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해외

모리셔스 리조트 보고서 VI. 포시즌 아나히타 리조트 ③ 객실 카테고리와 비치 빌라 들여다보기

포시즌 아나히타 리조트의 객실은 크게 세 가지로 나눌 수 있다. 빌라, 스위트, 레지던스 빌라가 그것이다. 이 글에서는 빌라 카테고리만 살펴볼텐데(레지던스 빌라 제외) 이유는 내가 본 객실은 비치 빌라였기 때문이고, 사실 모리셔스로 가는 국내 여행객 대부분이 허니무너다 보니 가족 여행객들에게 맞는 스위트나 레지던스 빌라의 경우는 소개해봤자 큰 의미는 없기 때문이다. 물론 내 성격상 만약 스위트 객실을 봤다거나 레지던스 빌라 객실을 하나라도 봤다면 해당 카테고리는 다 소개하겠지만(객실 하나만 봤다 해도 다른 카테고리와 비교가 필요하니까 해당 카테고리는 전부 다 소개할 수 밖에 읍써) 그렇지 않아서 일이 좀 줄었다. ㅋㅋ


스위트와 레지던스 빌라
Suites and Residence Villas


빌라 객실 카테고리는 좀 있다 살펴보고, 스위트와 레지던스 빌라에 대해서 정리하는 겸 해서 잠깐 언급하고 넘어가자면, 스위트의 경우에는 한 종류의 객실 밖에 없다. 프레지덴셜 스위트(Presidential Suite). 240㎡로 상당히 넓다. 가족이 이용하기에 적당한 구조인데, 마스터 베드룸과 세컨드 베드룸이 거실을 중앙에 두고 떨어져 있다는. 게다가 스터디 룸이 별도로 있다는 점 또한 특징이다. 레지던스 빌라는 총 다섯 개의 객실 카테고리가 있다.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식스 베드룸 그랜드 레지던스 빌라(Six-Bedroom Grand Residence Villa) 825㎡
파이브 베드룸 디럭스 레지던스 빌라(Five-Bedroom Deluxe Residence Villa) 517㎡
포 베드룸 디럭스 레지던스 빌라(Four-Bedroom Delux Residence Villa) 510㎡
쓰리 베드룸 가든 레지던스 빌라(Three-Bedroom Garden Residence Villa) 220㎡
투 베드룸 가든 레지던스 빌라(Two-Bedroom Garden Residence Villa) 180㎡

결국 레지던스 빌라의 경우에는 베드룸이 몇 개냐에 따라 카테고리가 나뉜다. 가장 큰 식스 베드룸 그랜드 레지던스 빌라는 250평이나 된다는. 하루 숙박하는 데 도대체 얼마일까 궁금했는데 식스 베드룸과 파이브 베드룸의 경우에는 온라인 상에서 부킹이 안 되고 리조트로 직접 전화하란다. 헐~ 엄청 비싼 만큼 최고의 대우를 해줄 듯 싶은. 식스 베드룸과 파이브 베드룸은 객실이 1개씩 밖에 없다. 스위트와 레지던스 빌라는 이 정도만 언급하고 넘어간다. 그래 왜 나한테 안 보여줬냐고. 보여주면 내 자세히 적지. 쩝.


빌라 카테고리
Villa Category


빌라 카테고리는 총 4개가 있다. 비치 빌라, 오션 빌라, 맹그로브 풀빌라, 가든 풀빌라. 어떤 건 풀빌라라고 명명되고 어떤 건 빌라라고 되어 있는데 비치 빌라만 해도 우리나라에서 일반적으로 부르는 풀빌라와 같이 프라이빗 풀이 있다. 근데 왜 명칭을 이렇게 했지? 이해를 할 수가 없네. 빌라 카테고리는 평면도와 함께 살펴보자. 근데 평면도가 하나 밖에 없다. 왜? 모든 빌라 객실의 구조가 똑같애. 단지 위치에 따라서 빌라 명칭만 달라질 뿐이거든. 구조만 똑같은 게 아냐. 면적63-70㎡로 똑같애.

