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격투기

UFC 100: 추성훈 vs 앨런 벨처



추성훈의 평소 몸무게(88kg)를 따져보면 UFC에서 라이트 헤비급에 속한다. 그런데 이번에 경기는 84kg가 체중 상한인 미들급 경기다. 아무래도 추성훈이 몸무게를 빼고 미들급으로 출전한 듯. 예전부터 나는 추성훈의 경기를 보면서 좀 더 큰 무대인 UFC에서 뛰어주길 바랬다. K-1 Heros에서 매번 일본인들과 붙는 모습이 안타까웠기 때문이다.

UFC 데뷔전이고 사각의 링이 아닌 옥타곤에서 펼치는 경기였지만 생각보다 꽤나 잘 싸웠다고 본다. 물러서지 않고 끝까지 맞대응하면서 타격을 펼치는 모습하며 어그레시브한 자세가 보기 좋았다. 다만 요즈음 운동을 하지 않아서 그런지 경기 후반에 다소 떨어진 체력과 안면을 허용하는 펀치를 보면서 미들급에서 정상으로 가기 위해서 극복해야할 부분이 많다는 걸 느낀다.

우리나라에서도 인기가 좋아 CF도 찍고 우리나라에서 활동도 하지만 자신의 본업이 종합격투기라면 그 본업에 무리가 가지 않는 범위 내에서 다양한 활동을 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물론 이번 경기 잘 싸웠지만 상대인 앨런 벨처가 미들급의 Top Class라고 하기는 무리가 있다. 그는 보통 UFC 미들급 데뷔전의 상대로 꼽히는데 이런 선수들은 미들급에서 최상급이라 보기는 힘들다.

헤비급에서는 히스 헤링Heath Herring이 그런 역할을 하고 있고, 예전에 프라이드 시절에는 세계 팔씨름 챔피언인 게리 굿리지Gary Goodridge가 그런 역할을 했다. 데뷔전에서 승리는 앞으로의 경기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기에 이번 경기가 추성훈에게는 중요한 관문의 역할이지만 그래도 정신력 하나만은 정말 높이 살 만하다고 본다.

자신을 아는 팬 하나 없는 이국에서 매우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추성훈은 엔터테인먼트의 생리를 매우 잘 아는 듯하다. 경기에 이기고 짐을 떠나 격투기에서 어그레시브한 모습을 보여주는 건 매우 중요하다는 걸 잘 아는 듯. 다만 현재 그가 속한 체급의 미들급에서 앞으로 만날 상대는 지금의 앨런 벨처와는 급이 다르다는 점이 중요하다.


UFC 미들급

UFC 100을 통해 헤비급은 브록 레스너에게 평정이 되었고, UFC 라이트헤비급은 춘추전국시대인데 유망한 두 선수인 료토 마치다와 마우리시오 쇼군의 경기는 UFC 104(10월 24일) 열린다. 그리고 UFC 미들급은 현재 절대 강자로 군림하고 있는 앤더슨 실바Anderson Silva가 있고 댄 핸더슨Dan Handerson과 반드레이 실바Wanderlei Silva도 미들급으로 전향했다.

비록 현재까지 1패는 K-1 Heros에서 MMA룰로 진행된 K-1의 입식타격가 제롬 르 밴너와의 경기지만 이제는 자기 체급에서 쟁쟁한 선수와 겨루어야 하기에 추성훈이 넘어야할 산은 매우 많다. 특히 추성훈은 같은 미들급 치고는 키가 작은 편이다. 미들급에서 키가 작은 편에 속하는 반드레이 실바가 181cm, 댄 핸더슨이 186cm, 앤더슨 실바가 188cm다.

