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디지털

블로그 포럼 후기

< 블로그 포럼 시작 전 >

늦는 것보다 일찍 도착하는 게 낫다 싶어 일찍 출발했더니(초행길이라) 6시 30분에 도착했다. 쥬니캡님의 안내로 6층 회의실에 도착하여 가방 내려놓고 밥먹으러 나갔다가 7시경에 다시 돌아와 명찰 적어서 걸고 인사를 나누었다. 내 자리 오른쪽에 꼬날님 앉아계신다. 태터캠프 후기에 담에 보면 먼저 아는 척 한다더니만 아는 척 안 한다. 우이쒸~ 내가 무섭나? ^^

전영지 기자님이 가져온 초콜렛(개인적으로 초콜렛 무지하게 좋아하는 지라)이랑 쥬니캡님이 제공해주신 음료수를 먹으면서 블로그 포럼이 시작되었는데, 블로그 포럼에 대한 내용 얘기는 꼬날님이 정리해주신 자료(혜민아빠 블로그에 있음)를 참조하고 그 날의 찍은 동영상은 나루터님의 블로그(1부, 2부)에서 확인하면 될 듯 하다.

개인적으로는 동영상을 추천하는 바이다. 있는 그대로 여과없이 제공되었다. 그리고 이번 포럼에서 내 관심 주제이긴 하지만 내가 주최하는 것이 아님에도 불과하고 말을 좀 많이 했었던 듯 싶다. 어쨌든 동영상을 보기를 바란다.

참석 조건에 있는 대로 몇 가지 책 중에서 1권 이상을 읽어야 했기에 읽었던 책이 <어느 독서광의 생산적 책읽기 50>이라는 책인데 이것도 리뷰를 올려야겠다. 그래도 포럼 참석하려고 시간 내어 1권 읽게 되었다는 것은 의미있는 일이다. 요즈음 읽는 책들은 하루에 1권을 읽기에는 벅차서... 그래도 권수를 늘려주는 효과를 톡톡히 봤다. ^^ 책내용에 대해서는 리뷰로 대신하겠다.

< 참여자 분들께 >

헤밍웨이님 : 태터캠프에서 알게되어 다시 보게 되어 반가웠고 많은 얘기를 나눌 수 있어 더욱 좋았던 듯 싶습니다. 더욱더 많은 얘기 나누시죠.

준짱님 : 옆자리에 앉게 되어 이런 저런 얘기를 많이 하게 되어 반가웠습니다. 가져가신 <위키노믹스> 자알 읽으시고 많은 생산적인 얘기를 더욱더 나눌 수 있었으면 합니다.

꼬날님 : 오른쪽에 앉았는데도 불구하고 아는 척 먼저 안 해줘서 실망했다. 다음부터 아는 척 내가 먼저 한다. 기다리지 않겠다! ㅋㅋㅋ

전영지 기자님 : 얘기할 기회가 없어서 아쉬웠습니다.

혜민아빠님 : 8년만에 얼굴 볼 수 있는 기회가 되어 좋았고 자리 마련해주시느라 수고하셨습니다.

작은인장님 : 이리 저리 글만 보다가 처음 볼 수 있는 기회가 되어서 좋았습니다.

민서대디님 : 내 블로그에 댓글로 종종 눈에 띄신 분이었는데 직접 뵐 수 있어 더없이 좋았고 거기다가 IT 쪽 관련 업종에 계시니 더 반가웠습니다.

이현일님 : 오늘 내가 보내준 <위키노믹스>를 잘 받았다는 인사를 시작으로 <롱테일 경제학>을 주신다기에 감사드립니다.

블로그나라님 : 후덕한 인상에 솔직한 얘기에 강한 인상을 남기신 듯 합니다. 담번에 기회가 되면 더욱 많은 얘기를 할 수 있는 자리가 되었으면 합니다.

정호님 : 나를 2차까지 가게 만든 장본인. 만나서 반가웠습니다. 금융쪽 취직 준비 잘 하시길...

솔키님 : 솔키님은 태터캠프 때 뵙고 다시 뵙게 되어서 좋았지만 멀리 떨어져 앉아 있어 인사만 하게 된 것이 아쉽습니다.

나루터님 : 동영상 찍느라 수고하신 나루터님과는 얘기를 많이 못 나눴지만 앞으로 얘기를 종종 나눌 수 있을 기회가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

쥬니캡님 : 업무에 바쁘셔서 장소 제공과 음료 제공만 하시고 포럼 참석은 못하셨다가 2차에 잠깐 들르신 듯. 담번에 좋은 기회로 얘기를 나눌 수 있었으면 합니다.