빌라 객실 평면도(Villa Floor Plan)


그러니까 왜 맹그로브와 가든만 풀빌라라고 하고 비치와 오션은 풀빌라라고 하지 않았냔 말이지. 내가 이상하다고 하면 이상한 거여~ 위치를 따져보니 비치 빌라와 오션 빌라는 포시즌 아나히타 리조트 내에 있는 섬에 있다는 거. 섬에 있으면 풀이 있어도 빌라라고 명명하고, 육지에 있으면 풀빌라라고 명명하는 거? 그런 거? 이해 안 되심. 여튼 비치 빌라는 섬의 비치 쪽에 있는 거고 오션 빌라는 비치와는 조금 떨어져 있는 거. 그래도 바다가 보이니 오션 빌라라 하는 거겠지? 맹그로브 풀빌라는 육지에서 해변에 있는 빌라고, 가든 풀빌라는 좀 더 안쪽에 있는 빌라다.

포시즌 아나히타 리조트에는 비치 빌라가 32개, 오션 빌라는 18개, 맹그로브 풀빌라 26개, 가든 풀빌라 14개가 있다. 이 평면도만 보면 작게 느껴질 지 모르지만 2명이 지내기에는 넉넉하다. 면적도 다른 리조트의 가장 기본이 되는 객실에 비해서 큰 편이고 말이다. 자 이제 비치 빌라를 내가 직접 찍은 사진으로 살펴보자.


비치 빌라
Beach Villa


내가 본 비치 빌라는 141호. 땅에 나무? 풀?로 이렇게 호실을 표기해뒀다. 특이하게. 포시즌 정도 되는 데서 돌값 아까워서 이런 거 아니겠지? ㅋㅋ

침실(Bedroom)


침실은 이렇다. 그리 크다고는 할 수 없지만 2명이서 이용하기에는 전혀 무리 없는.


침대 옆에 책상이 있었는데 책상 위에 스탠드형 TV가 있더라는. TV는 LG. 갑자기 이게 떠오르네. 코사무이에선가 들었던 얘긴데, LG그룹 구본무 회장은 포시즌을 좋아한다는.


책상 옆 수납장에는 위에는 냉장고가 아래쪽에는 스낵이랑 잔이 비치되어 있었다.


침대와 침대 왼쪽 협탁에 있는 iHome 도킹 스테이션. 이건 최신형 아이폰 가능하네.

욕실(Bathroom)


욕실 전경. 침실만큼 넓다. 평면도 상으로 봐도 침실과 욕실 비율이 비슷하다는.


침실과의 구분은 이렇게 슬라이딩 도어로 되어 있었다.


슬라이딩 도어를 열고 들어오면 침실 쪽 방향으로 있는 세면대.


욕조는 그리 크지는 않다. 1인이 이용하기 적당한 크기.


욕조 뒤의 샤워 시설이 있는 공간에 걸려 있던 가운이랑 슬리퍼.


욕조 뒤를 돌아가면 샤워 시설이 나온다.


이건 아웃도어 샤워. 내가 뭘 몰라서 그런가 이게 그리 큰 의미가 있나? 보면 리조트 중에 아웃도어 샤워 있는 경우가 많던데 말이지.

드레싱 룸(Dressing Room)


 

욕실 한 쪽에 있는 공간. 드레싱 룸.

화장실(Toilet)

 


이건 화장실. 드레싱 룸 반대편에 있다. 변기 괜찮네.


테라스(Terrace)

평면도에 보면 Covered Verandah라고 표기되어 있다. 이게 우째 베란다고? 내 헷갈려서 베란다, 테라스, 발코니 찾아보고 간단하게 정리해뒀거든? 이건 베란다가 아니라 테라스라고 부르는 거다. Covered는 지붕이 있는 이 정도로 해석하면 되니 지붕이 있는 테라스라는 얘기네. 여기가 2층 이상은 아니잖아. 그러니 베란다나 발코니란 용어가 맞는 게 아니라 테라스가 맞다.



오른쪽에는 소파와 테이블, 의자가 있고 왼쪽에는 테이블과 의자만 있다.

프라이빗 풀(Private Pool)


이건 평면도에서 플런지 풀(Plunge Pool)이라고 적혀 있는 프라이빗 풀. 풀 바로 옆에는 풀에서 놀다 누워서 쉴 수 있는 베드도 있다. 근데 풀이 좀 작은 편인지라 여기서 수영을 하고 그러기에는 좀 그렇다. 많은 허니무너들 이거 보고 여기서? 응? 상상하지 마라. ㅋㅋ 근데 앞에 보면 지나가는 사람들 다 보인대이~ 밤에 해 밤에. 소리 죽이고. 응? 근데 우리나라 사람들이나 그렇지 외국 사람들은 그런 거 신경도 안 써요~ 유럽인들은 객실에만 있으려고 하는 우리나라 사람들을 이상하게 생각하지. 삶을 즐길 줄 몰라서 그래. 한국에서는 Work, Work, Work. 그러다 보니 사람들이 즐길 줄 몰라.