그만큼 키가 작다는 건 팔 길이(리치) 면에서 불리하다는 것이고 이런 신체적인 불리함은 단순히 정신력만으로 극복할 꺼리는 아니라고 본다. 따라서 자신만의 장점을 잘 살려서 꾸준히 업그레이드를 해갈 수밖에 없다. 추성훈의 정신력은 지금 현재로도 충분하다고 본다. 다만 너무 잦은 대외 활동으로 본업에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스러움을 감출 수 없을 뿐.

앞으로 추성훈이 UFC 미들급에서 어느 정도 위치까지 올라갈 것인지 기대된다. 개인적인 생각에서야 최정상의 자리에 올라가주기를 바라겠지만 그건 지금 생각이고 앞으로 추성훈이 또 어떤 행동을 통해서 이건 아니다 싶은 생각이 들면 팬이지만 등을 돌릴 수도 있는 거다. 독종같은 모습을 보여준 추성훈 앞으로의 좋은 경기 모습을 기대한다.

상상해보라. 추성훈이 반드레이 실바와 경기를 한다면? 아주 재밌는 경기가 될 꺼다. 특히나 반드레이 실바는 지금까지의 경기를 통해 일본 선수를 약하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데 추성훈도 현재 UFC에서는 요시히로 아키야마로 일본인으로 등록되어 있다. 그만큼 반드레이 실바도 매우 어그레시브하게 경기에 임할 것이고 추성훈도 여기에 밀리지 않을 것이니 난타전이 안 되겠는가?

만약 그런 경기가 펼쳐진다면 국내의 반드레이 실바 팬은 누구를 응원할 것인가? ^^
  • Favicon of http://realfactory.net BlogIcon 이승환 2009.07.13 18:04

    솔직히 이번 경기는 잘 싸웠다고 하기는 좀 그렇더라고요. 그야말로 '악으로' 싸웠다는 느낌은 들던데, 적응 여부를 떠나서 UFC의 레벨이 확실히 한 수 위이지 않았나 생각만 들었습니다. 생각보다 난타를 잘 주고받는 게 신기하기는 하던데-_- 그라운드에서 의외로 별반 재미를 못 보더군요. 아무래도 이대로 있다가는 어정쩡한 선수로 그치지 않을까 걱정도...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09.07.13 20:48 신고

      아무래도 UFC가 현재로서는 최고의 무대인지라 그렇겠지만 그런 모습은 UFC 측에 강한 인상을 주기 때문에 흥행 카드로서 또 활용되기도 하겠지. 게다가 강한 정신력을 가진 선수이긴 하지만 그동안의 활동을 보면(난 비화도 알고 있지. 한국에 와 있을 때의 비화 ^^) 자칫하다가는 니 말처럼 어정쩡한 선수로 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 무엇이든 하기 나름이겠지만 신체적 조건을 봤을 때 미들급 파이터 치고는 그리 좋은 편은 아닌지라 부단한 노력이 필요할 듯.

  • 이진우 2009.07.14 07:32

    선수가 감량하고 출전하는 건 당연한 건데 그걸 모르시는 건가요? 앞부분에 언급한 내용이 좀 이해가 안가네요. 평소체중과 계체량에 맞추는 체중은 크게는 10키로 까지도 차이가 날 수있는데요.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09.07.14 13:24 신고

      sherdog.com 에서 미들급 선수들의 몸무게를 확인해 보시면 대부분 84kg으로 되어 있지만 추성훈은 그렇지 않습니다. 여기에 제시된 건 보통 경기에 나갈 떄의 평균 체중이라 그렇다는 겁니다. 88kg은 라이트 헤비급에 속하는데 이번에 출전할 때는 84kg인 미들급으로 출전했다는 거지요. UFC 라이트 헤비급에서 선수 생활하기에는 여러 신체 조건이 불리하기 때문에(미들급에서도 마찬가지지만) 미들급으로 체급을 낮추었다고 보는 겁니다. 대회 때에 체중을 낮추는 건 비단 격투기 뿐만이 아니라 체급을 가진 대부분의 스포츠가 매한가지라 잘 알고 있는 바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