 보니 가급적 이번 년도에는 좀 일을 많이 하려고 하는데, 주말에는 그 유혹을 뿌리치기가 힘드네. ^^; 여튼 2013년 개봉하는 영화들 중에서 꽤나 괜찮은 것들이 많아서 정리해서 올리는데 개봉 예정일이 공개된 건 표기하겠지만 사실 그 때 개봉할 지는 모른다. 개봉일이 변경될 수 있다는 얘기. 월말에 익월의 개봉 기대작들 정리해서 포스팅하면서 그런 경우를 많이 봐왔기 때문에 몇 개월 뒤에 개봉 예정일인 다음의 영화들은 장담 못 한다는 거다. 또한 개봉 예정일에 추측이라고 되어 있는 건 아마 그 때 즈음에 개봉할 거라는 얘기다. 미국에서 개봉일을 고려해서 그렇게 추측하는 거라는. 특히나 블록버스터와 같은 경우는 전세계 ..
로빈 후드: 의적이 될 수 밖에 없었던 과정을 그려낸 다소 진부한 허구 나의 2,933번째 영화. 의 리들리 스콧 감독과 러셀 크로우가 만났는데 영화는 그다지 추천하고 싶지 않다. 그냥 집에서 보는 게 딱 적당하지 않을까 싶다는... 스케일이 그리 크지도 않고 내용도 조금 지루한 구석도 없지 않다. 게다가 초반에 로빈후드의 전설이 어떻게 시작되었는지를 얘기하는 거라고 하지만 시대적 배경을 생각하면 허구가 너무 많다. 개인 평점 7점의 영화. 로빈 후드: Robin Hood 로빈 롱스트라이드. 로빈 후드라는 인물이 실존 했는지 여부는 사실 밝혀진 바 없다. 우리 나라의 임꺽정과 같이 전해 내려오는 얘기일 뿐. 무엇을 근거로 로빈 롱스트라이드라는 이름을 거론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만약 로빈 롱스트라이드라는 실존 인물이 실제 로빈 후드라고 하더라도 시대가 거듭되면서 미화되고 과장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