가든(Garden)


비치 빌라는 가든이 있고 가든을 따라 비치로 갈 수 있는 길이 있다.

* * *

어떤가? 포시즌 객실이라고 해서 엄청 뭐가 좋다거나 하는 건 그닥 모르겠다. 솔직히 객실 내만 놓고 보자면 지금까지 내가 소개한 리조트들 중에서 더 나은 데 눈에 보일 듯 싶을 정도. 그래도 포시즌의 빌라 객실이 가진 장점은 분명 있다. 태국에서 많이 보이던 풀빌라 객실이라는 점. 물론 풀이 너무 작긴 하지만. 뭐든 일장일단이 있다는 거. 아쉽게도 포시즌 아나히타 리조트는 이걸로 끝이다. 개인적으로 포시즌하면 태국 북부의 골든 트라이앵글에 있는 포시즌 텐티드 캠프 골든 트라이앵글(Four Seasons Tented Camp Golden Triangle)을 가보고 싶다. 혼자라도. 기회가 되면. ^^;

그럼 다음 소개할 리조트는? 르뚜소락 모리셔스 리조트(Le Touessrok Mauritius Resort)다. 처음 들어봤다고? 에헤이~ 이 분 내 모리셔스 리조트 보고서 다 안 읽어보셨네. 언급했었다. 롱비치 리조트의 첫번째 편 브랜드 소개할 때. 자 보자. 르뚜소락 리조트는 모리셔스 리조트 보고서 몇 번짼지. 7번째네. 내가 가봤던 리조트가 20군데니까 이제 1/3 정도 왔다는 얘기구나. 쉬엄 쉬엄 꾸준히 하다 보면 언젠가는 끝나겠지. ㅋㅋ 꾸준히 하는 게 중요하다. ^^;


제작지원: 허니문 전문 여행사 (주)여행가자고 (http://tourgajago.com)






+ 모리셔스 여행에 대한 더 읽을 거리 → 콘셉트 있는 여행, 모리셔스편
+ 모리셔스 리조트 보고서만 보기 → 모리셔스 리조트 보고서
+ 이 글은 블로그의 기본 저작권과 달리 동의없이 어떠한 경우에도 재사용 불허합니다.
+ 해외 여행 관련된 콘텐츠에 대해서 몇 마디 ← 참고하시길

  • 2014.06.26 13:03

    잘 읽고 있습니다! :)
    혹시 르뚜에스록도 다녀오셨나요?

  • 2014.06.28 11:47

    네 거기요~ ㅎㅎ 불어식이라 발음이 제각각인것같아요!

  • BlogIcon 2014.06.29 21:21

    헉... 맨 마지막에 써놓으셨는개
    그거만 빼고 읽었네요 ㅋㅋ 쑥스... 암튼 꼼꼼하고 상세하게 잘 써 주셔서 엄청 큰 도움이 되고 있어요! 감사합니다 ^^

  • BlogIcon 이민우 2014.07.06 00:47

    네 거기가 제일 유력합니다^^

  • BlogIcon 이민우 2014.07.06 00:51

    개인적으로 어디 리조트를 추천하시나요??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14.07.06 01:24 신고

      그건 어떤 콘셉트냐에 따라 다릅니다. 개인적인 성향차도 분명하고 말이죠. 또 같이 가는 사람이 어떻냐에 따라 고려해야할 부분도 생기기 때문에 절대적으로 어디가 좋다라고 얘기할 순 없습니다. 적어도 여기는 아니다는 건 충분히 알고 있지요. ^^;

  • BlogIcon 이민우 2014.07.06 02:45

    같이 가는 분은 바다색이 이쁜 곳과 수영장이 좋은곳을 원합니다. 하지만 허니문이다보니 객실도 포기할수가 없네요. 르뚜소락은 사진상으로는 그렇게 이뻐보이진 않네요 하지만 일루세프랑 일맹지니의 이동에 대한 장점을 무시할수가 없어요 ㅜㅜ 고민됩니다. 포스팅 너무 잘해주셔서 좋네요. 세인트도 인상깊게 봤습니다.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14.07.06 17:42 신고

