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영화

(1496)
케이브 케이브 포토 감독 브루스 헌트 개봉일 2005,미국,독일 별점 date : Oct 22, 2005 / film count : 2426 이런 류의 영화 치고는 재미가 별로였다. 예전에 이런 바다속의 미지의 세계를 탐험하면서 겪는 모험을 그리는 영화가 많이 나와서 그런지는 몰라도 플롯은 거의 대부분의 영화에서 쓰이는 플롯을 그대로 따라하고 있으면서 그다지 재미가 없는 이유는 너무 식상해서 그런 것인가 싶다. 어쨌든 그다지... 이런 류의 영화를 스필버그가 만들었다면???
가을 소나타 가을 소나타 포토 감독 잉그마르 베르히만 개봉일 1978,스웨덴, 별점 date : Oct 22, 2005 / film count : 2424 4명의 출연진으로 잔잔하게 구성한 영화이다. 그러나 내용 자체가 내가 그다지 좋아하는 소재도 아니고 그다지 공감할 만한 것이 아니라 평점이 낮다. 엄마와 딸. 좀 더 크게 해석하면 부모와 자식이라고 생각한다 해도 굳이 이런 내용으로 영화를 만들 필요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난 이런 류의 영화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 재미도 없고 내용에서 얻을 것도 없다. 차라리 '조이 럭 클럽'과 같이 잔잔한 감동을 주는 영화였으면 좋았을 것을... 인간으로서 현실이란 세상에서 살면서 조금은 잊고 사는 감성을 불러일으키는 그런 영화 말이다. 베르히만... 그다지 좋아하는 ..
세가지 색 제2편 - 화이트/평등 세가지 색 제2편 - 화이트/평등 포토 감독 크쥐시토프 키에슬로프스키 개봉일 1994,프랑스,폴란드 별점 date : Oct 22, 2005 / film count : 2425 최근에 본 3편 레드보다는 인상이 약한 듯 하다. 블루나 레드와 같은 유채색이 아닌 화이트라 색이 주는 어떤 화면 구성을 겨울의 눈이라는 것으로 표현했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다지 인상이 남지는 않는다. 다만 내용이 어느 정도 재미를 주는 요소들이 있긴 하지만 설정 자체가 맘에 안 든다. 줄리 델피의 그런 여성상은 내 기준에서는 X년으로 밖에 비춰지지 않기 때문이다.
영화 선택하는 방법 영화에 재미를 길들이기 위해서는 노력을 해야 한다. 우선은 흥행하는 영화 위주에서 벗어나야 하는 것이 그 첫번째이다. 흥행하는 영화와 같은 경우는 재미가 있기에 많은 사람들이 찾는 것이 사실이다. 여기서는 그런 영화는 기본적으로 본다는 가정하에 영화는 보고 싶은데, 최근에 흥행했던 영화가 없는 경우에 어떤 영화를 고를 것인가 하는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방법에서부터 시작한다. Step 1. 볼 영화가 없으면 우선은 아카데미 수상작부터 훑어 봐라. 일단 예전에 흥행했던 영화이고, 아카데미 수상작인 만큼 영화의 Quality도 보장이 된다는 것이기에 추천하는 방법이다. 나는 예전에 영화에 대한 열정을 가지기 이전에는 액션 위주, 흥행성 위주의 영화만 봤다. 허나, 그게 고작 한 달에 몇 편 정도 밖에 나오는 것..
레드 바이올린 레드 바이올린 포토 감독 Francois Girard 개봉일 1998,캐나다,이탈리아 별점 date : before Dec 15, 2002 / film count : 367 시점이 세 개다. 레드 바이올린을 만드는 시점, 레드 바이올린이 현재까지 떠돌아오게 된 시점, 현재 레드 바이올린을 경매하는 시점. 단순히 음악에 대한 얘기일 줄 알았다. 요즈음은 비됴를 빌려볼 때 항상 최신 꺼 보다는(최신 꺼는 파일로 다 있기에 최신 꺼는 빌려 보지 않는다. 컴터가 느려서 단지 못 볼 뿐이지 한 20편 정도 있는 거 같다. T.T) 옛날 영화를 선택한다. 내 기억에 아 이거 못 봤던 거다 싶고 작품성이 있었던 영화로 기억했던 영화라 선택을 했었다. 단순히 음악에 대한 얘기인 줄 알고 모짜르트나 뭐 그런 류의 영화이..
워크 투 리멤버 워크 투 리멤버 포토 감독 아담 쉥크만 개봉일 2002,미국 별점 date : before Dec 15, 2002 / film count : 1100 이 또한 있을 법한 이야기의 사랑이지만 극적인 사랑의 요소를 담은 영화다. 망아지처럼 사고만 치는 소위 말하는 양아치(부모님이 이혼한 불우한 가정의)와 곱게 자란 소녀(기독교 집안의 아버지가 목사인)의 사랑이야기다. 관심은 있지만 주위의 시선들 때문에 아는 척도 하지 않았던 양아치 주인공. 허나, 결국 그들은 가까워지는 계기를 갖게 되고 그로 인해 주위의 놀림을 받게 되는데 그러한 것에도 불구하지 않고 그들의 사랑은 커지는데 그들의 운명을 가로막은 것은 바로 여자의 병(암)이었다. 이 영화 또한 자막 없이 귀기울이며 봤는데, 생각보다 영어 대화가 어려운 영..
연애소설 연애소설 포토 감독 이한 개봉일 2002,한국 별점 date : Jan 03, 2003 / film count : 1751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깨끗하다고 말하고 싶다. 보면서 많이 울었다. 운 이유는 내용이 슬프다는 것을 떠나, 나 자신이 순수성을 잃어버렸다는 데에 대한 슬픔도 있었다. 어릴 때의 추억들, 그리고 잊혀져가는 것들에 대한 기억 속에 사람이 세상에 물들어감에 의해 순수성이 없어진다는 것이 퍽이나도 가슴 저미어 왔던 영화였다. 순수한 사랑, 그리고 사랑하는 과정에 누구나 한 번쯤은 겪어보았을 그런 사랑을 정말 잘 그려낸 영화였던 것 같다. 그리고 나 인생을 다시 한 번 되돌아보게 하는 영화였던 것 같다. 왜 나는 공부를 하고 왜 나는 남들의 위에 서려고 하고 명예를 추구하는가라는 본질적인 질문..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1961)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포토 감독 제롬 로빈스,로버트 와이즈 개봉일 1961,미국 별점 date : Dec 08, 2003 / film count : 1991 1961년도 작품으로 내가 태어나기 전에 상영된 아주 오래된 영화다. 1962년도 아카데미 11개 부분을 수상하고 골든 글로브 3개 부분을 수상했던 아주 아주 유명한 영화다. 이 영화는 최근에 상영된 시카고와 같이 뮤지컬 형식의 영화다. 그러나 난 이 영화를 보면서 예술이니 뭐니 고사하고 짜증나 죽는 줄 알았다. 물론 시대가 1960년대 초반이라는 사실을 감안하고서라도 중요한 것은 말도 안 되는 스토리를 가지고 지랄발광 떠는 게 도무지 꼴사나워서 짜증났다. 한 여자가 사랑하는 남자는 상대측의 남자다. 마치 로미오와 줄리엣과 같은 줄거리를 연상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