< 블로그 포럼 2차 >

2차를 뒤로 하고 가려다가 결국 2차에 참석해서 맥주 두 잔이나 마셨다. 요즈음 술이 는 것 같다. 맥주는 좀 마시는 편인 듯. 2차 때는 8명 참석했는데, 적은 인원임에도 불구하고 나는 얘기를 나눈 분이 헤밍웨이님과 정호님 두 분이다. 앞자리에 계신 두 분과만 얘기를 나눈 듯.

지하철을 타기 위해서 작은인장님, 준짱님, 헤밍웨이님, 이현일님과 같이 걷다가 지하철에서 헤어졌다. 다들 좋으신 분들 같고 오프라인에서 볼 수 있는 기회가 되어 좋았던 듯 싶다. 헤밍웨이님과는 일산 방면이라 같이 지하철을 타서 많은 얘기를 나눌 수 있었다.

< 덧붙이는 글 >

후기는 이 정도로 하고, 다음번 포럼에 참석할 수 있을 지 여부는 확실하지가 않다. 사람 만나는 것은 더없이 좋았던 것 같지만 이번에 참석한 것은 주제를 보고 참석한 것이라 주제에 따라 참석 여부는 달라질 듯 하다.

후기를 적으면서 두 가지 글을 적고 싶어졌는데, 하나는 포럼이라는 것에 대해서 그리고 다른 하나는 블로그 포스팅의 의미에 대해서 적고 싶어졌다. 바로 적을 수도 있겠지만 사실 적고 싶은 글 너무 많아 지금 엄두를 못내고 있는 상황이니 언제 적을 지는 모르겠다.

  • Favicon of http://www.kkonal.com BlogIcon 꼬날 2007.04.26 19:21

    큭.. 요즘 제가 에너지가 좀 떨어져서 얌전해졌어요 ~ <== 아무도 안 믿을 이런 거짓말을..
    다음번에 또 만나면 완전 반갑게 인사해요 풍림화산님.. ^^

    • Favicon of http://lsk.pe.kr BlogIcon Seung-Keon, Lee 2007.04.26 22:07

      그러게 말입니다. 아무도 안 믿을 거짓말을 하시다니... 침 닦으시죠~ ^^
      완전 반갑게라면 Hug? ㅋㅋㅋ 어쨌든 어제는 실망이었슴돠~

  • Favicon of http://ismytreasure.tistory.com BlogIcon 민서대디 2007.04.26 23:50

    트랙백이 실패했다고 나오네요..^^
    풍림화산님이 맘 상하셨나요? ㅋㅋ
    저도 담에는 2차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해봐야 겠어요..^^

    • Favicon of http://lsk.pe.kr BlogIcon Seung-Keon, Lee 2007.04.27 00:09

      민서대디님의 댓글 보고 확인해보니 휴지통에도 없던데...
      트랙백 되게 설정되어 있거든요. 지금까지 어떤 글에도
      트랙백이나 댓글 허용 안 되게 한 적 없는데... (일기마저도)

      발행을 안 하는 글이나 공개를 안 하는 글은 있어도
      공개되고 발행된 거는 다 댓글이나 트랙백 허용됩니다.
      다시 한 번 시도해 보시길...
      보통 이런 경우에는 휴지통 뒤지면 거기에 있다고 해서
      뒤져봤는데도 없네요~~~

      맘 상할 일이 뭐가 있겠습니까? ^^
      다시 한 번 시도해 주세요~~~

    • Favicon of http://ismytreasure.tistory.com BlogIcon 민서대디 2007.04.27 09:28

      트랙백은 안되네요..거참..

      아, 그리고 맘 상했냐고 농담한것은 위의 꼬날님 글에 단 댓글 보고 물어본겁니다. ㅋㅋ

    • Favicon of http://lsk.pe.kr BlogIcon Seung-Keon, Lee 2007.04.27 14:04

      ㅋㅋㅋ 장난이지요. 뭐... ^^ 그 정도로 맘 상하기 까지야...
      트랙백 이상하네요. 혹시 FireFox 쓰시나요?
      FireFox 에서는 안 되고 Explorer 에서는 되는 경우도 있었던 듯...

    • Favicon of http://ismytreasure.tistory.com BlogIcon 민서대디 2007.04.27 14:28

      IE 에서도 안되더라고요..^^
      뭐 할 수 없죵.

    • Favicon of http://lsk.pe.kr BlogIcon Seung-Keon, Lee 2007.04.30 11:23

      아무래도 태터측에 얘기를 해봐야하지 않을까요?
      이거 혹시 버그인가요???