      비치와 수영장이 좋은 곳을 원하시는군요. 그러면 인공 비치보다는 실제 비치가 있는 리조트가 낫겠고, 수영장도 넓은 데가 좋을 듯 싶습니다. 르뚜소락의 경우 객실은 후한 점수를 주기가 뭐한 부분은 있습니다. 썬 리조트 계열인지라 기존에 제가 올렸던 모리셔스 리조트 보고서 중에서 롱비치 리조트 참조하시면 객실 분위기를 어느 정도 감을 잡으실 수 있을 듯 하구요. 일로세프 섬은 동부 카타마란 투어에 포함되어 있으니 꼭 르뚜소락 리조트가 아니라 하더라도 동부에 위치하고 있는 리조트라면 위치상 이점이 있다 하겠습니다. 그 외에 일맹지니는 르뚜소락에 묵어야만 갈 수 있는 곳이니 장점이라 할 수 있겠지요. 애매하네요. 님이 얘기하신 걸로 르뚜소락을 바라보니 말입니다.

  • BlogIcon 이민우 2014.07.06 18:38

    음. 님 블로그를 보며 제가 좀 잘못생각한게 아닌가 느꼈습니다. 전 모리셔스를 느끼러 가는건데. 어느 한 틀에 묶여 있었네요 . 모리셔스는 참 북부, 동부, 서부 모두의 액티비티가 있기에 참 고르기 힘든 관광지네요. 어디에 숙소를 묵던지 이동은 하게 되겠죠. 그 짧은 일정에서 사파리 및 카젤라를 선택하게 될텐데 너무 많은 생각을 했던 모양입니다. 서쪽의 장점인 위치를 잘 살려야 할텐데.. 보통 여행사분들은 경함하지 못한체 저희에게 리조트를 추천하시곤 합니다. 그래서 방문했을때 실망감을 느낄수 있죠 물론 어느 한곳이라도 100% 만족은 어렵기에.. 그래도 님이 갖다 오셨으니 한곳 여기다! 라고 찍어주셨으면 해서 문의를 드린거죠. 블로그에선 뜨오루비슈 말씀하시던데. 뭔가 틀을 깨다보니 여러곳이 더 보이네요 ㅠㅠ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14.07.06 22:27 신고

      여행을 할 때는 가장 중요한 게 전 콘셉트라 봅니다. 부분 부분만 보다 보면 이상한 여행이 되어 버리죠. 이렇게 보시면 되요. 눈은 이렇게, 코는 이렇게, 입은 이렇게 생긴 게 가장 이상적인데, 그런 눈과 코와 입을 합쳐보니 얼굴이 이상한 거랑 비슷하다 생각하시면 됩니다. 자신이 리조트를 중심으로 본다면 그만큼 액티비티보다는 숙박에 더 신경을 쓴다는 거기 때문에 리조트를 중심으로 보고 콘셉트를 잡아야 할 듯 싶구요. 그러니까 우선순위가 그렇다는 거지요. 뜨루오비슈 리조트 추천하는 리조트임에는 틀림없습니다만 제가 가본 리조트 중에 최고라고 할 순 없습니다. 그건 어떻게 여행하느냐에 따라 많이 틀려지고, 사람마다 성향 차가 있기 때문이지요. 그리고 제가 어디다라고 얘기를 한다면, 그걸 보는 많은 분들도 그렇게 생각하실 수도 있는 문제지만, 실제로 가보면 성향 차로 인해서 제가 느꼈던 바와 다르게 느낄 수도 있는 거 아니겠습니까? 그래서 님의 성향이나 그런 걸 모르는 상황에서 이거다라고 단언하기가 힘든 부분입니다. 그래서 여행에서는 상담이 필요한 거 아닌가 싶기도 하구요.

  • BlogIcon 이민우 2014.07.06 19:07

    그럼 여기는 아니다인 곳은요?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14.07.06 22:34 신고

      다 좋긴 하지만 상대적인 차이는 있지요. 그렇다고 해서 함부로 말씀 드리기 뭐한 것은 제 취향과 님의 취향이 똑같을 수는 없다는 거. 또한 리조트가 완벽하다고 해도 다른 여러 투어를 고려하다 보면 다를 수도 있다는 거를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이거 아니다 싶은 리조트의 경우라 하더라도 상대적으로 그렇다는 거지 그 리조트만 본다면 결코 나쁘지는 않거든요. 게다가 가격적인 부분도 따져봐야하는데 가격적인 부분은 때에 따라 달라지기도 하니까요. 프로모션 기간이다 하면 싸질 수도 있고 말입니다. 그런 것들을 고려했을 때, 아니다라는 리조트가 없는 건 아니지만 공개적으로 말씀드리기는 뭐합니다. 솔직하게 글을 적긴 하지만 아니라고 해서 강도 높게 뭐라하고 그러지는 않으니 글을 잘 읽어보시다 보면 느끼실 수 있으리라 봅니다. ^^;

  • BlogIcon 이민우 2014.07.06 23:02

    진심어린 댓글 감사합니다^^앞으로도 좋은 포스팅 기대하겠습니다

  • 먹깨비 2015.02.11 12:20

    우아.. 우연히 서핑하다 들어왔는데 모리셔스 신행가시는 분들 이 블로그 보셔야겠어요;;
    전 작년 10월에 여차저차 신행으로 포시즌에 있다 왔습니다.
    북부 저렴한 리조트에 묵다가 옮겨 그런지는 몰라도 럭셔리 그 자체더군요.
    (제 직업은 리조트 기획 쪽에 가깝습니다. 럭셔리컨셉은 아닌지라 이곳 저곳 다녀보긴 했어도 포시즌 숙박은 처음이었습니다. 오베로이가 그 전까지 경험했던 하이엔드의 전부였지요.)
    분명히 객실 컨디션만 놓고 봤을때는 확 와닿는 무언가가 없었던게 사실인 것 같아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만이랄게 별로 없었지만... (그리고 야외 샤워시설 허니무너들한테는 상당히 임팩트 있습니다. ㅋㅋㅋ)
    하지만 몇일 지나면서 느끼는 바는 사뭇 달랐습니다. 일단 리조트내 조경은 지금까지 본 중 최고 수준이예요. 매일 자전거 타고 다니며 보는 풍경이 정말 끝내주더라구요.
    그리고 가장 좋았던 부분은 일로쉐프 전용보트셔틀과 스노쿨링 트립, 골프 라운딩 같은 무료 액티비티들이었습니다. 동부라 교통이 불편해 여기 저기 다니기가 힘든데, 리조트 안에서만 시간을 보내도 지루한 감이 전혀 없더라구요. 특히 라운딩은 정말 최고입니다.
    왜 포시즌 포시즌 하는지 알았지만, 반대로 직원 교육이 살짝 헐거운거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들었습니다. 레스토랑 예약도 잘 실행되지 않고, 음식 타박에 약간 빈정상해하는 기분이랄까? 이탈리안 레스토랑 음식이 짜기로 유명합니다. 프랑스 레스토랑은 정말 맛있어요!)
    여튼 다른 포시즌도 한번 더 경험해 보고 싶더군요. 저에게는 신세계였네요. :)
    앞으로 종종 들르겠습니다. 저한테는 너무 유익한 포스팅이 많아요. 감사합니다. ㅎㅎㅎ

    •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15.02.15 16:08 신고

      야외 샤워시설이 허니무너들에게는 임팩트가 있다. 무슨 의미인지 알겠습니다. ㅋㅋ 음. 그런 용도군요. ㅋㅋ 로망을 현실화해주는. 제가 듣기로는 골프 치시는 분들과 같은 경우에는 메리트가 있다고는 들었습니다만, 저는 골프 치러 모리셔스까지 갈 이유는 없다 생각해서 그게 메리트일까는 생각을 했었지요. 비행시간만 10시간이 넘는 그곳에서 어디서나 칠 수 있는 골프를 친다니 뭐 그런 생각에 말입니다.

      근데 포시즌의 직원 교육이 그렇다는 건 이외군요. 아무리 강조해도 사람이 하는 일인지라 그렇지 못한 부분도 생기는가 봅니다. 여튼 포시즌에 묵으면서 느꼈던 점들이라 저도 덧글 보면서 제가 놓치고 있었던 부분을 알게 되는 듯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